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왕성의 달 트리톤 선회 비행 (Flying Past Neptune’s Moon Triton)

해왕성의 달 트리톤 선회 비행 (Flying Past Neptune’s Moon Triton)

0 1230

Image Credit: Voyager 2, JPL, NASA; Digital composition: Paul Schenk (LPI, USRA)

해왕성의 가장 큰 달 트리톤(Triton)을 스치고 날아간 건 과연 무엇일까? 지금껏 오직 한 대의 탐사선만이 지나갔고, 최초로 극적인 접촉 순간을 담은 영상을 얻었다. 1989년 8월 25일, 보이저2호(Voyager 2)는 해왕성의 세계를 지나가며 카메라를 반짝였다. 트리톤은 지구의 달보다는 약간 작지만, 표면은 얼음 화산과 얼어있는 질소로 가득하다. 영상에는 보이저가 트리톤으로 다가가며 담은 장면이 나온다. 녹색 빛으로 아른 거리지만 실제 색에 가깝게 표현된 것이다. 탐사선 아래로 보이는 신비스러운 지형은 곧 밤의 장막으로 뒤덮인다. 가장 가까이서 트리톤을 스치고 떠나며, 보이저는 다시 멀어져가는 달을 향해 고개를 돌렸고, 이제 져가는 초승달의 모습으로 볼 수 있다. 앞으로 모든게 잘 돌아간다면, 다음 7월에 탐사선 뉴호라이즌(New Horizons)이 비슷한 항로를 따라 트리톤과 크기가 비슷한 명왕성을 스치고 지날 것이다.

Explanation: What would it look like to fly past Triton, the largest moon of planet Neptune? Only one spacecraft has ever done this — and now, for the first time, images of this dramatic encounter have been gathered into a movie. On 1989 August 25, the Voyager 2 spacecraft shot through the Neptune system with cameras blazing. Triton is slightly smaller than Earth’s Moon but has ice volcanoes and a surface rich in frozen nitrogen. The first sequence in the video shows Voyager’s approach to Triton, which, despite its unusual green tint, appears in approximately true color. The mysterious terrain seen under the spacecraft soon changed from light to dark, with the terminator of night soon crossing underneath. After closest approach, Voyager pivoted to see the departing moon, now visible as a diminishing crescent. Next July, assuming all goes well, the robotic New Horizons spacecraft will make a similar flight past Pluto, an orb of similar size to Trit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