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04-1_big

Image Credit & Copyright: CEDIC TeamProcessing: Christoph Kaltseis

남쪽 하늘 멀리 깊은 곳의 사진 한가운데 흐릿하게 무언가 위협적으로 다가오는 혜성과 같은 모습을 한 CG4가 지나가고 있다. 이 형체는 지구로부터 고물자리 방향으로 약 1,300 광년 떨어져 있으며, 그 지름은 대략 1.5 광년이고 꼬리는 약 8 광년 길이로 펼쳐져있다. 태양계의 혜성과 비슷하게 보이지만 훨씬 더 멀리 있고 거대하다. 사실, 이 먼지 구름은 태양과 같은 별을 여러개 만들 수 있을 정도로 풍부한 물질을 품고 있으며, 실제로 안에서 별 형성이 진행되고 있다. 어떻게 이런 독특한 모양을 갖게 되었는지는 아직 논란 중에 있지만, 껌 성운의 중심 근처에서 터진 돛자리 초신성 잔해으로부터 멀어지며 이어진 기다란 꼬리는, 원래는 앞의 머리 부분처럼 둥글었지만 풀려나온 것으로 보인다. 사진 속에 가운데 바로 옆에 가느다랗게 누어있는 나선은하는 그렇게 보일 뿐, 사실 GC4과 부딪히지는 않는다. 이 은하는 뒤로 1억 광년은 더 멀리 떨어져있다.

Explanation: The faint and somehow menacing cometary globule CG4 reaches through the center of this deep southern skyscape. About 1,300 light-years from Earth toward the constellation Puppis, its head is about 1.5 light-years in diameter and its tail about 8 light-years long. That’s far larger than the Solar System’s comets that it seems to resemble. In fact, the dusty cloud contains enough material to form several Sun-like stars and likely has ongoing star formation within. How its distinctive form came about is still debated, but its long tail trails away from the Vela Supernova remnant near the center of the Gum Nebula, while its head could represent the rupture of an originally more spherical cloud. Still, the edge-on spiral galaxy also near picture center is not actually being threatened by CG4. The galaxy lies in the distant background more than 100 million light-years awa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w.-b.jee

SIMILAR ARTICLES

0 24

0 21

0 23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