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ber by EMSIEN-3 LTD
Authors Posts by APOD editor

APOD editor

19 POSTS 0 COMMENTS

    0 348

    Image Credit & CopyrightAlessandro Cipolat Bares

    16세기 포르투갈의 항해사 페르디난드 마젤란과 그의 선원들은 행성 지구의 첫 일주 항해를 하는 동안 남쪽 하늘을 연구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었다. 그 결과 마젤란운으로 알려진 두 개의 뿌연 구름 같은 형체를 남반구 하늘에서 볼 수 있었다. 이들은 현재 더 거대한 우리 나선 은하 곁의 위성 은하로 알려져 있다. 황새치자리 방향으로 약 160,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대마젤란운 (LMC)이 이 인상적일 만큼 깊고 알록달록한 사진에 담겨 있다. 약 15,000 광년 그 이상으로 펼쳐진 이 곳은 우리 은하의 가장 무거운 위성 은하이고 현대에 폭발했던 가장 가까운 초신성 SN 1987A을 품고 있는 곳이다. 가운데 아래에 있는 황새치자리 30은 거대한 독거미 성운으로 알려진 곳으로 약 1,000 광년 크기의 거대한 별 탄생 지역이다.

    Explanation: The 16th century Portuguese navigator Ferdinand Magellan and his crew had plenty of time to study the southern sky during the first circumnavigation of planet Earth. As a result, two fuzzy cloud-like objects easily visible to southern hemisphere skygazers are known as the Clouds of Magellan, now understood to be satellite galaxies of our much larger, spiral Milky Way galaxy. About 160,000 light-years distant in the constellation Dorado, the Large Magellanic Cloud (LMC) is seen here in a remarkably deep, colorful, image. Spanning about 15,000 light-years or so, it is the most massive of the Milky Way’s satellite galaxies and is the home of the closest supernova in modern times, SN 1987A. The prominent patch below center is 30 Doradus, also known as the magnificent Tarantula Nebula, a giant star-forming region about 1,000 light-years acros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005

    ESA_Rosetta_OSIRIS_NAC_20150812_T1735

    Image Credit: ESA / Rosetta / MPS for OSIRIS TeamMPS/UPD/LAM/IAA/SSO/INTA/UPM/DASP/IDA

    8월 12일 혜성 67P/츄리모브-게라시멘코가 태양에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근일점을 앞두고 그 핵에서 물질이 아주 극적으로 새어나오고 있다. 매 6.45년에 한번씩 태양 주변 궤도를 돌고 있으며, 이 혜성의 근일점은 태양에서 1.3 천문단위 (AU)거리만큼 떨어져있다. 지구 태양 거리 (1 AU)보다는 여전히 멀다. 이 멋진 모습은 4 km 크기로 이중 핵 구조를 이 혜성이 햇빛을 받아 밝게 빛나는 부분과 그늘 진 부분을 바라보며 약 325 km 멀리서 로제타 위성으로 촬영한 장면이다. 혜성에 너무 가깝기 때문에 꼬리가 자라는 모습은 보기 어렵다. 로제타는 꾸준히 혜성 핵이 열을 받으며 얼어붙어있던 물질이 먼지와 가스 제트를 그리며 표면 바깥으로 뿜어져 나오게 되는데, 다가오는 한 주간 더 격정적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바로 옆에서 바라보게 된다. 물론, 지난 1992년 마지막으로 근일점을 지났던 주기 혜성 스위프트-터틀의 핵이 남긴 먼지는 이번 주 내내 지구로 떨어지고 있다.

