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의 아슬아슬한 비행 (Messier 6 and Comet Siding Spring)

혜성의 아슬아슬한 비행 (Messier 6 and Comet Siding Spring)

0 945

Image Credit & Copyright: Rolando Ligustri (CARA Project, CAST)

이 사진 속 혜성 사이딩 스프링(Siding Spring, C/2013 A1)의 쪽빛 코마와 꼬리가 그 뒤 산개성단 메시에(Messier 6)을 아주 아슬아슬하게 빗겨간 것 같지만, 사실 이 둘은 2,000 광년 혹은 그 이상 떨어져있다. 지난 10월 9일 혜성과 성단이 전갈자리 방향으로 비슷한 시야에 함께 들어오면서 이런 멋진 장면이 연출되었다. 10월 19일 일요일에는 화성을 고작 139,500 km 떨어진채로 아슬아슬한 비행은 꾸준히 이어진다. 이 거리는 역대 지구를 가장 가까이 지나갔던 혜성의 기록보다 10배나 짧으며, 지구 달 사이 거리의 고작 1/3 뿐이다. 화성에 대해 초속 56km로 빠르게 비행중인 혜성이 화성 근처에 다다르면, 혜성 주변에 피어난 거대한 가스 구름 코마는 화성의 옅은 대기 층과 겹치게 된다. 물론 이 멋진 구경거리는 화성 주변을 맴도는 탐사선과 표면의 탐사 로봇으로 지켜볼 것이다.

Explanation: This looks like a near miss but the greenish coma and tail of Comet Siding Spring (C/2013 A1) are really 2,000 light-years or so away from the stars of open cluster Messier 6. They do appear close together though, along the same line-of-sight in this gorgeous October 9th skyscape toward the constellation Scorpius. Still, on Sunday, October 19th this comet really will be involved in a near miss, passing within only 139,500 kilometers of planet Mars. That’s about 10 times closer than any known comet flyby of planet Earth, and nearly one third the Earth-Moon distance. While an impact with the nucleus is not a threat the comet’s dust, moving with a speed of about 56 kilometers per second relative to the Red Planet, and outskirts of its gaseous coma could interact with the thin Martian atmosphere. Of course, the comet’s close encounter will be followed intently by spacecraft in Martian orbit and rovers on the surfac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