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탄에 착륙한 호이겐스호 (Huygens Lands on Titan)

타이탄에 착륙한 호이겐스호 (Huygens Lands on Titan)

0 1878

Image Credit & Copyright: ESA / NASA / JPL / University of Arizona

고리를 갖고 있는 거대 행성 토성의 달 타이탄, 지금으로부터 10년 전인 2005년 1월 14일, 그곳에 ESA의 토성 탐서선 카시니에 실려있던 착륙선 호이겐스(Huygens)가 착륙했다. 위의 사진들낙하산을 펼친 상태로 서서히 타이탄의 밀도 높은 대기층을 뚫고 내려가면서 어안렌즈로 촬영한 모습이다. 고도 6km (왼쪽 위) 에서부터 0.2km (오른쪽 아래) 까지 착륙선이 토성의 달 표면을 향해 하강하는동안 라디오 분광계를 비롯한 촬영 장비를 통해, 어두운 물길, 범람원, 그리고 밝은 산마루 등 놀랍게도 지구와 비슷한 지형의 모습을 담아냈다. 하지만 약 -180°C에 달하는 온도에서, 타이탄의 표면을 따라 흐르는 것은 물이 아닌, 메탄과 에탄과 같은 탄화수소 화합물이었다. 지구에서 가장 먼 곳에서 착륙에 성공한 이후, 호이겐스호는 무려 한시간도 넘게 지구를 향해 자료를 전송했다. 호이겐스호의 자료와 탐사선 카시니가 지난 10년여간 탐사한 자료를 통해 타이탄은 복잡한 유기물, 역동적인 지형, 호수, 바다, 그리고 지면 바로 아래 액체 물로 이루어진 지하 바다에 이르기까지 굉장히 흥미로운 세계라는 것을 보여주었다.

Explanation: Delivered by Saturn-bound Cassini, ESA’s Huygens probe touched down on the ringed planet’s largest moon Titan, ten years ago on January 14, 2005. These panels show fisheye images made during its slow descent by parachute through Titan’s dense atmosphere. Taken by the probe’s descent imager/spectral radiometer instrument they range in altitude from 6 kilometers (upper left) to 0.2 kilometers (lower right) above the moon’s surprisingly Earth-like surface of dark channels, floodplains, and bright ridges. But at temperatures near -290 degrees F, the liquids flowing across Titan’s surface are methane and ethane, hydrocarbons rather than water. After making the most distant landing for a spacecraft from Earth, Huygens transmitted data for more than an hour. The Huygens data and a decade of exploration by Cassini have shown Titan to be a tantalizing world hosting a complex chemistry of organic compounds, dynamic landforms, lakes, seas, and a possible subsurface ocean of liquid wa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