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품 성운 (The Bubble Nebula)

거품 성운 (The Bubble Nebula)

0 1840

Image Credit & Copyright: Bernard Michaud

무거운 별에서 바람이 불어나오면서, 놀랍게도 주변 공간에 아주 익숙한 형체가 그려졌다. 이곳은 거품 성운 (The Bubble Nebula)으로도 알려진 NGC 7635이다. 곧 터질 듯 약해보이지만, 사실 이 곳은 아주 난폭한 현상에 의해 형성된 크기 10 광년 짜리의 거품이다. 이 거품 중심의 아래쪽과 왼쪽은 태양에 비해 약 45배나 더 무겁고 수천배나 밝고 뜨거운 O형 별이 위치한다. 별에서 흘러나온 강한 에너지의 바람이 주변을 에워싼 밀도 높은 분자 구름의 물질을 밀어 재끼며 주변 가스가 달궈졌다. 이 흥미로운 거품 성운과 주변에 엮인 복잡한 가스 구름은 그 유명한 카시오페이아 (Cassiopeia) 방향으로 11,000 광년 떨어져있다. 이온화된 수소와 산소 원자에서 새어나오는 빛을 협대역 관측을 통해 모아 합성하여, 위의 매력적인 장면을 담아냈다. 수소의 빛은 붉게, 산소의 빛은 푸르게, 그리고 합성한 이미지는 녹색빛으로 그려 완성한 장면이다.

Explanation: Blown by the wind from a massive star, this interstellar apparition has a surprisingly familiar shape. Cataloged as NGC 7635, it is also known simply as The Bubble Nebula. Although it looks delicate, the 10 light-year diameter bubble offers evidence of violent processes at work. Below and left of the Bubble’s center is a hot, O star, several hundred thousand times more luminous and around 45 times more massive than the Sun. A fierce stellar wind and intense radiation from that star has blasted out the structure of glowing gas against denser material in a surrounding molecular cloud. The intriguing Bubble Nebula and associated cloud complex lie a mere 11,000 light-years away toward the boastful constellation Cassiopeia. This tantalizing view of the cosmic bubble is composed from narrowband image data, recording emission from the region’s ionized hydrogen and oxygen atoms. To create the three color image, hydrogen and oxygen emission were used for red and blue and combined to create the green channel.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