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 뜻밖의 여정 3D (3D 67P)

혜성, 뜻밖의 여정 3D (3D 67P)

0 923

Image Credit: ESA/Rosetta/Philae/ROLIS

입체 안경으로 이 혜성을 바라보자! 지난 11월 12일 로제타 미션의 착륙선 피레이는 혜성 67P/츄리모브-게라시멘코의 핵을 향해 내려가면서, ROLIS 카메라 장비를 이용해 촬영한 두 장의 사진으로 혜성의 입체 사진을 완성했다. 두 덩어리가 붙어있는 이중 핵의 모습은 피레이가 표면에 착륙하기 약 1시간 전, 거의 3km 거리에서 관측되었다. 원래 피레이는 두 덩어리의 핵 중 앞 쪽에 놓인 덩어리의 중심 근처에 착륙할 예정이었다. 착륙 장치의 밑바닥의 일부의 모습이 위의 3D 사진의 위의 오른쪽 구석에 잘려있다. 피레이는 혜성의 약한 중력때문에, 표면에 처음 닿은 이후 두번 튕겨졌다. 로제타 탐사선이 그 주변을 맴돌며 촬영한 고 해상도 영상과 착륙선 탐사 장비에서 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연구진들은 혜성 표면에 굴러떨어진 착륙선의 뜻밖의 여정을 쫓아갔고, 착륙선이 끝내 영원한 잠에 빠져버린 지역을 확인했다.

Explanation: Get out your red/blue glasses and float next to a comet! The Rosetta mission lander Philae’s ROLIS camera snapped the two frames used to create this stereo anaglyph for 3D viewing during its November 12 descent to the nucleus of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The comet’s curious double lobed nucleus is seen nearly end on from a distance of about 3 kilometers, about 1 hour before Philae arrived at the surface. Philae’s initial landing site is near the center of the front facing lobe. Part of a landing gear foot cuts across the upper right corner, in the close foreground of the 3D-view. Philae bounced twice in the comet’s weak gravity after its first contact with the surface. Using high resolution camera images from the Rosetta orbiter along with data from the lander’s instruments, controllers have followed Philae’s impromptu journey over the comet’s surface and have identified a likely area for its final resting plac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