Timber by EMSIEN-3 LTD

Yearly Archives: 2017

0 923

Image Credit: STS-41BNASA

우주를 난다면 어떨까? 우주왕복선 챌린저호의 짐 칸에서 약 100m 떨어진 지점에서 브루스 맥캔들스는 그 꿈을 실현했다 — 바로 그 어느 누구보다 멀리서 혼자 떠있는 것을. 사진에 담긴 유인 매누버링 유닛 (MMU)에 몸을 실은 우주인 맥캔들스는 우주 공간을 떠다녔다. 맥캔들스와 그의 동료 NASA 우주인 로버트 스튜어트는 1984년 우주 왕복선 41-B 임무를 진행하는 동안 “밧줄 없는 우주 유영“을 처음으로 해냈다. MMU는 질소 제트를 내뿜으며 작동하며 우주 유영을 했던 우주인이 움직이고 다시 돌아오도록 해주는 장비였다. 지구에서는 MMU가 약 140kg이 넘는 질량을 갖지만 다른 모든 것과 마찬가지로 무중량 상태에서 궤도를 돌았다. MMU는 SAFER 배낭 추력 유닛으로 대체되었다.

Explanation: What would it be like to fly free in space? At about 100 meters from the cargo bay of the space shuttle Challenger, Bruce McCandless II was living the dream — floating farther out than anyone had ever been before. Guided by a Manned Maneuvering Unit (MMU), astronaut McCandless, pictured, was floating free in space. McCandless and fellow NASA astronaut Robert Stewart were the first to experience such an “untethered space walk” during Space Shuttle mission 41-B in 1984. The MMU worked by shooting jets of nitrogen and was used to help deploy and retrieve satellites. With a mass over 140 kilograms, an MMU is heavy on Earth, but, like everything, is weightless when drifting in orbit. The MMU was replaced with the SAFER backpack propulsion uni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539

Image Credit: Gene CernanApollo 17NASA; Anaglyph by Erik van Meijgaarden

입체 안경을 챙겨와서 달의 타우르스-리트로우 계곡에서 찍은 이 입체 사진을 바라보자. 이 칼라 입체 사진은 아폴로 17호의 월면차를 배경으로 — 뒤에는 달의 착륙 모듈과 멀리 달의 언덕이 있는 —  자세한 모습을 담은 입체 사진이다. 사람들이 달의 착륙 모듈이 떠나는 것을 로버의 카메라를 통해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주차한 이 지점은 VIP 사이트로 알려져있다. 1972년 12월, 아폴로 17호의 우주인 유진 서넌과 해리슨 슈미트는 달 위에서 약 75시간을 보냈고, 그동안 그들의 동료 로날드 에반스는 머리 위를 맴돌았다. 이 승무원들은 110kg의 월석과 달 토양 샘플을 함께 가지고 돌아왔으며, 이는 다른 달 착륙 지점 보다 더 많은 양이다. 서넌과 슈미트는 지금까지 달 표면에서 걷고 (운전한) 마지막 사람으로 남아있다.

Explanation: Get out your red/blue glasses and check out this stereo scene from Taurus-Littrow valley on the Moon! The color anaglyph features a detailed 3D view of Apollo 17’s Lunar Rover in the foreground — behind it lies the Lunar Module and distant lunar hills. Because the world was going to be able to watch the Lunar Module’s ascent stage liftoff via the rover’s TV camera, this parking place was also known as the VIP Site. In December of 1972, Apollo 17 astronauts Eugene Cernan and Harrison Schmitt spent about 75 hours on the Moon, while colleague Ronald Evans orbited overhead. The crew returned with 110 kilograms of rock and soil samples, more than from any of the other lunar landing sites. Cernan and Schmitt are still the last to walk (or drive) on the Mo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350

Image Credit & CopyrightFabian Neyer

오리온자리에는 성간 먼지 구름과 달아오른 성운이 자리하고 있다. 그 중에 하나 가장 밝은 M78는 오리온의 띠 북쪽의 모습을 담은 이 알록달록한 광시야 사진 속 중앙에 자리하고 있다. 이 곳은 약 1,5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5 광년 너비의 푸른 반사 성운이다. 이 빛은 뜨겁고 어린 별들에서 나오는 푸른 빛을 반사하는 먼지의 빛으로 주로 채워져있다. 반사 성운 NGC 2071은 M78의 바로 왼쪽에 있다. 그 오른쪽에는 더 복잡한 모습을 하고 있는 아름다운 맥닐의 성운이 자리하고 있으며 최근 우리 태양과 비슷한 어린 별과 연관된 변광 성운으로 밝혀졌다. 더 깊은 붉은 빛은 갓 태어나고 있는 어린 별의 제트에서 새어나오는 에너지가 어두운 먼지 가닥을 뚫고있는 허빅-하로 천체의 방출선으로 채워져있다. 이 사진 속에서 더 어둡게 이글거리는 수소 가스의 빛을 엿볼 수 있다.

