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용돌이 치는 토성의 구름 (Saturn’s Swirling Cloudscape)

소용돌이 치는 토성의 구름 (Saturn’s Swirling Cloudscape)

0 1470

Image Credit: Cassini Imaging Team, SSI, JPL, ESA, NASA

2012년 토성의 최북단이 햇빛에 비치는 모습을 처음으로 담았다. 카시니 우주선의 광각카메라는 토성 북극의 놀라운 광경을 적외선으로 담을 수 있었다. 토성 대기의 선명한 영상을 얻기위해 근적외선 이미지의 합성으로 만들어진 위 그림에서 붉은색은 높은 구름, 초록색은 낮은 구름을 나타낸다. 지구형 행성보다 훨씬 거대한 허리케인은 토성의 북극에 깊고, 붉으며 그 크기가 2,000km에 다다르게 펼쳐있다. 바깥에 있는 구름은 시속 500 km 가 넘는 속도로 움직인다. ‘헥사곤’ 이라고 불려지는 황록색, 육각형 모양의 제트기류안에서 다른 대기의 소용돌이도 돌고있다. 대기구름 오른쪽 위에는 시선을 사로잡는 토성의 고리가 푸른색으로 자리잡고 있다.

Explanation: Acquiring its first sunlit views of far northern Saturn in late 2012, the Cassini spacecraft’s wide-angle camera recorded this stunning, false-color image of the ringed planet’s north pole. The composite of near-infrared image data results in red hues for low clouds and green for high ones, giving the Saturnian cloudscape a vivid appearance. Enormous by terrestrial standards, Saturn’s north polar hurricane-like storm is deep, red, and about 2,000 kilometers wide. Clouds at its outer edge travel at over 500 kilometers per hour. Other atmospheric vortices also swirl inside the large, yellowish green, six-sided jet stream known as the hexagon. Beyond the cloud tops at the upper right, arcs of the planet’s eye-catching rings appear bright blu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