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ptune_voyager2_682

Image Credit: Voyager 2, NASA

1989년 해왕성을 가장 가까이 접근하기 두시간 전, 탐사선 보이저 2호는  사진을 포착했다. 권운 형태의 구름이 길게 이어져 높이 떠다니는 해왕성의 대기를 처음으로 가시광 영상으로 담아냈다. 이 구름들의 그림자가 아래 짙은 구름 층위에 그려졌다. 해왕성의 대기 대부분은 투명한 수소와 헬륨으로 이루어져있다. 대신 훨씬 양이 적은 메탄 성분이 주로 붉은 빛을 흡수하면서 해왕성의 푸른 빛깔이 만들어진다. 해왕성은 태양계에서 시속 2,000km의 돌풍이 불 정도로, 가장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다. 알려진 연구에 따르면 천왕성과 해왕성의 상층 구름의 뜨겁고 짙은 조건에서 다이아몬드가 형성된다고 보고 있다. 26년이 지난 지금, NASA의 뉴호라이즌 탐사선이 올 7월 최초로 명왕성을 바라보기 위한 마지막 준비를 하고 있다.

Explanation: Two hours before closest approach to Neptune in 1989, the Voyager 2 robot spacecraft snapped this picture. Clearly visible for the first time were long light-colored cirrus-type clouds floating high in Neptune’s atmosphere. Shadows of these clouds can even be seen on lower cloud decks. Most of Neptune’s atmosphere is made of hydrogen and helium, which is invisible. Neptune‘s blue color therefore comes from smaller amounts of atmospheric methane, which preferentially absorbs red light. Neptune has the fastest winds in the Solar System, with gusts reaching 2000 kilometers per hour. Speculation holds that diamonds may be created in the dense hot conditions that exist under the cloud tops of Uranus and Neptune. Twenty-six years later, NASA‘sNew Horizons is poised to be the first spacecraft to zoom past Pluto this Jul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2

0 19

0 23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