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제타의 셀카 (Rosetta’s Selfie)

로제타의 셀카 (Rosetta’s Selfie)

0 1058

Image Credit & Copyright: ESA/Rosetta/Philae/CIVA

지난 10월 7일 촬영된 탐사선 로제타(Rosetta)의 셀카를 공개한다. 이 사진이 촬영되던 당시 탐사선은 행성 지구로부터 약 4억7200만 km 떨어져있었지만, 혜성 67P/츄리모브-게라시멘코(Churyumov-Gerasimenko)까지는 불과 16km 코앞에 위치했다. 흰한하게도 두덩어리 핵을 지닌 혜성 뒤로 뻗어나오는 먼지와 가스 띠가 태양빛을 받아 반짝이는 로제타의 14m 짜리 태양판 위로 흐릿하게 흘러간다. 사실 위 사진은, 아직 탐사선 로제타에서 분리되지 않은 착륙선 필레(Philae)에 장착된 CIVA 카메라를 이용하여, 짧은 노출과 긴 노출의 사진 두장을 합성하여 연출한 극적인 고 대비 사진이다. 두덩어리 핵 중 작은 덩이에 위치한 착륙 예정지를 볼 수 있다. 이 사진은 11월 12일 탐사선에서 분리될 착륙선 필레가, 분리 전 마지막으로 촬영한 사진이다. 필레가 분리되고 나면 곧바로 탐사선을 향해 뒤돌아보며 또다른 영상을 담아낼 것이며, 혜성 핵 위로 내려앉기 시작할 것이다.

Explanation: This Rosetta spacecraft selfie was snapped on October 7th. At the time the spacecraft was about 472 million kilometers from planet Earth, but only 16 kilometers from the surfaceof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Looming beyond the spacecraft near the top of the frame, dust and gas stream away from the comet’s curious double-lobed nucleus and bright sunlight glints off one of Rosetta’s 14 meter long solar arrays. In fact, two exposures, one short and one long, were combined to record the dramatic high contrast scene using the CIVA camera system on Rosetta’s still-attached Philae lander. Its chosen primary landing site is visible on the smaller lobe of the nucleus. This is the last image anticipated from Philae’s cameras before the lander separates from Rosetta on November 12. Shortly after separation Philae will take another image looking back toward the orbiter, and begin its descent to the nucleus of the come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