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하늘을 건너는 다리 (A Sky Portal in New Zealand)

뉴질랜드 하늘을 건너는 다리 (A Sky Portal in New Zealand)

0 1055

Image Credit & Copyright: Petr Horálek

어떤 이들에게는 깊은 우주 끝을 향해 이어지는 길목처럼 보일 것이다. 반면 다른 이들에게는 거대한 눈동자가 출현한 것처럼 보일 것이다. 이 두가지 시적인 표현은 모두 옳다. 어안렌즈로 바라본 이 독특한 하늘의 모습. 이 장면은 마오리족 언어로 “잠자는 거인”을 뜻하는 뉴질랜드의 언덕, 테마타 피크(Te Mata Peak)에서 바라본 하늘이다. 이 환상적인 파노라마 사진에는 가운데를 가로질러 흐르는 은하수와, 대마젤란 그리고 소마젤란 은하가 오른편에 함께 담겨있다. 카메라를 통해 담아낸 붉은 빛깔의 은은한 대기광은 사진작가가 놀랐을 정도로 눈으로 보는 것보다 훨씬 아름답게 연출되었다. 위의 사진은 2주전 하늘의 교각 아래 사진작가의 여동생과 그 왼쪽 지인을 함께 담은 사진이다.

Explanation: To some, it may look like a portal into the distant universe. To others, it may appear as the eye of a giant. Given poetic license, both are correct. Pictured above is a standard fisheye view of the sky — but with an unusual projection. The view is from a perch in New Zealand called Te Mata Peak, a name that translates from the Maori language as “Sleeping Giant”. The wondrous panorama shows the band of our Milky Way Galaxy right down the center of the sky, with the Large and Small Magellanic Clouds visible to the right. The red hue is atmospheric airglow that surprised the photographer as it was better captured by the camera than the eye. The above image was taken two weeks ago as the photographer’s sister, on the left, and an acquaintance peered into the sky portal.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