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성 위로 사뿐히 (Descent to a Comet)

혜성 위로 사뿐히 (Descent to a Comet)

0 887

Image Credit & Copyright: ESA/Rosetta/Philae/ROLIS

어제, 지구로부터 약 5억 km 떨어진 혜성 C67/P 츄루모브-게라시만코 (Churyumov-Gerasimenko)의 핵 위로 착륙선 피레이(Philae)를 사뿐히 착륙시키는, 인류 최초의 혜성 착륙 작전 로제타(Rosetta) 미션이 진행되었다. 이 멋진 사진의 가운데에는 피레이의 ROLIS (로제타 착륙선 촬영 시스템; ROsetta Lander Imaging System) 카메라로 촬영한 아길리카(Agilkia)라고 이름붙여진 착륙지점 주변의 모습이 담겨있다. 약 3km 떨어진 채 한 픽셀당 3m 정도의 해상도로 표면의 모습을 촬영했다. 궤도선으로부터 피레이가 분리된 후, 어떤 추진체나 길잡이의 도움 없이 7여시간에 걸친 하강이 진행되었다. 하지만 하강이 끝난 후, 착륙선을 고정시킬 닻이 작동하지 않았다. 2.5일 동안 착륙선은 방대한 자료와 사진을 보내는 과학 임무를 착수하기 위한 준비를 진행할 예정이다. 태양빛과 먼지의 조건이 적절해서, 태양판으로 피레이의 배터리를 충전하기 적합하다면, 혜성 표면 위에서 방대한 탐사가 가능할 것이다.

Explanation: Yesterday, the first soft landing on a comet took place some 500 million kilometers from planet Earth as the Rosetta mission lander Philae settled on the nucleus of C67/P Churyumov-Gerasimenko. The landing site, dubbed Agilkia, is located near the center of this remarkable image snapped by Philae’s ROLIS (ROsetta Lander Imaging System) camera. Taken from a distance of about 3 kilometers the image has a resolution of about 3 meters per pixel at the surface. After Philae’s release from the orbiter, its seven-hour long descent was made without propulsion or guidance. Following its descent the lander is in place, though its anchoring harpoon system did not fire. For 2.5 days the lander is intended to conduct its main science mission returning extensive images and data. An extended surface mission may be possible if sunlight and dust conditions allow solar panels to recharge Philae’s batter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9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