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원전 40억년 : 구타당한 지구 (Four Billion BCE: Battered Earth)

기원전 40억년 : 구타당한 지구 (Four Billion BCE: Battered Earth)

0 1192

Illustration Credit: Simone Marchi (SwRI), SSERVI, NASA

지구는 안전하지 않았다. 40억 년 전인 ‘하데스대’에는 우리 태양계는 위험한 암석과 얼음 덩어리들이 서로 부딪히는 현상이 잦은 격변의 시기였다. 최근 달과 지구의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지구 전역의 표면에서 대변동이 일어나고 이로인해 그보다 과거의 지리적 기록은 사라지고 충돌로부터 심하게 피해를 받아 우리에게 익숙한 경관은 모두 사라졌던 것으로 밝혀졌다. 대대적인 지구표면의 연속적인 파괴로 높은 온도를 견딜 수 있는 박테리아를 제외한 어떠한 생명체도 살아남지 못했다. 이 격변의 시기때 형성 되었을 것으로 예상되는 바다도 이때 큰 충돌을 겪으며 사라지고 후에 다시 만들어 졌다고 믿어진다. 위의 그림은 그 시기에 지구가 어떠한 상태였을지를 묘사한 상상화이다. 태양이 비추어 밝은 지구의 표면에는 충돌의 결과물인  크레이터가 보이고, 반대로 어두운 곳에는 뜨거운 용암이 흐르는 모습이 보인다. 10억년이 지나고 격변기의 시기가 지나 조용한 태양계가 되었을때 지구의 초대륙이 처음 만들어졌다.

Explanation: No place on Earth was safe. Four billion years ago, during the Hadean eon, our Solar System was a dangerous shooting gallery of large and dangerous rocks and ice chunks. Recent examination of lunar and Earth bombardment data indicate that the entire surface of the Earth underwent piecemeal upheavals, hiding our globe’s ancient geologic history, and creating a battered world with no remaining familiar land masses. The rain of devastation made it difficult for any life to survive, although bacteria that could endure high temperatures had the best chance. Oceans thought to have formed during this epoch would boil away after particularly heavy impacts, only to reform again. The above artist’s illustration depicts how Earth might have looked during this epoch, with circular impact features dotting the daylight side, and hot lava flows visible in the night. One billion years later, in a calmer Solar System, Earth’s first supercontinent forme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