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roraFlag_Stalnacke_6677Image Credit & Copyright: Mia Stålnacke

불현듯 하늘 위로 펄럭거리는 50km 길이의 깃발이 나타났다. 3월 중순 경, 강력한 코로나 물질 분출이 지구의 자기장을 가로지르며, 올해 가장 강력한 지자기 폭풍을 일으켰다. 그 결과 그려진 넓은 오로라의 향연은 지구의 자극 주변 나라의 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았다. 스웨덴키루나 지역에서 포착된 이 장면은 지구 대기권의 낮은 고도에서 녹색빛으로, 상층 수 킬로미터 위에서는 붉게 아른거리는 오로라 커튼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고있다. 흔치않게 나타나는 보라빛 오로라는 어떻게 그려지는지는 아직 확실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아마 녹색빛 오로라보다 더 낮은 고도에서 나타나는 푸른 오로라가 상층의 붉은 오로라와 겹쳐 보이면서 만들어진 것으로 생각된다. 태양이 계속해서 표면 활동이 한창 가장 왕성한 때라서, 지구의 밤하늘은 여러 빛깔의 오로라들로 알록달록하게 계속 채워질 것이다.

Explanation: It appeared, momentarily, like a 50-km tall banded flag. In mid-March, an energetic Coronal Mass Ejection directed toward a clear magnetic channel to Earth led to one of the more intense geomagnetic storms of recent years. A visual result was wide spread auroras being seen over many countries near Earth’s magnetic poles. Captured over Kiruna, Sweden, the image features an unusually straight auroral curtain with the green color emitted low in the Earth’s atmosphere, and red many kilometers higher up. It is unclear where the rare purple aurora originates, but it might involve an unusual blue aurora at an even lower altitude than the green, seen superposed with a much higher red. As the Sun continues near its top level of surface activity, colorful nights of auroras over Earth are likely to continu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w.-b.jee

SIMILAR ARTICLES

0 2

0 4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