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마스: 작은 달에 새겨진 큰 상처 (Mimas: Small Moon with a Big...

미마스: 작은 달에 새겨진 큰 상처 (Mimas: Small Moon with a Big Crater)

0 897

Image Credit & Copyright: Cassini Imaging Team, ISS, JPL, ESA, NASA; Digital Processing: Supportstorm

범인이 누구였던간에 미마스(Mimas)는 거의 파괴될 뻔 했다. 대체 무엇이 토성의 가장 조그만 달에게 이렇게 크고 아픈 상처를 새겼을까. 1789년 처음으로 미마스가 발견된 이후, 이 상처 크레이터는 윌리엄 허셜 경(Sir William Herschel)의 이름을 따서 허셜(Herschel)이라고 이름 붙여졌다. 미마스는 자기 형체를 둥글게 형성할 정도의 표면 중력은 갖고있지만, 그래도 그 질량이 너무 가볍기 때문에 이런 커다란 상처를 그대로 다 받아들일만큼 강인하지는 않다. 미마스는 대부분 물 얼음과 아주 약간의 암석으로 이루어진, 커다랗고 더러운 눈덩이인 셈이다. 위 사진은 지금은 토성 주변을 맴돌고있는 탐사선 카시니(Cassini)가 2005년 8월경 미마스를 스쳐지나가며 촬영했던 장면이다. 꿀렁꿀렁거리는 미마스의 독특한 움직임에 대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그 속에는 액체 물이 담겨져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Explanation: Whatever hit Mimas nearly destroyed it. What remains is one of the largest impact craters on one of Saturn‘s smallest moons. The crater, named Herschel after the 1789 discoverer of Mimas, Sir William Herschel, spans about 130 kilometers and is pictured above. Mimas‘ low mass produces a surface gravity just strong enough to create a spherical body but weak enough to allow such relatively large surface features. Mimas is made of mostly water ice with a smattering of rock – so it is accurately described as a big dirty snowball. The above image was taken during the 2005 August flyby of the robot spacecraft Cassini now in orbit around Saturn. A recent analysis of Mimas’s unusual wobble indicates that it might house a liquid water interior ocea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