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레니아 바다 위로 떠오른 동지점 (Tyrrhenian Sea and Solstice Sky)

티레니아 바다 위로 떠오른 동지점 (Tyrrhenian Sea and Solstice Sky)

0 1104

Image Credit & Copyright: Danilo Pivato

오늘 표준시로 23시 03분에 태양이 지구의 하늘의 가장 남쪽 제일 낮은 적위를 지나는 동짓날을 맞이한다. 물론, 12월 동짓날은 북반구에서는 겨울이, 남반구에서는 여름이 시작하는 날이다. 북반구에서 바라보면, 위의 지평선을 따라 이어붙인 사진에서 보이듯이, 태양이 남쪽 지평선 위로 가장 낮게 원호를 그린다. 따라서 북반구에서는, 동짓날에 해가 뜨고난 후 해가 질 때까지 낮의 길이가 가장 짧다. 이 인상적인 합성 사진은 이탈리아 산타 세베라(Santa Severa)에서 피우미치노(Fiumicino)로 이어지는 티레니아(Tyrrhenian) 해안가의 아름다운 푸른 하늘 위로 흘러간 지난 2005년 12월 동짓날 태양의 자취를 담고있다. 이 사진은 해가 뜰 때부터 해가 질 때까지 43장으로 나뉜 115도의 넓은 하늘을 가득 담고있다.

Explanation: Today the solstice occurs at 23:03 Universal Time, the Sun reaching its southernmost declination in planet Earth’s sky. Of course, the December solstice marks the beginning of winter in the northern hemisphere and summer in the south. When viewed from northern latitudes, and as shown in the above horizontally compressed image, the Sun will make its lowest arc through the sky along the southern horizon. So in the north, the solstice day has the shortest length of time between sunrise and sunset and fewest hours of daylight. This striking composite image follows the Sun’s path through the December solstice day of 2005 in a beautiful blue sky, looking down the Tyrrhenian Sea coast from Santa Severa toward Fiumicino, Italy. The view covers about 115 degrees in 43 separate, well-planned exposures from sunrise to sunse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