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C 7822,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별 (Stars and Dust Pillars in...

NGC 7822,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별 (Stars and Dust Pillars in NGC 7822 from WISE)

0 809

Image Credit & Copyright: WISE, IRSA, NASA; Processing & Copyright : Francesco Antonucci

뜨겁고 어린 별과 함께 가스와 먼지로 이루어진 우주의 기둥이 NGC 7822에 한데 모여이있다. 이 빛으로 아른거리는 별 탄생 지역은 북쪽 밤하늘의 세페우스자리 방향의 거대한 분자 구름 끝자락에 약 3,000광년 너비로 펼쳐져있다. NASA의 광시야 적외선 탐사 위성(Wide Field Infrared Survey Explorer, WISE)을 통해 이 곳의 적외선 빛을 관측해서 이 섬세한 장관을 담아냈다. 이 성운의 품 속의 적외선 빛은 주로 밝은 테두리와 한데 뒤얽힌 먼지 조각에서 새어나오고있다. 이 뜨거운 별들은 강한 에너지 바람을 바깥으로 불어내며 주변 먼지 기둥을 불어재끼고 있는데, 이들의 강한 복사 에너지로 성단의 가스 속 원자가 달궈지면서 빛이 방출된다.  이 기둥 속에서 먼지들이 중력으로 수축하며 지금도 별이 태어나고 있지만, 먼지 기둥이 바람에 불려나가면서, 한때 별의 재료를 가득 담고 있던 이 둥지는 결국 흩뿌려지면서 새로운 별의 탄생을 멈추게 될 것이다. NGC 7822까지 거리의 추정값을 고려하면 이 영역은 거의 40 광년 너비로 펼쳐져있는 셈이다.

Explanation: Hot, young stars and cosmic pillars of gas and dust seem to crowd into NGC 7822. At the edge of a giant molecular cloud toward the northern constellation Cepheus, this glowing star forming region lies about 3,000 light-years away. Within the nebula, bright edges and complex dust sculptures dominate this detailed skyscape taken in infrared light by NASA’s Wide Field Infrared Survey Explorer (WISE) satellite. The atomic emission by the cluster’s gas is powered by energetic radiation from the hot stars, whose powerful winds and light also sculpt and erode the denser pillar shapes. Stars could still be forming inside the pillars by gravitational collapse, but as the pillars are eroded away, any forming stars will ultimately be cut off from their reservoir of star stuff. This field spans around 40 light-years at the estimated distance of NGC 7822.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30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