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에 쏟아진 페르세우스 (Perseid in Moonlight)

달빛에 쏟아진 페르세우스 (Perseid in Moonlight)

0 800

Image Credit & Copyright: Amir Hossein Abolfath (TWAN)

이란 중부 지방에서 촬영된 이 사진에서는 근지점 근처, 달이 지구에 가까이 왔을 때 보름달이 대지를 비추며 그림자를 그려낸 장면이 담겨있다. 우주의 연례 행사 중 하나인 페르세우스 유성우(Perseid meteor shower)가 절정에 올랐던 8월 12일, 유성우는 그늘진 나무 뒷편 하늘 위에 알록달록한 줄무늬를 남겼다. 올해 슈퍼문의 밝은 달빛이 흐릿한 유성우를 압도하면서 이른 아침 시간에 유성우를 즐기기가 어려웠다. 그래도 사진 오른편에 위치한 더 밝아서 그나마 볼 수 있는 유성우가 남긴 궤적을 따라가보면 영웅 페르세우스(Perseus)를 향하고 있다. 스위프트-터틀(Swift-Tuttle) 혜성이 공간에 남긴 먼지를 뚫고 지구가 궤도를 지나면서, 이 우주 먼지들이 약 60km/s의 속도로 지구 대기를 향해 쏟아지며 상공 100km에서 하얗게 불타오르며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만들어낸다. 내년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초승달이 뜬 날 어두운 밤하늘을 수놓을 것이다.

Explanation: Bright moonlight from a Full Moon near perigee illuminates the night and casts shadows in this skyscape from central Iran. Taken on August 12, near the peak of the annual Perseid meteor shower the exposure also captures a bright and colorful perseid streak above the shady tree in the foreground. This year the super moonlight interfered with meteor watching into the early morning hours, overwhelming the trails from many fainter perseids in the shower. Brighter perseids like this one were still visible though, their trails pointing back to the heroic constellation Perseus outlined at the right. Swept up as planet Earth orbits through dust left behind from periodic comet Swift-Tuttle, the cosmic grains that produce perseid meteors enter the atmosphere at nearly 60 kilometers per second, heated to incandesence and vaporized at altitudes of about 100 kilometers. Next year, Perseid meteors will flash through dark skies under a New Mo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