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신성 잔해 퍼피스 A (A Supernova Remnant Puppis A)

초신성 잔해 퍼피스 A (A Supernova Remnant Puppis A)

0 842

Image Credit: X-ray: NASA/CXC/IAFE/ G. Dubner et al., ESA/XMM-Newton Infrared: NASA/ESA/JPL-Caltech/GSFC/ R. Arendt et al.

초신성 잔해인 퍼피스 A (Puppis A)는 무거운 별의 폭발로 인해 만들어진 것으로 우리로부터 7,000 광년 떨어진 성간물질의 우주로 날아가고 있다. 적외선으로 촬영된 이 복잡한 형태의 초신성의 크기는 약 180 광년이다. 위 사진은 찬드라 X-선우주 망원경, 엑스엠엠-뉴턴(XMMNewton) 망원경 그리고 스피처 우주망원경의 X-선과 적외선 최신자료를 이용해 만들어진 것이다. 이미지상 푸른색 빛을 띄는 필라멘트형태의 X-선 영역은 초신성의 충격파로 인해 가스가 뜨거워진 곳이다. 반면 따뜻한 온도의 먼지에서 방출된 적외선은 붉은 색과 녹색으로 표현되었다. 밝은 파스텔 톤의 영역은 뜨거운 가스와 따뜻한 온도의 먼지들이 어우러진 곳이다. 아주 무거운 별의 핵이 붕괴되면서 탄생한 이 초신성 자체의 빛은 3,700 여년전에 지구에 도착했을 것이다. 물론 퍼피스 A는 여전히 하늘에서 강력한 X-선의 근원지이다.

Explanation: Driven by the explosion of a massive star, supernova remnant Puppis A is blasting into the surrounding interstellar medium about 7,000 light-years away. At that distance, this remarkable false-color exploration of its complex expansion is about 180 light-years wide. It is based on the mostcomplete X-ray data set so far from the Chandra and XMM/Newton observations, and infrared data from the Spitzer Space Telescope. In blue hues, the filamentary X-ray glow is from gas heated by the supernova’s shock wave, while the infrared emission shown in red and green is from warm dust. The bright pastel tones trace the regions where shocked gas and warmed dust mingle. Light from the initial supernova itself, triggered by the collapse of the massive star’s core, would have reached Earth about 3,700 years ago, though the Puppis A supernova remnant remains a strong source in the X-ray sk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5

0 7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