Explanation: Interstellar dust clouds and glowing nebulae abound in the fertile constellation of Orion. One of the brightest, M78, is centered in this colorful, wide field view, covering an area north of Orion’s belt. At a distance of about 1,500 light-years, the bluish reflection nebula is around 5 light-years across. Its tint is due to dust preferentially reflecting the blue light of hot, young stars. Reflection nebula NGC 2071 is just to the left of M78. To the right, and much more compact in appearance, the intriguing McNeil’s Nebula is a recently recognized variable nebula associated with a young sun-like star. Deeper red flecks of emission from Herbig-Haro objects, energetic jets from stars in the process of formation, stand out against the dark dust lanes. The exposure also brings out the region’s fainter pervasive glow of atomic hydrogen ga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434

Image Credit: NASACXC, SAO

우리 은하의 무거운 별들은 환상적인 삶을 살고 있다. 우주 구름 속에서 큰 수축을 겪으며 그 속 중심의 핵에서는 아주 무거운 원소들이 만들어진다. 몇 백만년이 지난 후, 새로 보충된 물질은 다시 성간 공간으로 흩어지며 새로운 별을 만드는데 사용된다. 카시오페이아 A로 알려진 팽창하는 잔해 구름은 이런 별의 일생이 마지막 순간을 살아가는 대표적인 예다. 이 초신성 잔해를 만들었던 폭발이 첫 빛줄기는 약 350년 전 지구의 하늘에서 포착되었고, 약 11,000 년이 지나서 날아왔다. 색을 입힌 찬드라 엑스선 망원경으로 촬영한 이 사진은 카시오페이아 A 잔해의 뜨거운 먼지 가닥과 매듭 구조를 잘 볼 수 있다. 특히 규소, 황, 칼슘 그리고 철 등 고에너지 방출선을 내는 원소들은 각각 붉게, 노랗게, 녹색 그리고 보라색으로 표현되어있으며 은하의 – 여전히 팽창하고 있는 – 별 먼지들을 천문학자들이 연구하고 카시오페이아 A까지의 거리를 잴 수 있도록 힌트를 준다. 중심의 밝은 점은 아주 극적으로 높은 밀도로 수축한 별이 핵이 남아있는 중성자별이다.

Explanation: Massive stars in our Milky Way Galaxy live spectacular lives. Collapsing from vast cosmic clouds, their nuclear furnaces ignite and create heavy elements in their cores. After a few million years, the enriched material is blasted back into interstellar space where star formation can begin anew. The expanding debris cloud known as Cassiopeia A is an example of this final phase of the stellar life cycle. Light from the explosion which created this supernova remnant would have been first seen in planet Earth’s sky about 350 years ago, although it took that light about 11,000 years to reach us. This false-color Chandra X-ray Observatory image shows the still hot filaments and knots in the Cassiopeia A remnant. High-energy emission from specific elements has been color coded, silicon in red, sulfur in yellow, calcium in green and iron in purple, to help astronomers explore the recycling of our galaxy’s star stuff – Still expanding, the blast wave is seen as the blue outer ring. The sharp X-ray image, spans about 30 light-year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Cassiopeia A. The bright speck near the center is a neutron star, the incredibly dense, collapsed remains of the massive stellar co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805

Image Credit: CFHTCoelumMegaCamJ.-C. Cuillandre (CFHT) & G. A. Anselmi (Coelum)

하늘에서 알아보기 가장 쉬운 것 중 하나는 바로 오리온자리의 거대하고 어두운 분자 구름의 일부인 말머리 성운이다. 버나드 33으로도 알려진 이 독특한 모양을 가진 성운은 1800년대 사진 건판을 통해 처음 발견되었다. 주변의 붉은 빛은 주로 수소에서 나오는 빛으로 가드갛며, 주변의 밝은 별 오리온자리 시그마에 의해 이온화되었다. 말머리의 어두운 모습은 주로 짙은 먼지에 의한 것이며, 말머리의 목 아랫 부분은 왼쪽으로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가스로 이어진 가닥은 성운을 떠나며 강한 자기장에 의해 에너지를 얻고 있다. 말머리 성운의 밝은 지점들은 태어나고 있는 어린 별들의 신호다. 말머리 성운은 약 1,500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다. 위의 사진은 미국 하와이에 위치한 거대한 3.6 미터 짜리 캐나다-프랑스-하와이 망원경으로 관측한 것이다.

