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로리스의 매력(Enhanced Color Caloris)

칼로리스의 매력(Enhanced Color Caloris)

0 1269

PIA19216MessengerCaloris

Image Credit & Copyright: NASA, Johns Hopkins Univ. APL, Arizona State U., CIW

수성 위에 사방으로 쭉 뻗어있는 칼로리스는 태양계에서 가장 거대한 충돌 분화구 중의 하나이며, 태양계 초기에 거대한 소행성 크기의 천체에 의해 만들어진 흔적이다. 대략 1,500 km의 영역을 담고 있는 색을 강조해서 표현한 위의 모자이크 사진은 수성 주변을 맴돌며 자료를 모으는 MESSENGER 탐사선으로 촬영한 것이며, 여러 흔적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수성의 가장 어린 거대한 충돌 분화구 칼로리스(Caloris)는 사진 속 주황빛 용암으로 채워져있다. 이런 분화구들이 만들어지면서 표면 바로 아래에 있는 용암의 물질들이 바깥으로 뿜어져나온다. 사진 속 푸르게 표현된 부분에서 볼 수 있듯이, 이런 충돌은 원래 바닥의 물질들을 끌어올려준다. 이런 분화구에 대한 연구를 통해 화성암 용암이 대략 2.5-3.5 km 두께로 덮여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분화구 주변 주황빛 얼룩들은 화산 분화구로 생각되는 구멍의 테두리 주변에 놓여있다.

Explanation: The sprawling Caloris basin on Mercury is one of the solar system’s largest impact basins, created during the early history of the solar system by the impact of a large asteroid-sized body. The multi-featured, fractured basin spans about 1,500 kilometers in this enhanced color mosaic based on image data from the Mercury-orbiting MESSENGER spacecraft. Mercury’s youngest large impact basin, Caloris was subsequently filled in by lavas that appear orange in the mosaic. Craters made after the flooding have excavated material from beneath the surface lavas. Seen as contrasting blue hues, they likely offer a glimpse of the original basin floor material. Analysis of these craters suggests the thickness of the covering volcanic lava to be 2.5-3.5 kilometers. Orange splotches around the basin’s perimeter are thought to be volcanic vent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