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채찍질 (A Solar Filament Erupts)

태양의 채찍질 (A Solar Filament Erupts)

0 1395

filament_sdo_1920

Image Credit: NASA’s GSFC, SDO AIA Team

우리 태양에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진걸까? 아주 드문 현상이지만, 단지 태양이 필라멘트(filament)를 뱉어내는 것 뿐이다. 2012년 중반, 아주 기다란 필라멘트가 갑자기 분출하면서 강력한 코로나 질량분출(CME, Coronal Mass Ejection)을 일으켰다. 며칠간 태양의 자기장이 변화하면서 발생했던 필라멘트 분출은 미처 예측할 수 없었다. 태양을 가까이서 살펴보고있는 태양활동 관측 망원경 (Solar Dynamic Observatory)으로 본 결과, 당시 폭발은 태양계 전역으로 전자와 이온을 때려박았으며, 그 중 일부는 지구에 도달해 며칠 후 지구 자기권을 건드려 오로라를 그려냈다. 자외선으로 태양을 관측하면, 필라멘트가 뿜어져나오는 이런 격렬환 활동 지역 주변을 둘러싼 플라즈마 띠를 볼 수 있다. 11년을 주기로 오락가락하는 태양활동 때문에, 태양 활동이 극에 달했던 몇 주 전 태양 흑점이 완전히 사라지며 폭발의 징후를 속삭이고 있었다.

Explanation: What’s happened to our Sun? Nothing very unusual — it just threw a filament. Toward the middle of 2012, a long standing solar filament suddenly erupted into space producing an energetic Coronal Mass Ejection (CME). The filament had been held up for days by the Sun’s ever changing magnetic field and the timing of the eruption was unexpected. Watched closely by the Sun-orbiting Solar Dynamics Observatory, the resulting explosion shot electrons and ions into the Solar System, some of which arrived at Earth three days later and impacted Earth’s magnetosphere, causing visible aurorae. Loops of plasma surrounding an active region can be seen above the erupting filament in the ultraviolet image. Over the past week the number of sunspots visible on the Sun unexpectedly dropped to zero, causing speculation that the Sun has now passed a very unusual solar maximum, the time in the Sun’s 11-year cycle when it is most activ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