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빛에 물든 사랑과 전쟁 (Love and War by Moonlight)

달빛에 물든 사랑과 전쟁 (Love and War by Moonlight)

0 893

2015_02_20_conj_bourque

Image Credit & Copyright: Kevin Bourque

로마신화 속 사랑의 여신 금성과 전쟁의 신 화성달빛이 채워진 사랑스러운 밤하늘 위로 함께 떠올랐으며, 이 모습은 지난 2월 20일 행성 지구의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의 찰스턴에서 촬영되었다. 어스름한 저녁 지구에서 새어나온 빛이 갓 차오르는 초승달의 어두운 부분을 비추는 모습을 3초간 셔터를 열어놓고 디지털 카메라에 담았다. 물론, 기대를 모았던 사진 속 세 천체가 한데 모이는 합 현상을 뒤로 하고 달은 더 움직였다. 지구의 하늘에서 태양과 달 다음으로 세번째로 밝은 금성은 여전히 서쪽 하늘에서 샛별로써 밝게 빛나고 있다. 이 사진 속 금성에서 거의 달의 크기만큼 떨어진 곳에 훨씬 더 어두운 화성도 초저녁 하늘을 함께 수놓고 있다. 아직까지 서쪽 하늘 저녁 박명 때 화성을 겨우 볼 수 있기는 하지만 화성은 아름다운 금성으로부터 서서히 멀어지고 있다.

Explanation: Venus, named for the Roman goddess of love, and Mars, the war god’s namesake, came together by moonlight in this lovely skyview, recorded on February 20 from Charleston, South Carolina, USA, planet Earth. Made in twilight with a digital camera, the three second time exposure also records earthshine illuminating the otherwise dark surface of the young crescent Moon. Of course, the Moon has moved on from this much anticipated triple conjunction. Venus still shines in the west though as the evening star, third brightest object in Earth’s sky, after the Sun and the Moon itself. Seen here within almost a Moon’s width of Venus, much fainter Mars approached even closer on the following evening. But Mars has since been moving slowly away from brilliant Venus, though Mars is still visible too in the western twiligh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