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ber by EMSIEN-3 LTD
Authors Posts by WouldYouLike

WouldYouLike

2333 POSTS 0 COMMENTS
대한민국 우주 외교관 우주라이크

0 22
Illustration Credit & Copyright: Tom Abel & Ralf Kaehler (KIPACSLAC), AMNH

우주에 유령이라도 나타난걸까? 이 암흑 물질의 지도의 모습은 유령처럼 보인다. 보이지 않는 암흑 물질의 중력은 왜 은하들이 아주 빠르게 회전하는지, 왜 은하단 속 은하들이 아주 빠르게 궤도를 도는지, 왜 중력 렌즈가 그렇게 강하게 빛을 굴절시키는지, 그리고 왜 보이는 물질이 인근 우주와 우주 배경 복사에서 왜 이렇게 분포하고 있는지를 설명해준다. 미국 자연사 박물관의 헤이든 천체투영관의 과거 스페이스 쇼 다크 유니버스의 하이라이트에서 가져온 위 사진은 우리 우주가 어떻게 유령같은 암흑 물질로 가득 채워져 있는지를 보여준다. 세밀한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만든 이 장면에는 암흑 물질로 이루어진 복잡한 필라멘트가 검정색으로 표현되어 우주 전역을 연결하는 거미줄처럼 보이며, 주황색으로 표현된 더 익숙한 바리온 물질들은 상대적으로 드물게 모여 뭉쳐있다. 이 시뮬레이션은 실제 천문학적 관측과 통계적으로 유사성을 보여준다. 무엇으로 이루어져 있는지는 밝혀지지 않은 이상한 암흑 물질이 이제는 우주의 중력을 행사하는 가장 이상한 존재는 아니다. 이제 그 영광은 반중력을 행사하는 암흑 에너지으로 전체 우주의 팽창을 좌우하고 있다.

Explanation: Is our universe haunted? It might look that way on this dark matter map. The gravity of unseen dark matter is the leading explanation for why galaxies rotate so fast, why galaxies orbit clusters so fast, why gravitational lenses so strongly deflect light, and why visible matter is distributed as it is both in the local universe and on the cosmicmicrowave background. The featured image from the 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s Hayden Planetarium previous Space Show Dark Universe highlights one example of how pervasive dark matter might haunt our universe. In this frame from a detailed computer simulation, complex filaments of dark matter, shown in black, are strewn about the universe like spider webs, while the relatively rare clumps of familiar baryonic matter are colored orange. These simulations are good statistical matches to astronomical observations. In what is perhaps a scarier turn of events, dark matter — although quite strange and in an unknown form — is no longer thought to be the strangest source of gravity in the universe. That honor now falls to dark energy, a more uniform source of repulsive gravity that seems to now dominate the expansion of the entire univers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6
Image Credit & Copyright: Jose Mtanous

구상성단 큰부리새자리 47은 남쪽 하늘에 있는 보석이다. NGC 104로도 알려진 이 성단은 다른 200개의 구상성단들과 함께 우리은하 헤일로를 떠돌고 있다. (센타우르스자리 오메가 다음으로) 지구에서 봤을 때 두 번째로 가장 밝은 이 성단은 약 13,0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으며 큰부리새자리 방향에서 소마젤란운 바로 근처에서 맨눈으로도 볼 수 있다. 이 높은 밀도의 성단은 수 백에서 수 천 개의 별들이 겨우 120 광년 영역에 모여 이루어져 있다. 성단 외곽의 적색거성은 이 선명한 망원경 사진 속에서 노란 별의 모습으로 쉽게 찾을 수 있다. 아주 빽빽하게 별들이 모여잇는 구상성단 큰부리새잘 47은 블랙홀 주변 궤도를 도는 별들이 사는 가장 가까운 성단이기도 하다.

