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듬이를 따라 (Exploring the Antennae)

더듬이를 따라 (Exploring the Antennae)

0 948

AntennaePellicciaOlsen_mark

Image Data: Subaru, NAOJ, NASA/ESA/Hubble, R.W. Olsen – Processing: Federico Pelliccia and Rolf Wahl Olsen

남쪽하늘의 까마귀자리 방향으로 대략 6천만 광년 거리에, 두개의 거대한 은하들이 부딪히고있다. 각각 NGC 4038와 NGC 4039라고 불리는 두 은하의 별들은 앞으로 수억년동안 이어질 굉장히 드문 장엄한 대격변을 직접 겪고 있다. 종종 그들이 품고있는 분자 가스와 먼지로 이루어진 거대한 구름들은 우주에서 펼쳐진 격렬한 충돌의 현장 중심 근처에서 아주 격렬한 별 형성을 일으킨다. 대략 50만 광년 너비로 펼쳐진 이 환상적인 장면은 때로는 중력적 조석 작용에 의해 우연히 바깥으로 새로운 구상성단과 같은 물질들이 바깥으로 쫓겨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 더 큰 규모에서 흐릿한 조석 작용의 흔적을 담기 위해 지상에 위치한 크고 작은 망원경들을 함께, 허블 우주망원경으로 중심부의 아주 세밀한 영상을 함께 합성하여 이런 매력적인 사진을 완성하였다. 물론, 이 한쌍의 은하 양 옆으로 길게 휘어진 독특한 모습은 이 은하들의 유명한 이름 – 안테나에 아주 걸맞는다.

Explanation: Some 60 million light-years away in the southerly constellation Corvus, two large galaxies are colliding. The stars in the two galaxies, cataloged as NGC 4038 and NGC 4039, very rarely collide in the course of the ponderous cataclysm, lasting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But their large clouds of molecular gas and dust often do, triggering furious episodes of star formation near the center of the cosmic wreckage. Spanning about 500 thousand light-years, this stunning composited view also reveals new star clusters and matter flung far from the scene of the accident by gravitational tidal forces. The remarkable collaborative image is a mosaic constructed using data from small and large ground-based telescopes to bring out large-scale and faint tidal streams, composited with the bright cores imaged in extreme detail by the Hubble Space Telescope. Of course, the suggestive visual appearance of the extended arcing structures gives the galaxy pair its popular name – The Antenna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