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 코로나를 이루는 별과 먼지 (Stars and Dust in Corona Australis)

남쪽 코로나를 이루는 별과 먼지 (Stars and Dust in Corona Australis)

0 1125

Image Credit & Copyright: CHART32 Team, Processing – Johannes Schedler

여기 망원경으로 본 아름다운 우주 먼지와 어리고 발랄한 별은 북쪽 하늘의 남쪽 왕관, 남쪽 코로나(Corona Australis)의 경계를 향해 500 광년 안되는 거리에 놓여있다. 이 곳의 먼지 구름은 효과적으로 우리 은하수의 별빛을 가로막고있다. 하지만 NGC 6726, 6727, 그리고 IC 4812라고 불리는 반사성운에서 복잡하게 얽힌 빛들이 새어나오며, 먼지 구름에 의해 반사된 어리고 뜨거운 별의 주변에서 나오는 인상적인 푸른 빛으로 수놓았다. 이 먼지들은 아직도 계속 태어나고 있는 별들도 종종 가리곤한다. 왼쪽에, 더 작고 노랗게 빛나는 성운 NGC 6729는 어린 변광성 R Coronae Australis 별 주변을 휘감고 있다. 바로 그 아래, 새롭게 태어나는 별에서 불어나오는 에너지 흐름에 의해 밀려나가며 둥글게 그려진 고리 구조물이 아른거리고 있는데, 이를 허빅-하로 천체(Herbig-Haro objects)라고 부른다. 이 장면은 하늘에 약 1도 크기로 펼쳐져있다. 이는 별이 태어나는 이곳까지의 거리를 감안했을 때 대략 9 광년 정도의 크기인 셈이다.

Explanation: Cosmic dust clouds and young, energetic stars inhabit this telescopic vista, less than 500 light-years away toward the northern boundary of Corona Australis, the Southern Crown. The dust clouds effectively block light from more distant background stars in the Milky Way. But the striking complex of reflection nebulae cataloged as NGC 6726, 6727, and IC 4812 produce a characteristic blue color as light from the region’s young hot stars is reflected by the cosmic dust. The dust also obscures from view stars still in the process of formation. At the left, smaller yellowish nebula NGC 6729 bends around young variable star R Coronae Australis. Just below it, glowing arcs and loops shocked by outflows from embedded newborn stars are identified as Herbig-Haro objects. On the sky this field of view spans about 1 degree. That corresponds to almost 9 light-year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the nearby star forming reg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