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474_cfht_1769

Image Credit & Copyright: P.-A. Duc (CEA, CFHT), Atlas 3D Collaboration

NGC 474 은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 일까? 사진에서 나타는 여러겹의 밝은 지역은 신기할 정도로 복잡하며 보통은 타원은하 이미지에서 그 모습을 찾기 기대하기는 힘들다. 이러한 껍데기 모양의 복잡한 구조물이 왜 생기는지에 대한 답은 아직 모른다. 마치 꼬리처럼 보이는 구조들은 작은 은하들이 병합과정에서 남긴 잔해들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측할 뿐이다. 혹은, 이러한 껍데기 구조물이 호수의 물결과 같이 바로 위에 보이는 나선은하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중력적 상호작용에 의해 만들어진 밀도파에 의해 발생 되었을 수도 있다. 정말 어떤 원인이 이러한 현상을 야기시키는지는 몰라도 위의 이미지는 적어도 어떤 타원은하들은 비교적 최근에 형성이 되었으며 은하 헤일로 바깥쪽은 은하간 상호작용에 의해 복잡한 형태를 띄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우리은하의 헤일로도 이와 비슷한 예이다. NGC 474 은하는 그 길이가 약 250,000 광년이며 물고기 자리 방향으로 약 1억광년 정도 떨어져 있다.

Explanation: What’s happening to galaxy NGC 474. The multiple layers of emission appear strangely complex and unexpected given the relatively featureless appearance of the elliptical galaxy in less deep images. The cause of the shells is currently unknown, but possibly tidal tails related to debris left over from absorbing numerous small galaxies in the past billion years. Alternatively the shells may be like ripples in a pond, where the ongoing collision with the spiral galaxy just above NGC 474 is causing density waves to ripple though the galactic giant. Regardless of the actual cause, the above image dramatically highlights the increasing consensus that at least some elliptical galaxies have formed in the recent past, and that the outer halos of most large galaxies are not really smooth but have complexities induced by frequent interactions with — and accretions of — smaller nearby galaxies. The halo of our own Milky Way Galaxy is one example of such unexpected complexity. NGC 474 spans about 250,000 light years and lies about 100 million light years distant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Fish (Pisc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