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portrait_vg1_big

Image Credit & Copyright: Voyager Project, NASA

25년전 발렌타인데이 날, 태양으로부터 4백만 마일 정도 떨어진 채 우주를 돌아다니던 보이저1호 탐사선이 마지막으로 고개를 돌려 촬영한 최초의 태양계 가족 사진이다. 황도면 위로 23도 방향을 따라 펼쳐진 멋진 풍경을 담은 60장의 모자이크 사진을 이어붙여 완성한 사진이다. 여기서, 보이저의 넓은 카메라 앵글은 왼쪽의 태양계 안쪽부터 오른쪽 거의 태양계 끝자락에 놓인 거대한 가스 행성 해왕성까지를 담고있다. 사진 가운데 근처에 놓인 밝은 점이 태양이고, 금성, 지구, 목성, 토성, 천왕성 그리고 해왕성의 위치는 글자로 표시되어있다. 작은 상자에 들어있는 각 행성의 사진들은 더 좁은 파장대로 관측하는 보이저의 카메라로 관측했다. 태양에 너무 가까운 수성은 이 사진에서 볼 수 없다. 그리고 불행히 화성은 카메라에 산란된 햇빛 뒤에 가려졌다. 이 때 당시, 해왕성보다 태양에 더 가까이 있던 작고 흐릿한 명왕성의 위치는 담지 못했다.

Explanation: On another Valentine’s Day 25 years ago, cruising four billion miles from the Sun, the Voyager 1 spacecraft looked back one last time to make this first ever Solar System family portrait. The complete portrait is a 60 frame mosaic made from a vantage point 32 degrees above the ecliptic plane. In it, Voyager’s wide angle camera frames sweep through the inner Solar System at the left, linking up with gas giant Neptune, the Solar System’s outermost planet, at the far right. Positions for Venus, Earth, Jupiter, Saturn, Uranus, and Neptune are indicated by letters, while the Sun is the bright spot near the center of the circle of frames. The inset frames for each of the planets are from Voyager’s narrow field camera. Unseen in the portrait are Mercury, too close to the Sun to be detected, and Mars, unfortunately hidden by sunlight scattered in the camera’s optical system. Closer to the Sun than Neptune at the time, small, faint Pluto’s position was not covere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