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발바르 제도에서 바라본 코로나 (Corona from Svalbard)

스발바르 제도에서 바라본 코로나 (Corona from Svalbard)

0 1556

Tse_2015_Svalbard_800mm_Nikon_D810Image Credit & Copyright: Miloslav Druckmüller, Shadia Habbal, Peter Aniol, Pavel Starha

개기일식이 펼쳐지는동안, 태양의 광범위한 외기권 혹은 코로나가 장관을 만들어 낸다. 눈을 사로잡는 좁고 기다란 띠 모양과 반짝이는 현상은 밝기의 범위가 달라 사진 한장으로는 담아내기 어렵다. 하지만 위 영상은 29장의 망원사진으로 만들어졌고 각 사진은 다양한 노출시간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태양의 왕관을 포착 할 수 있었다. 3월 20일, 노르웨이의 스발바르 북극해 제도의 청명한 하늘아래 개기일식을 촬영한 여개장의 사진이 정확히 정렬되고 합쳐진 덕분에 태양의 홍염이 태양면의 끝을 넘어 뿜어 나가져 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놀랍게도 달의 어두운 면의 특징도 파악이 가능한데, 태양의 빛이 지구에 반사되어 다시 달에 도달해 그런것이다. 이러한 장관을 연출한 태양과 달은 그 순서를 바꾸어 4월 4일 보름달이 지구 그림자에 가리게 되는 개기월식으로 우리에게 다시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Explanation: During a total solar eclipse, the Sun’s extensive outer atmosphere, or corona, is an inspirational sight. Streamers and shimmering features that engage the eye span a brightness range of over 10,000 to 1, making them notoriously difficult to capture in a single photograph. But this composite of 29 telescopic images covers a wide range of exposure times to reveal the crown of the Sun in all its glory. The aligned and stacked digital frames were recorded in the cold, clear skies above the Arctic archipelago of Svalbard, Norway during the Sun’s total eclipse on March 20 and also show solar prominences extending just beyond the edge of the solar disk. Remarkably, even small details on the dark night side of the New Moon can be made out, illuminated by sunlight reflected from a Full Earth. Of course, fortunes will be reversed on April 4 as a Full Moon plunges into the shadow of a New Earth, during a total lunar eclips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