Explanation: Globular star cluster 47 Tucanae is a jewel of the southern sky. Also known as NGC 104, it roams the halo of our Milky Way Galaxy along with some 200 other globular star clusters. The second brightest globular cluster (after Omega Centauri) as seen from planet Earth, it lies about 13,000 light-years away and can be spotted naked-eye close on the sky to the Small Magellanic Cloud in the constellation of the Toucan. The dense cluster is made up of hundreds of thousands of stars in a volume only about 120 light-years across. Red giant stars on the outskirts of the cluster are easy to pick out as yellowish stars in this sharp telescopic portrait. Tightly packed globular cluster 47 Tuc is also home to a star with the closest known orbit around a black hol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8
Image Credit: NASAESA, A. Riess (STScI/JHU) and the SH0ES team
Acknowledgment: M. Zamani (ESA/Hubble)

크고 아름다운 막대 나선 은하 NGC 2525는 우리 은하에서 약 7천만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따. 이 은하는 지구의 밤하늘에서 남쪽의 큰개자리 가장자리 부근에서 밝게 빛난다. 약 60,000 광년 크기의 이 나선 팔은 어두운 먼지 구름, 푸르고 무거운 별들, 그리고 분홍빛의 별 탄생 지역을 품은 채 휘감겨 있는 모습으로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찍은 사진에 담겨있다. 2018년 1월 포착된 NGC 2525의 외곽에 담긴 초신성 SN 2018gv가 왼쪽 아래 사진 속 밝은 별의 모습으로 찍혀있다. 타임-랩스에서 1년에 걸친 허블을 활용한 관측로 추적한 백색왜성이 동반성에서 끌어모은 물질로 인해 다시 핵융합을 하면서 항성이 폭발한 후 천천히 어두워지는 과정을 볼 수 있다. Ia형 초신성으로 분류되는 이 밝기 변화는 우주의 표준 촛불로 활용할 수 있다. Ia형 초신성은 은하까지 거리를 재고 우주의 팽창률을 재는데 활용된다. 

Explanation: Big, beautiful, barred spiral galaxy NGC 2525 lies 70 million light-years from the Milky Way. It shines in Earth’s night sky within the boundaries of the southern constellation Puppis. About 60,000 light-years across, its spiral arms lined with dark dust clouds, massive blue stars, and pinkish starforming regions wind through this gorgeous Hubble Space Telescope snapshot. Spotted on the outskirts of NGC 2525 in January 2018, supernova SN 2018gv is the brightest star in the frame at the lower left. In time-lapse, a year long series of Hubble observations followed the stellar explosion, the nuclear detonation of a white dwarf star triggered by accreting material from a companion star, as it slowly faded from view. Identified as a Type Ia supernova, its brightness is considered a cosmic standard candle. Type Ia supernovae are used to measure distances to galaxies and determine the expansion rate of the Univers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5
Image Credit: OSIRIS-RExUniversity of ArizonaNASAGoddard Scientific Visualization Studio

10월 20일 바위 표면 위에 조심스럽게 접근한 OSIRIS-REx 탐사선의 팔이 소행성 베누에 도착해 닿는데 성공했다. 터치-앤-고 (TAG) 샘플 채취라고 불리는 이번 사건에서 30cm 크기의 표본 채취 헤드(TAGSAM)가 바위 사이로 접근하는 장면이 이 스냅샷에 담겨있다. 탐사선의 샘캠 카메라로 포착된 이 장면은 행성 지구에서 3억 2100만 km 거리를 날아와 바로 지구로 도착했다. 1초 후, 탐사선은 질소 가스를 방출하며 많은 양의 베누의 표토 샘플을 헤드로 모아 표면 샘플을 채취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탐사선은 약 5초 정도 더 베누의 나이팅게일 샘플 채취 장소에 머물렀고 귀환을 시작했다. 샘캠으로 찍은 타임랩스 장면 속에 착륙 이후의 과정도 함께 담겨있다. 

