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조이 혜성,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ovejoy in the New Year)

러브조이 혜성,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ovejoy in the New Year)

0 1280

c2013_r1_2014_01_01dp

Image Credit & Copyright: Damian Peach

라이벌이였던 아이손 혜성이 부셔져 사라진 반면, 러브조이 혜성은 여전이 아침 하늘을 지나며 별이 총총한 새해의 하늘을 장식한다. 사진의 프레임은 약 3.5도 정도로 (보름달의 7배) 헤라클레스 자리의 작을 별들의 모습을 담고 있다.  동이 트기 직전 어두운 곳에서나 겨우 보이는 이 러브조이 혜성은 여전히 북반구의 쌍안경을 이용 할 별 관측자들에게는 훌륭한 목표물로 남아있다. 하지만, 이 사진처럼 장시간 노출로 얻어진 러브조이 혜성의 아름다운 꼬리와 감질나는 녹색 빛깔의 혜성 코마는 쌍안경을 이용해 보는 것보다 훨씬 더 아름답다. 태양을 아주 가깝게 스쳐지나가는 혜성이 아니였지만  12월 22일에 태양에 가장 근접한 곳을 황도면보다 훨씬 위로 돌며 지나갔다. 이제 태양계 바깥쪽을 향해 나가는 이 혜성은 지구와 6.7 광분 떨어진 곳에서 새해를 맞이했다.

Explanation: A rival to vanquished Comet ISON in 2013, Comet Lovejoy (C/2013 R1) still sweeps through early morning skies, captured in this starry scene on New Year’s day. The frame stretches some 3.5 degrees (about 7 full moons) across a background of faint stars in the constellation Hercules. Only just visible to the naked eye from dark sites before dawn, Lovejoy remains a good target for the northern hemisphere’s binocular equipped skygazers. But this deep exposure shows off Lovejoy’s beautiful tails and tantalizing greenish coma better than binocular views. Not a sungrazer, this Comet Lovejoy made its closest approach to the Sun around December 22, looping high above the ecliptic plane. Now headed for the outer Solar System, Lovejoy began the new year about 6.7 light-minutes from planet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