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세우스 위에서 (A Perseid Below)

페르세우스 위에서 (A Perseid Below)

0 764

Image Credit: Ron Garan, ISS Expedition 28 Crew, NASA

지구 거주민이라면 일반적으로 유성우를 올려볼 것이다. 하지만 2011년 8월 13일 우주비행사 Ron Garan은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보는 아주 매력적인 시점을 잡아냈다. 고도 380km의 국제우주정거장에 탑승한 체로 Garan이 바라본 장면에서는 스위프트-터틀(Swift-Tuttle) 혜성의 잔해가 하얗게 불타며 남긴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위에서 바라보고 있다. 반짝인 혜성 먼지 알갱이는 상공 100km에서 두꺼운 지구 대기를 약 60km/s의 속도로 여행했다. 이 경우, 둥근 지구 지평선과 푸르스름한 대기층 위로 지나가며 반짝인 유성의 흔적을 사진 중앙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성우를 올려보고 싶다면? 운좋게도, 2014년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곧 이번주에 찾아온다. 하지만 불행히도 올해는 근처의 밝은 보름달빛에 유성우의 희미한 빛이 파묻혀 유성우를 보기 마냥 좋지만은 않게 되었다.

Explanation: Denizens of planet Earth typically watch meteor showers by looking up. But this remarkable view, captured on August 13, 2011 by astronaut Ron Garan, caught a Perseid meteor by looking down. From Garan’s perspective onboard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orbiting at an altitude of about 380 kilometers, the Perseid meteors streak below, swept up dust left from comet Swift-Tuttle heated to incandescence. The glowing comet dust grains are traveling at about 60 kilometers per second through the denser atmosphere around 100 kilometers above Earth’s surface. In this case, the foreshortened meteor flash is right of frame center, below the curving limb of the Earth and a layer of greenish airglow, just below bright star Arcturus. Want to look up at a meteor shower? You’re in luck, as the 2014 Perseids meteor shower peaks this week. Unfortunately, the fainter meteors in this year’s shower will be hard to see in a relatively bright sky lit by the glow of a nearly full Mo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