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메다의 속마음 (The Infrared Visible Andromeda)

안드로메다의 속마음 (The Infrared Visible Andromeda)

0 1048

Image Credit: Subaru Telescope (NAOJ), Hubble Space Telescope
Mayall 4M Telescope (KPNO, NOAO), Digitized Sky Survey, Spitzer Space Telescope
Processing & Copyright: Robert Gendler

가시광선 관측과 적외선 관측 자료가 모여있는 아카이브의 자료를 종합하여 위의 아주 매력적인 칼라 영상을 완성했다. 이 사진은 고작 250만 광년 거리에 놓여있는 안드로메다 은하(M31)을 가득 담고있다. 사실, 우리가 살고있는 우리은하보다 크기가 두배나 큰 안드로메다는 주변 가까운 은하 중 가장 큰 은하이다. 안드로메다 은하의 휘감긴 나선팔을 따라 밝고 어린 푸른 별들이 놓여있으며, 그 속에는 새롭게 별이 태어나는 영역에서 붉게 아른거리는 가시광선 신호가 숨겨져있는데 이는 우주 및 지상 관측으로 추적할 수 있다. 하지만 붉은색과 녹색 채널의 자료를 세밀하게 종합한 스피처 우주망원경(Spitzer Space Telescope)의 적외선 자료를 통해, 심지어 밝은 은하 중심부 가까이에서도, 어린 별들의 열기로 따뜻하게 달궈진 주변의 자욱한 먼지 띠의 신호를 드러낼 수 있다. 눈에는 보이지 않는 파장의 빛이기 때문에, 위의 사진에 따뜻하게 달궈진 먼지들은 주황빛으로 색칠하였다. 주변에 있는 두개의 작은 은하, M110 (아래)와 M32 (위)도 사진에 함께 들어있다.

Explanation: This remarkable synthetic color composite image was assembled from archives of visible light and infrared astronomy image data. The field of view spans the Andromeda Galaxy (M31), a massive spiral a mere 2.5 million light-years away. In fact, with over twice the diameter of our own Milky Way, Andromeda is the largest nearby galaxy. Andromeda’s population of bright young blue stars lie along its sweeping spiral arms, with the telltale reddish glow of star forming regions traced in space- and ground-based visible light data. But infrared data from the Spitzer Space Telescope, also blended directly into the detailed composite’s red and green color channels, highlight the the lumpy dust lanes warmed by the young stars as they wind even closer to the galaxy’s core. Otherwise invisible at optical wavelengths, the warm dust takes on orange hues. Two smaller companion galaxies, M110 (below) and M32 (above) are also included in the fram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