Explanation: One of the most identifiable nebulae in the sky, the Horsehead Nebula in Orion, is part of a large, dark, molecular cloud. Also known as Barnard 33, the unusual shape was first discovered on a photographic plate in the late 1800s. The red glow originates from hydrogen gas predominantly behind the nebula, ionized by the nearby bright star Sigma Orionis. The darkness of the Horsehead is caused mostly by thick dust, although the lower part of the Horsehead‘s neck casts a shadow to the left. Streams of gas leaving the nebula are funneled by a strong magnetic field. Bright spots in the Horsehead Nebula‘s base are young stars just in the process of forming. Light takes about 1,500 years to reach us from the Horsehead Nebula. The featured image was taken with the large 3.6-m Canada-France-Hawaii Telescope in HawaiiUS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636

Image Credit: FORS8.2-meter VLT AntuESO

은하는 보이는 것 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까지 모두 환상적이다. 초거대 망원경 중 하나로 자세한 모습을 촬영한 이 ㅅ사진 속 또렷한 나선 은하 NGC 1232가 아주 좋은 예이다. 수 백만의 밝은 별들과 어두운 먼지가 중심으로 소용돌이 치는 나선팔을 따라 볼 수 있다. 푸른 별들을 품고 있는 산개 성단이 이 나선팔을 따라 놓여있으며, 밀도가 높은 성간 먼지로 이어진 어두운 띠에서 그 사이 사이에 자리하고 있다. 더 보기 어려운 하지만 관측은 할 수 있는 수 백만의 어두운 일반 별들과 수 많은 성간 가스의 흔적들의 거대한 질량이 안쪽 은하의 역학을 좌우하고 있다. 현재 우세한 가설에 따르면 굉장히 많은 양의 물질은 볼 수 있지만, 아직 우리는 얼마나 많은 물질이 있는지 알지 못한다. 암흑 물질이 그 사이사이에 스며들어있으며, 은하의 외곽의 보이는 물질들의 운동을 설명하기 위해서 이 설명이 필요하다.

Explanation: Galaxies are fascinating not only for what is visible, but for what is invisible. Grand spiral galaxy NGC 1232captured in detail by one of the Very Large Telescopes, is a good example. The visible is dominated by millions of bright stars and dark dust, caught up in a gravitational swirl of spiral arms revolving about the center. Open clusters containing bright blue stars can be seen sprinkled along these spiral arms, while dark lanes of dense interstellar dust can be seen sprinkled between them. Less visible, but detectable, are billions of dim normal stars and vast tracts of interstellar gas, together wielding such high mass that they dominate the dynamics of the inner galaxy. Leading theories indicate that even greater amounts of matter are invisible, in a form we don’t yet know. This pervasive dark matter is postulated, in part, to explain the motions of the visible matter in the outer regions of galaxi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373

Image Credit & Copyright: Yang Sutie

북극 위로 무언가 밝은 것이 갑자기 나타났다 — 대체 무엇일까? 원래는 타임랩스 영상으로 오로라의 향연을 기록하려고 했다. 하지만 갑자기 하늘 위로 사진 작가는 아주 환상적인 무언가가 나타난 것을 눈치챘다. 하늘을 가로지르며 날아가는 — 큰곰자리 옆의 —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아주 밝은 화구가 되어 떨어졌다. 이 유성우는 몇 초동안 밝게 빛났다. 아주 운 좋게도 이 오로라를 촬영하려했던 카메라는 유성의 전체 궤적을 담을 수 있었다.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절정에 달했던 이날 밤, 사진 작가는 북극권의 바로 북쪽, 러시아머만스크의 로포제로 호수 근처에서 이 사진을 촬영했다.

Explanation: Something very bright suddenly lit up the arctic — what was it? The original idea was to take a series of aurora images that could be made into a time-lapse video. But when night suddenly turned into day, the astrophotographer quickly realized that he was seeing something even more spectacular. Moving through the sky — in front of the Big Dipper no less — was a Geminid meteor so bright it could be called a fireball. The meteor brightened and flashed for several seconds as it went. By a stroke of good fortune, the aurora camera was able to capture the whole track. Taken the night after the Geminids Meteor Shower peaked, the astrophotographer’s location was near Lovozero Lake in MurmanskRussia, just north of the Arctic Circl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582

Image Credit & Copyright: Craig Bobchin

하늘에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지난 금요일 캘리포니아 남부와 애리조나 하늘 위로 우주선을 실은 스페이스엑스의 로켓이 발사되었다. 당시 캘리포니아 롬포크 근처 반덴버그 공군 기지에서 발사된 로켓은 마치 거대한 우주 물고기와 같은 모습의 인상적인 발사 장면을 남기며 솟아 올랐고, 그 모습은 해가 저무는 동안 노을을 배경으로 아름답게 펼쳐졌다. 아주 짧은 첫 번째 발사 과정 동안 팔콘 9 헤비 로켓은 성공적으로 전지구 통신 네트워크의 기반이 될 열 대의 이리듐 NEXT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렸다. 제 1단 로켓의 화염이 사진 오른쪽에 담겨있으며, 위로 솟아 올라가는 로켓의 위쪽 단계는 화염을 가로지르며 왼쪽 위로 올라가고 있다. 당시 발사 장면을 담은 멋진 영상들이 많이 있다. 위의 사진은 2.5초 동안 노출을 주고 캘리포니아 오랜지 카운티에서 촬영한 장면이다.

