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바라본 나비성운 (The Butterfly Nebula from Hubble)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바라본 나비성운 (The Butterfly Nebula from Hubble)

0 3150

Image Credit NASAESA, and the Hubble SM4 ERO Team; Reprocessing & Copyright: Francesco Antonucci

지구의 밤하늘에서 보이는 밝은 성단과 성운들은 종종 이나 곤충의 이름을 가진다. 날개의 폭이 3광년을 넘어가는 NGC 6302의 경우에도 예외는 아니다. 죽음을 맞이하고 있는 행성상 성운 (planetary nebula)의 중심 별은 예측된 표면온도가 섭씨 약 250,000도일 정도로 굉장히 뜨거우며 자외선 영역에서 강하게 빛나고 있지만 먼지로 이루어진 토러스에 의해 가려지는 바람에 우리가 직접적으로 그 모습을 보기란 불가능 하다. 죽어가는 별과 성운의 선명하고 상세한 모습을 담고 있는 위 이미지는 2009년 허블 우주 망원경의 WFC3로 촬영한 것이며 컬러 이미지로 재탄생 되었다. 이온화된 가스의 밝은 영역을 가로지르는 동시에 죽어가는 중심의 별을 감싸고 있는 먼지 토러스 (torus)는 우리 시선방향으로 그 측면의 모습을 보이며 사진의 중심 부근에 위치해 있다. 뜨거운 별 주변의 먼지로된 장막에는 수소분자가 발견되었다. NGC 6302는 전갈자리(Scorpius) 방향으로 4,000광년정도 떨어져있다.

Explanation: The bright clusters and nebulae of planet Earth’s night sky are often named for flowers or insects. Though its wingspan covers over 3 light-years, NGC 6302 is no exception. With an estimated surface temperature of about 250,000 degrees C, the dying central star of this particular planetary nebula has become exceptionally hot, shining brightly in ultraviolet light but hidden from direct view by a dense torus of dust. This sharp close-up of the dying star’s nebula was recorded in 2009 by the Hubble Space Telescope’s Wide Field Camera 3, and is presented here in reprocessed colors. Cutting across a bright cavity of ionized gas, the dust torus surrounding the central star is near the center of this view, almost edge-on to the line-of-sight. Molecular hydrogen has been detected in the hot star’s dusty cosmic shroud. NGC 6302 lies about 4,000 light-years away in the arachnologically correct constellation of the Scorpion (Scorpiu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