    Explanation: This dramatic outburst from the nucleus of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occured on August 12, just hours before perihelion, its closest approach to the Sun. Completing an orbit of the Sun once every 6.45 years, perihelion distance for this periodic comet is about 1.3 astronomical units (AU), still outside the orbit of planet Earth (at 1 AU). The stark image of the 4 kilometer wide, double-lobed nucleus in bright sunlight and dark shadows was taken by the Rosetta spacecraft’s science camera about 325 kilometers away. Too close to see the comet’s growing tail, Rosetta maintains its ringside seat to watch the nucleus warm and become more active in coming weeks, as primordial ices sublimating from the surface produce jets of gas and dust. Of course, dust from the nucleus of periodic comet Swift-Tuttle, whose last perihelion passage was in 1992 at a distance of 0.96 AU, fell to Earth just this week.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469

    perseid2015tennant_DSC1241-web

    Image Credit & Copyright: Jared Tennant

    이번주 우리 지구는 주기적으로 날아오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남긴 먼지 부스러기로 뒤덮였다. 두꺼운 대기를 초속 59km의 속도로 훑고 지나가는 동안 증발하면서, 이 작은 부스러기들은 긴 섬광의 모습으로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남겼다. 20초의 노출을 통해 밝고, 알록달록한 페르세우스 유성우의 빛줄기의 모습을 이 사진에 담았다. 8월 12일 자정이 넘어가면서, 미국 텍사스 중부의 인첸티드 록 주립 휴양지의 광활한 화강암 지대를 덮은 달빛이 없는 하늘 위로 유성이 순식간에 타올랐다. 페르세우스 유성우 아래에 지평선 주변에 퍼진 빛을 등지고 서있는 나무의 그림자와 함께 어두운 성간 먼지로 가려진 흐릿한 은하수의 모습이 함께 보인다.

    Explanation: Dusty debris from periodic Comet Swift-Tuttle was swept up by planet Earth this week. Vaporized by their passage through the dense atmosphere at 59 kilometers per second, the tiny grains produced a stream of Perseid meteors. A bright, colorful Perseid meteor flash was captured during this 20 second exposure. It made its ephemeral appearance after midnight on August 12, in the moonless skies over the broad granite dome of Enchanted Rock State Natural Area, central Texas, USA. Below the Perseid meteor, trees stand in silhouette against scattered lights along the horizon and the faint Milky Way, itself cut by dark clouds of interstellar dus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842

    viz_2013_08_08-14_Perseidy_1500

    Image Credit & Copyright: Petr Horálek

    페르세우스 유성우를 본 적이 있는가? 매년 찾아오는 이 유성우는 지난 밤 가장 많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었으며, 유성우는 오늘밤 (8월 13일 – 14일)까지도 계속될 것이다. 한밤 중 어둡고 맑은 하늘에서 제대로 즐길 수 있다. 물론,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삭 달이 뜬 8월 14일 전후로 가장 극에 달한다. 삭 달은 아침 햇살이 떠오르기 전에 뜨지 않고, 달빛도 어둡기 때문에 어두운 유성우들도 쉽게 볼 수 있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지난 2013년에도 삭 달이 떠있을 때 찾아왔다. 사진은 크로아티아 후바 섬에서 달빛이 없는 어두운 하늘을 바라보며 촬영한 것이다. 이 넓은 사진 별똥별 67개가 담겨있으며, 밤하늘의 영웅 페르세우스자리를 중심으로 쏟아지고 있다. 다음 달빛이 없는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2018년 8월이 돼야 다시 찾아온다.

    Explanation: Have you watched the Perseid meteor shower? Though the annual shower’s predicted peak was last night, meteor activity should continue tonight (August 13/14), best enjoyed by just looking up in clear, dark skies after midnight. Of course, this year’s Perseid shower has the advantage of being active near the August 14 New Moon. Since the nearly New Moon doesn’t rise before the morning twilight many fainter meteors are easier to spot until then, with no interference from bright moonlight. The Perseid meteor shower last occurred near a New Moon in 2013. That’s when the exposures used to construct this image were made, under dark, moonless skies from Hvar Island off the coast of Croatia. The widefield composite includes 67 meteors streaming from the heroic constellation Perseus, the shower’s radiant, captured during 2013 August 8-14 against a background of faint zodiacal light and the Milky Way. The next moonless Perseid meteor shower will be in August 2018.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277

