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륙선 피레이의 혜성 착륙 시도 (Philae Attempts Comet Nucleus Landing)

착륙선 피레이의 혜성 착륙 시도 (Philae Attempts Comet Nucleus Landing)

0 1298

Image Credit: ESA

오늘 인류는 혜성의 표면에 탐사선을 착륙시키는 첫 도전을 시도한다. 시간이 지나며 피레이 (the Philae; fee-LAY) 착륙선은 로제타 우주선으로부터 떨어져 나와 혜성 67P/추류코프-게라시멘코의 표면에 도착할 예정이다. 혜성의 표면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고 혜성의 중력은 약하기 때문에 피레이는 지금까지는 확연히 다른 방법으로 작살을 내리 꽂듯이 착륙할것이다. 위 이미지는 식기세척기 크기의 피레이 탐사선이 혜성 67P/추류코프-게라시멘코 표면에 도착한 상황을 상상하여 표현한 삽화이다. 그림에 나타난 각각의 말풍선들은 탐사선에 탑재된 기계들에 대한 설명을 담고 있다. 푸른 행성에서 살고 있는 많은 사람들은 태양계를 가로질러 새로운 소식업데이트가 도착하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피레이 탐사선이 성공적으로 착륙하든, 부드러운 표면에 착륙을 하든 혹은 무인 착륙선이 표면 깊숙하게 박히든지간에 모든것들은 오늘 펼쳐질 것이다.

Explanation: Today humanity will make its first attempt to land a probe on the nucleus of a comet. As the day progresses, the Philae (fee-LAY) lander will separate from the Rosetta spacecraft and head down to the surface of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Since the texture of the comet’s surface is unknown and its surface gravity is surely low, Philae will then attempt to harpoon itself down, something that has never been done before. Featured here is an artist’s illustration of dishwasher-sized Philae as it might look on Comet Churyumov–Gerasimenko‘s surface, along with explanation balloons detailing onboard scientific instruments. Many people on a blue planet across the Solar System will be eagerly awaiting news and updates. Whether Philae actually lands, whether it lands on a smooth patch, whether the harpoons take hold, and how far the robotic lander sinks into the surface should all become known as events unfold toda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