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옆모습 (Earth at Equinox)

지구의 옆모습 (Earth at Equinox)

0 1007

Video Credit: Roscosmos / NTSOMZ / zelenyikot.livejournal.com

Courtesy: Igor TirskyVitaliy Egorov

지구가 추분점에 놓여있다. 하루 24시간 동안, 행성 지구의 낮과 밤의 길이가 거의 똑같다. 굳이 엄밀하게 말하자면, 지구의 정확한 추분날은 세계시로 내일 오전 2:29에 일어나지만, 남미와 북미에서는 오늘 일어난다. 춘분점은 지구의 북반구에 겨울이 찾아오고, 남반구는 여름이 찾아오고 있다는 신호다. 추분날, 햇살을 받으며 낮을 만끽하는 지구의 절반과 어둠에 파묻힌 밤을 보내는 나머지 절반 사이 경계선이 정확히 지구의 남쪽과 북쪽 지축을 지나게 된다. 러시아 기상 위성 Elektro-L이 작년 9월 추분 내내 촬영한 영상에, 그 하얀 구분선이 잠깐 나타난다. 이 위성은 지구 적도 상공의 한 지점에 고정된 지구 정지 궤도를 돌며, 계속 지구를 바라보고 있다. 이 영상은 추분날 하루 종일 30분마다 촬영한 지구의 모습을 이어 만든것이다. 하루 동안 지구 표면을 비추고 반사된 햇빛 만큼 구름의 움직임 또한 잘 담겨있다. 지구의 옆모습을 볼 수 있는 다음 기회는 3월에 찾아온다.

Explanation: Earth is at equinox. Over the next 24 hours, day and night have nearly equal duration all over planet Earth. Technically, equinox transpires at 2:29 am Universal Time tomorrow, but this occurs today in North and South America. This September equinox signal that winter is approaching in the northern hemisphere, and summer is approaching in the south. At equinox, the dividing line between the sunlit half of Earth and the nighttime half of Earth temporarily passes through Earth’s north and south spin poles. This dividing line is shown in clear detail in the featured video, taken by the Russian meteorological satellite Elektro-L during last year’s September equinox. The Elektro-L satellite is in geostationary orbit over one spot on Earth’s equator and always points directly toward the Earth. The featured video shows a time lapse for an entire day surrounding the equinox, with a new image taken every 30 minutes. Cloud motions are visible as well as the reflection of the Sun are visible as the equinox day progressed. The next Earth equinox is scheduled for Marc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