    MeteorBoom_vanderHoeven_750

    Image Credit & Copyright: André van der Hoeven

    오늘밤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절정에 다다른다. 얼음 암석 부스러기들이 하늘을 가로지르며 지구 대기에서 증발할 것이다. 이 부스러기들은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뿌리고 간 흔적이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지구가 매년 스위프트-터틀 혜성의 궤도를 뚫고 지나가면서 발생하며, 보통 그 해 가장 화려한 유성우이다. 어떤 유성우도 얼마나 쏟아질지 예측하는 것은 어렵지만, 맑고 어두운 하늘에서는 1분에 하나씩 별똥별을 보게 될 것이다.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전에 나타나기 때문에 하늘이 어두워서 어두운 별똥별의 모습도 볼 수 있다. 유성우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주변 불빛을 피해 안락한 장소에서 보는 것이 좋다. 위의 사진은 2주전 호주에서 우리은하 은하수 중심부 주변에서 포착된 폭발하는 유성의 모습이다.

    Explanation: Tonight the Perseid Meteor Shower reaches its maximum. Grains of icy rock will streak across the sky as they evaporate during entry into Earth’s atmosphere. These grains were shed from Comet Swift-Tuttle. The Perseids result from the annual crossing of the Earth through Comet Swift-Tuttle‘s orbit, and are typically the most active meteor shower of the year. Although it is hard to predict the level of activity in any meteor shower, in a clear dark sky an observer might see a meteor a minute. This year’s Perseids occur just before a new Moon and so the relatively dark sky should make even faint meteors visible. Meteor showers in general are best be seen from a relaxing position, away from lights. Featured here is a meteor caught exploding two weeks ago above Austria next to the central band of our Milky Way Galax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3041

    BlueMoonHalo_Hang_5311

    Image Credit & Copyright: LI Hang

    달 주변의 달무리를 본 적이 있는가? 지구 대기에 떨어지는 얼음 결정에 의해 달 주변에 그려지는 22도 크기의 고리 모양의 달무리는 꽤나 드물게 나타난다. 좋다, 그렇다면 블루문은 본 적이 있는가? 현대 사회에서 블루문의 정의는 한 달에 보름달이 두번째로 떠오르는 것을 말하여, 이 역시 아주 드물다. 위의 사진에 담긴 모습은 이 드문 두개의 현상이 함께 일어난 것으로, 바로 블루문 주변을 에워싼 달무리이다. 위의 사진은 지난 달 남극의 종산 기지에서 촬영된 것이다. 배경에는 발전실과 스노우모빌이 보인다. 뒷 배경에서 보이는 별빛은 사실 카메라 주변에서 빛에 반사된 눈 입자들이다.

    Explanation: Have you ever seen a halo around the Moon? Such 22 degree rings around the Moon — caused by ice crystals falling in the Earth’s atmosphere — are somewhat rare. OK, but have you ever seen a blue moon? Given the modern definition of blue moon — the second full moon occurring in a calendar month — these are also rare. What is featured above might therefore be considered doubly rare — a halo surrounding a blue moon. The featured image was taken late last month near Zhongshan Station in Antarctica. Visible in the foreground are a power generating house and a snowmobile. What might seem to be stars in the background are actually illuminated snowflakes near the camer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264

    LagoonTrifid_vdBerge_6006

    Image Credit & Copyright: Christian vd Berge (DSLR Astrophotograhy)

    이 밝은 성운 세개는 궁수자리 주변 별로 가득한 우리은하 중심부에서 망원경으로 즐길 수 있다. 사실 저 중에 두가지, 가운데 왼쪽의 거대한 성운 M8과 오른쪽의 알록달록한M20은 18세기 우주의 여행자 샤를 메시에의 천체 목록에 들어있다. 그 다음 M8 위에 놓인 세번째 성운 NGC 6559는 어두운 먼지 띠에 걸쳐 넓게 그려져있다. 이 세가지는 모두 새로 태어나는 별을 품은 채 약 5천 광년 혹은 더 멀리 놓여있다. 광활한 M8은 100 광년보다 더 넓게 펼쳐져있으며, 석호 성운으로도 알려져있다. M20의 가장 유명한 별명은 삼렬 성운이다. 성운 속 빛나는 수소 가스는 발광 성운의 붉은 빛을 만들었고, 별빛에 반사된 먼지는 삼렬 성운에서 가장 인상적인 푸른 빛을 만들었다. 이 알록달록한 하늘의 장관은 망원경과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되었으며, 삼렬 성운 위의 산개 성단 M21도 함께 담겨있다.

