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에서 피어오른 토네이도 (Tornado and Rainbow Over Kansas)

무지개에서 피어오른 토네이도 (Tornado and Rainbow Over Kansas)

0 1493

Image Credit & Copyright: Eric Nguyen (Oklahoma U.), www.mesoscale.ws

만약 토네이도만 없었다면 이 장면은 아주 잔잔했을 것이다. 폭풍을 쫓아다니는 에릭 니엔(Eric Nguyen)은 2004년 미국 캔자스주(Kansas)에서 무지개빛 사이에서 싹트기 시작하는 토네이도의 모습을 촬영했다. 폭풍의 어두운 그림자에서 하얀 토네이도 구름이 아래로 뻗어내려오는 모습이 이 사진에 담겨있다. 하늘의 왼쪽 그나마 맑은 쪽을 뚫고 스며들어온 태양 빛이 아래 놓인 집들을 비추고 있다. 빗방울에 반사된 햇살은 무지개를 그려냈다. 이와 동시에, 무지개를 넘어 오른쪽 끝에서 토네이도가 등장했다. 빠르게 소용돌이치며 휩쓸고 지나간 바람의 흔적이 사진 속 가느다란 자국으로 남았다. 매년 지구에서는 가장 난폭한 종류의 폭풍으로 알려진 토네이도가 1000번도 넘게 발생하며, 주로 토네이도 골목(tornado alley)이라고 불리는 특정 영역에서 많이 나타난다. 만약 운전 중에 토네이도를 만난다면 앞질러 지나가려 하지 말고, 차를 안전하게 주차한 후, 폭풍을 피할 수 있는 지하 대피소를 찾아가서 몸을 숨기도록 하자.

Explanation: The scene might have been considered serene if it weren’t for the tornado. During 2004 in Kansas, storm chaser Eric Nguyen photographed this budding twister in a different light — the light of a rainbow. Featured here, a white tornado cloud descends from a dark storm cloud. The Sun, peeking through a clear patch of sky to the left, illuminates some buildings in the foreground. Sunlight reflects off raindrops to form a rainbow. By coincidence, the tornado appears to end right over the rainbow. Streaks in the image are hail being swept about by the high swirling winds. Over 1,000 tornadoes, the most violent type of storm known, occur on Earth every year, many in tornado alley. If you see a tornado while driving, do not try to outrun it — park your car safely, go to a storm cellar, or crouch under steps in a basemen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