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블의 25년 기념 사진 : 창조의 기둥 (Hubble 25th Anniversary: Pillars of...

허블의 25년 기념 사진 : 창조의 기둥 (Hubble 25th Anniversary: Pillars of Creation)

1 2581

Image Credit & Copyright: NASA, ESA, and The Hubble Heritage Team (STScI / AURA)

지구저궤도를 돌며 우주를 탐험한 지난 25년을 기념하여 (1990-2015), 허블우주망원경이 가장 인상적인 장면을 향해 다시 눈을 돌렸다. 넓은 화각에 담아낸 창조의 기둥의 아주 세밀한 장면은 지난 1995년 허블우주망원경에 의해 처음으로 촬영되었다. 이 높게 쌓인 구조물 깊은 곳에서 새로운 별들이 태어나고 있다. 수광년 높이로 솟은 차가운 가스와 먼지 기둥은 지구에서 약 6,500 광년 떨어진 M16, 뱀자리의 독수리성운에 위치해있다. M16 성단의 어리고 무거운 별들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한 자외선 신호와 에너지의 흐름에 의해 불려나가면서 서서히 이 구조물은 으스러질 것이다. 하지만 이번에 허블이 상세하게 담아낸 장관으로 포착한 M16에 속한 별이 태어나는 요동치는 환경은, 우리 태양이 태어나던 환경과 흡사하다.

Explanation: To celebrate 25 years (1990-2015) of exploring the Universe from low Earth orbit, the Hubble Space Telescope’s cameras were used to revisit its most iconic image. The result is this sharper, wider view of the region dubbed the Pillars of Creation, first imaged by Hubble in 1995. Stars are forming deep inside the towering structures. The light-years long columns of cold gas and dust are some 6,500 light-years distant in M16, the Eagle Nebula, toward the constellation Serpens. Sculpted and eroded by the energetic ultraviolet light and powerful winds from M16’s cluster of young, massive stars, the cosmic pillars themselves are destined for destruction. But the turbulent environment of star formation within M16, whose spectacular details are captured in this Hubble visible-light snapshot, is likely similar to the environment that formed our own Su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30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