    Explanation: These three bright nebulae are often featured in telescopic tours of the constellation Sagittarius and the crowded starfields of the central Milky Way. In fact, 18th century cosmic tourist Charles Messier cataloged two of them; M8, the large nebula left of center, and colorful M20 on the right. The third, NGC 6559, is above M8, separated from the larger nebula by a dark dust lane. All three are stellar nurseries about five thousand light-years or so distant. The expansive M8, over a hundred light-years across, is also known as the Lagoon Nebula. M20’s popular moniker is the Trifid. Glowing hydrogen gas creates the dominant red color of the emission nebulae, with contrasting blue hues, most striking in the Trifid, due to dust reflected starlight. The colorful skyscape recorded with telescope and digital camera also includes one of Messier’s open star clusters, M21, just above the Trifi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421

    hcg87_gmoss_691

    Image Credit: GMOS-S Commissioning Team, Gemini Observatory

    종종 은하들은 은하군에서 만들어진다. 예를 들어, 우리은하는 국부 은하군의 일부이다. 위에 있는 힉손 밀집 은하군 87 (HCG 87)처럼 작은 크기의 빽빽한 은하군은 자기들끼리 서로 천천히 파괴되곤 하기 때문에 흥미롭다. 확실히 HCG 87에 속한 은하들은 서로의 중력으로 붙잡힌 채 약 1억년이 걸리는 궤도를 그리며 서로를 맴돌고 있다. 은하끼리 서로 잡아당기는 힘에 의해 뭉치면서 가스가 모여 폭발적으로 새로운 별을 형성하고 그들의 중심에 놓인 활동성 은하핵에 물질을 유입한다. HCG 87은 사진 속 가운데 거대한 옆으로 누운 나선 은하, 그 오른쪽에 보이는 타원 은하, 그리고 위 쪽에서 볼 수 있는 나선 은하로 이루어져있다. 사진 가운데 근처에서 볼 수 있는 작은 나선 은하는 훨씬 더 먼 곳에 있는 별개의 천체로 생각된다. 우리 은하에 속한 별 몇개가 배경에 함께 보인다. HCG 87과 같은 은하군을 공부하면 어떻게 은하가 형성되고 진화했는지를 더 잘 이애할 수 있다.

    Explanation: Sometimes galaxies form groups. For example, our own Milky Way Galaxy is part of the Local Group of Galaxies. Small, compact groups, like Hickson Compact Group 87 (HCG 87) shown above, are interesting partly because they slowly self-destruct. Indeed, the galaxies of HCG 87 are gravitationally stretching each other during their 100-million year orbits around a common center. The pulling creates colliding gas that causes bright bursts of star formation and feeds matter into their active galaxy centers. HCG 87 is composed of a large edge-on spiral galaxy visible near the image center, an elliptical galaxy visible to its right, and a spiral galaxy visible near the top. The small spiral near the center might be far in the distance. Several stars from our Galaxy are also visible in the foreground. Studying groups like HCG 87 allows insight into how all galaxies form and evolv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647

    PIA19803MSL

    Image Credit: Image Credit: NASA, JPL-Caltech, MSSS

    우리 지구의 달력으로 지난 8월 6일, 화성 탐사선 큐리오시티는 붉은 행성의 표면에서의 3주년을 맞이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샤프 산으로 잘 알려진 알로이스 산의 경사를 따라 이어진 로봇의 여정 중에 넓게 펼쳐진 지형을 바라보며 극적인 파노라마 사진으로 담아냈다. 큐리오시티의 마스트 카메라 장비로 촬영한 이 장면에는 자갈, 모래 사구, 그리고 둥근 바위들이 널브러져 있는 외딴 산의 남쪽 모습을 담고 있다. 배경에는, 사진 왼쪽의 높은 지형은 남동쪽으로 펼쳐져있으며, 사진에서 오른쪽은 남서쪽을 향한다. 큐리오시티는 2012년 8월 6일 화성에 착륙한 이후, 화성에서 보낸 952번째 화성일과 953번째 화성일을 맞이하며, 여러장의 사진을 촬영해 모두 합성하여 위 사진을 만들었다.