Explanation: What’s happened to the sky? On Friday, the photogenic launch plume from a SpaceX rocket launch created quite a spectacle over parts of southern California and Arizona. Looking at times like a giant space fish, the impressive rocket launch from Vandenberg Air Force Base near Lompoc, California, was so bright because it was backlit by the setting Sun. Lifting off during a minuscule one-second launch window, the Falcon 9 Heavy rocket successfully delivered to low Earth orbit ten Iridium NEXT satellites that are part of a developing global communications network. The plume from the first stage is seen on the right, while the soaring upper stage rocket is seen at the apex of the plume toward the left. Several good videos of the launch were taken. The featured image was captured from Orange County, California, in a 2.5 second duration exposu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368

Image Credit & CopyrightMikiya Sato (Nippon Meteor Society)

잘 측정된 궤도를 바탕으로 3200 패톤 (페이톤처럼 읽는다) 은 매년 찾아오는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기원으로 생각된다. 대부분의 유성우들이 혜성에서 비롯되지만 3200 패톤은 약 1.4년의 주기로 맴도는 지구 근접 소행성으로 알려져있다. 햇빛을 받고 있는 암석질의 이 소행성은 태양에 가장 가까이 다가가는 근일점이 가장 안쪽의 행성 수성 궤도보다 더 가까이 접근한다. 이 망원경으로 찍은 장면에서 소행성들의 빠른 움직임은 멀리 왼쪽의 페르세우스자리의 별들을 배경으로 약 2분 동안 움직이는 궤적을 남겼따. 하늘을 가로지르며 소행성이 남긴 부스러기들이 평행한 궤적을 남겼다. 이 소행성의 가족들의 모습은 지난 12월 13일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극에 달했을 때 촬영한 것이다. 이 날은 바로 12월 16일 3200 패톤이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기 전에 찍은 것이다.

Explanation: Based on its well-measured orbit, 3200 Phaethon (sounds like FAY-eh-thon) is recognized as the source of the meteroid stream responsible for the annual Geminid meteor shower. Even though most meteor showers’ parents are comets, 3200 Phaethon is a known and closely tracked near-Earth asteroid with a 1.4 year orbital period. Rocky and sun-baked, its perihelion or closest approach to the Sun is well within the orbit of innermost planet Mercury. In this telescopic field of view, the asteroid’s rapid motion against faint background stars of the heroic constellation Perseus left a short trail during the two minute total exposure time. The parallel streaks of its meteoric children flashed much more quickly across the scene. The family portrait was recorded near the Geminid meteor shower’s very active peak on December 13. That was just before 3200 Phaethon’s historic December 16 closest approach to planet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787

Composite Image Credit & CopyrightJeff Dai (TWAN)

중국 북동부 지역의 헤이롱성 위 어두운 하늘에서 아름다운 밤의 풍경을 향해 유성우가 쏟아졌따. 48개의 유성우들이 지난 주 쌍둥이자리 유성우가 되어 쏟아졌다. 영하 28도의 낮은 기온에도 불구하고 몇 시간 동안 이 공원에 설치된 모든 카메라들은 화려한 천체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 유성우들의 궤적은 지평선 위로 두 개의 밝게 빛나는 쌍둥이자리의 두 별로 모여들어간다. 올해 12월 13-14일 동안 찾아온 절정에 달한 쌍둥이자리 유성우는 아주 활동적인 유성우였으며, 이는 소행성 3200 패톤이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12월 16일 직전이었다. 수수께끼의 3200 페톤은 쌍둥이자리 유성우의 모체였다.

Explanation: From dark skies above Heilongjiang province in northeastern China, meteors rain down on a wintry landscape in this beautiful composited night scene. The 48 meteors are part of last week’s annual Geminid meteor shower. Despite temperatures of -28 degrees C, all were recorded in camera exposures made during the peak hour of the celestial spectacle. They stream away from the shower’s radiant high above the horizon near the two bright stars of the zodiacal constellation of the Twins. A very active shower, this year the December 13-14 peak of the Geminids arrived just before the December 16 closest approach of asteroid 3200 Phaethon to planet Earth. Mysterious 3200 Phaethon is the Geminid shower’s likely parent bod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