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로 17: 달궤도선에서 바라본 입체 장면 (Apollo 17: A Stereo View from...

아폴로 17: 달궤도선에서 바라본 입체 장면 (Apollo 17: A Stereo View from Lunar Orbit)

0 802

Image Credit & Copyright: Gene Cernan, Apollo 17, NASA; Anaglyph by Patrick Vantuyne

여기 또다른 세상을 담아낸 환상적인 입체사진을 입체안경으로 바라보자. 이 장면이 찍힌 것은 1972년 12월 11일, 아폴로 17호 미션의 사령관 유진 서넌(Eugene Cernan)이 달착륙을 앞두고 촬영한 것이다. 그와 해리슨 슈미트 박사(Dr. Harrison Schmitt)를 태우고  달의 타우루스-리트로우 계곡(Taurus-Littrow Valley)에 위치한 아폴로 17호의 착륙지점을 향해 날아간 달 착륙 모듈 챌린저(Challenger)의 모습을 멋지게 담아낸 두장의 사진 (AS17-147-22465, AS17-147-22466)을 합쳐 위의 입체사진을 만들었다. 넓게 햇볕이 비추는 사우스 매시프(South Massif) 산이 그 왼쪽 타우루스-리트로우 계곡의 어두운 지면 위로 솟아있는 모습이 사진의 중앙에 담겨있다. 이 산 너머, 달의 둥근 경계를 따라, 달의 고요의 바다(Mare Serenitatis)가 펼쳐져있다. 론 에반스(Ron Evans)가 조종한 사령선 아메리카(America)가 궤도를 돌며 사우스 매시프 산꼭대기 위를 지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Explanation: Get out your red/blue glasses and check out this awesome stereo view of another world. The scene was recorded by Apollo 17 mission commander Eugene Cernan on December 11, 1972, one orbit before descending to land on the Moon. The stereo anaglyph was assembled from two photographs (AS17-147-22465, AS17-147-22466) captured from his vantage point on board the Lunar Module Challenger as he and Dr. Harrison Schmitt flew over Apollo 17’s landing site in the Taurus-Littrow Valley. The broad, sunlit face of the mountain dubbed South Massif rises near the center of the frame, above the dark floor of Taurus-Littrow to its left. Beyond the mountains, toward the lunar limb, lies the Moon’s Mare Serenitatis. Piloted by Ron Evans, the Command Module America is visible in orbit in the foreground against the South Massif’s peak.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