    Explanation: By planet Earth’s calendar, the Curiosity Mars Rover reached its 3rd anniversary on the surface of the Red Planet on August 6. To celebrate, gaze across this dramatic panoramic view of diverse terrain typical of the rover’s journey to the layered slopes of Aeolis Mons, also known as Mount Sharp. Recorded with Curiosity’s Mast Camera instrument, the scene looks south across gravel, sand ripples, and boulders toward rounded buttes. In the background, higher layers at left are toward the southeast, with southwest at panorama right. The individual images composing the view were taken on Curiosity’s mission sols (martian days) 952 and 953 since the rover’s landing on August 6, 2012.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2244

    globe_epc_2015198_lrg

    Image Credit: NASA, NOAA/DSCOVR

    지난 7월 16일 달은 새로웠다 . 우리에게 친숙한 달의 지구 가까운 쪽의 모습은 그림자 속으로 숨었다. 하지만 백만 마일 멀리 우주 대기 관측 망원경 (DSCOVR)은 지구 다색 촬영 카메라 (EPIC) 장비를 통해 완전히 둥근 보름달이 둥근 지구 앞을 가리고 지나가는 모습을 포착했다. 사실, 지구와 태양 사이, 달 궤도 너머에 위치한 탐사선에서는, 우리는 보기 어려운 달의 뒷 면 반구가 빛을 반사하는 모습을 더 쉽게 볼 수 있다. 우주 시대의 막이 오르면서, 이 달의 먼 쪽은 대부분 달 곳곳을 가로질러 퍼져있는 어두운 달의 바다로 이루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오직 달 뒷면의 왼쪽 위에 위치한 작고 어두운 지점 모스코바의 바다만 명확하게 보인다. 지구의 북극은 약 11시 방향에 놓여있으며, 미국에 찾아왔던 허리케인 돌로레스는 중심 근처에서 볼 수 있다. 달의 테두리 주변이 아주 살짝 새이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달이 움직이는 동안 여러가지 다른 색의 필터로 카메라가 재빠르게 촬영하며 합성하는 과정에서 생긴 흔적이다. 지구와 태양풍의 일기 예보를 계속 감시하면서, 1년에 두번 정도 DSCOVR는 지구와 달이 함께 비슷한 궤도면 상에 놓여 지나가는 이와 비슷한 모습을 찍을 수 있다.

    Explanation: The Moon was new on July 16. Its familiar nearside facing the surface of planet Earth was in shadow. But on that date a million miles away, the Deep Space Climate Observatory (DSCOVR) spacecraft’s Earth Polychromatic Imaging Camera (EPIC) captured this view of an apparently Full Moon crossing in front of a Full Earth. In fact, seen from the spacecraft’s position beyond the Moon’s orbit and between Earth and Sun, the fully illuminated lunar hemisphere is the less familiar farside. Only known since the dawn of the space age, the farside is mostly devoid of dark lunar maria that sprawl across the Moon’s perpetual Earth-facing hemisphere. Only the small dark spot of the farside’s Mare Moscoviense (Sea of Moscow) is clear, at the upper left. Planet Earth’s north pole is near 11 o’clock, with the North America visited by Hurricane Dolores near center. Slight color shifts are visible around the lunar edge, an artifact of the Moon’s motion through the field caused by combining the camera’s separate exposures taken in quick succession through different color filters. While monitoring the Earth and solar wind for space weather forcasts, about twice a year DSCOVR can capture similar images of Moon and Earth together as its crosses the orbital plane of the Mo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