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그림자에 빠진 보름달 (Full Moon in Earth’s Shadow)

지구의 그림자에 빠진 보름달 (Full Moon in Earth’s Shadow)

0 935

TLE2015_1024x821olsenImage Credit & Copyright: Rolf Olsen

지난 주 한 때 지구의 어두운 그림자 속으로 보름달이 완벽하게 빠졌다. 2015년 4월 4일 벌어진 개기월식의 순간은 5분보다 짧았고, 금세기 월식 중 가장 짧게 지나간 것으로 기록되었다. 사실, 지구 그림자의 북쪽 경계를 따라 미끄러지듯 빠져들어가는 동안, 지구를 바라보는 달의 앞면에 아름다운 푸르고 붉은 빛깔이 곳곳에 퍼진 채로 밝은 달이 떠있었다. 달에 내리쬐인 붉은 빛은 지구의 낮은 대기를 투과한 빛의 흔적이다. 이 장면을 달에서 바라보면 지구의 실루엣과 함께 뜨고 지는 태양이 보일 것이다. 그림자 테두리 주변에 그려진 푸른 빛도 지구의 대기를 투과한 빛의 흔적이지만, 더 높은 상층 대기를 투과한 것이다. 이 빛은 붉은 빛을 흡수하고 푸른 빛을 내보내는 오존층에 의해 푸르게 변했다. 우리의 고향 지구의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망원경으로 담아낸 이 선명한 사진 속 달은 그 북극이 사진이 위로 향하도록 거꾸로 돌려놓았다.

Explanation: Last week the Full Moon was completely immersed in Earth’s dark umbral shadow, just briefly though. The total phase of the April 4, 2015 lunar eclipse lasted less than 5 minutes, the shortest total lunar eclipse of the century. In fact, sliding just within the Earth’s umbral shadow’s northern edge, the lunar north stayed relatively bright, while a beautiful range of blue and red hues emerged across the rest of the Moon’s Earth-facing hemisphere. The reddened light within the shadow that reaches the lunar surface is filtered through the lower atmosphere. Seen from a lunar perspective it comes from all the sunsets and sunrises around the edges of the silhouetted Earth. Close to the shadow’s edge, the bluer light is still filtered through Earth’s atmosphere, but originates as rays of sunlight pass through layers high in the upper stratosphere. That light is colored by ozone that absorbs red light and transmits bluer hues. In this sharp telescopic view of totality from Auckland, New Zealand, planet Earth, the Moon’s north pole has been rotated to the top of the fram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w.-b.j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