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배꼬인 태양의 홍염 (A Twisted Solar Eruptive Prominence)

배배꼬인 태양의 홍염 (A Twisted Solar Eruptive Prominence)

0 1738

proanim3_soho_640

Video Credit: SOHO ConsortiumEITESANASA

태양의 발톱에 지구가 10개는 족히 들어갈 것이다. 30분 간격으로 촬영된 영상에서 거대한 홍염이 태양으로부터 분출되는 것이 포착됐다. 이 홍염은 그 거대한 크기도 놀랍지만 모양도 흥미롭다. 숫자 8을 연상시키는 배배꼬인 모양은 태양에서 나오는 고속입자들이 복잡한 자기장의 영향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태양표면의 가스들이 각기 다른 속도로 움직인다는 사실이 표면의 폭발을 잘 설명할지 모른다. 시간의 순서대로 총 5장이 촬영된 이 영상은 2000년 초반 태양을 공전하고 있는 소호 위성으로부터 얻어졌다. 비록 이토록 거대한 홍염코로나 질량배출은 상대적으로 흔한 현상은 아니지만 태양활동의 극대기인 요즘에 자주 일어나고 있다. 흑점과 태양 활동의 극대기는 11년마다 한 번씩 찾아온다.

Explanation: Ten Earths could easily fit in the “claw” of this seemingly solar monster. The monster, actually a huge eruptive prominence, is seen moving out from our Sun in this condensed half-hour time-lapse sequence.  This large prominence, though, is significant not only for its size, but its shape. The twisted figure eight shape indicates that a complex magnetic field threads through the emerging solar particlesDifferential rotation of gas just inside the surface of the Sun might help account for the surface explosion.  The five frame sequence was taken in early 2000 by the Sun-orbiting SOHO satellite. Although large prominences and energetic Coronal Mass Ejections (CMEs) are relatively rare, they are again occurring more frequently now that we are near the Solar Maximum, a time of peak sunspot and solar activity in the eleven-year solar cycl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