Explanation: On October 20, after a careful approach to the boulder-strewn surface, the OSIRIS-REx spacecraft’s arm reached out and touched asteroid Bennu. Dubbed a Touch-And-Go (TAG) sampling event, the 30 centimeter wide sampling head (TAGSAM) appears to crush some of the rocks in this snapshot. The close-up scene was recorded by the spacecraft’s SamCam some 321 million kilometers from planet Earth, just after surface contact. One second later, the spacecraft fired nitrogen gas from a bottle intended to blow a substantial amount of Bennu’s regolith into the sampling head, collecting the loose surface material. Data show the spacecraft spent approximately 5 more seconds in contact with Bennu’s Nightingale sample site and then performed its back-away burn. Timelapse frames from SamCam reveal the afterma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41
Image Credit & Copyright: Tomáš Slovinský

이 사진 속에서 하늘 속 유명한 천체를 몇 개까지 찾을 수 있겠는가? 220도가 넘는 영역을 담은 60장이 넘는 노출 사진을 모아서 만든 이 어두운 하늘 사진 속에는 밤하늘을 떠도는 방랑자들이 담겨있다. 볼 수 있는 하늘의 명소들은 오리온의 허리띠오리온 성운안드로메다 은하캘리포니아 성운, 밝은 별 시리우스 그리고 베텔기우스가 있다. 이름이 표시된 버전의 사진을 통해서 각 천체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북극성과 큰곰자리를 찾는 건 더 어렵다. 한편 함께 확인할 수 있는 조금씩 떨어지는 용자리 유성우, 빨갛고 녹색 빛의 대기광, 그리고 사진작가의 두 친구도 볼 수 있다. 이 사진은 이탈리아 사르디니아에서 1월에 담은 것이다. 오늘밤 하늘에서도 — 평소보다 더 많은 유성들과 함께 — 하늘의 떠돌이들을 볼 수 있다. 오늘밤은 매년 찾아오는 오리온자리 유성우의 절정부근이기 때문이다. 

Explanation: How many famous sky objects can you find in this image? The featured dark sky composite combines over 60 exposures spanning over 220 degrees to create a veritable menagerie of night sky wonders. Visible celestial icons include the Belt of Orion, the Orion Nebula, the Andromeda Galaxy, the California Nebula, and bright stars Sirius and Betelgeuse. You can verify that you found these, if you did, by checking an annotated version of the image. A bit harder, though, is finding Polaris and the Big Dipper. Also discernible are several meteors from the Quandrantids meteor shower, red and green airglow, and two friends of the astrophotographer. The picture was captured in January from SardiniaItaly. You can see sky wonders in your own night sky tonight — including more meteors than usual — because tonight is near peak of the yearly Orionids meteor show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0
Image Credit & Copyright: Giorgia Hofer

토성과 목성이 더 가까워졌다. 앞으로 두달 동안 매일 밤 밖에 나가서 확인하면 이 두 밝은 행성은 하늘에서 점점 가까워질 것이다. 마침내, 12월 중순, 대 조우이 벌어지며 — 두 행성은 겨우 0.1도 간격을 두고 떨어지게 되며 — 이는 보름달의 각지름의 5분의 1 뿐이다. 1623년 이후로 토성 (왼쪽)과 목성 (오른쪽)이 이렇게 가까이 만나는 대 조우는 처음이며, 앞으로 2080년까지 다시 찾아오지 않는다. 이 천문 현상은 보기도 쉬워서 — 이미 해가 진 후 남서쪽 하늘에서 두 행성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들은 확연하게 가까이 붙어있다. 사진에 담긴 사진작가와 그 파트너 둘은 2주 전 이탈리아 알프스에서 트레 시메 디 라바레도 (라바레도의 세 봉우리)를 향해 하늘을 올려다보고 있다. 

Explanation: Saturn and Jupiter are getting closer. Every night that you go out and check for the next two months, these two bright planets will be even closer together on the sky. Finally, in mid-December, a Great Conjunction will occur — when the two planets will appear only 0.1 degrees apart — just one fifth the angular diameter of the full Moon. And this isn’t just any Great Conjunction — Saturn (left) and Jupiter (right) haven’t been this close since 1623, and won’t be nearly this close again until 2080. This celestial event is quite easy to see — already the two planets are easily visible toward the southwest just after sunset — and already they are remarkably close. Pictured, the astrophotographer and partner eyed the planetary duo above the Tre Cime di Lavaredo (Three Peaks of Lavaredo) in the ItalianAlps about two weeks ago.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2
Image Credit: NASA/JPL-Caltech/SwRI/MSSS; Video Processing & LicenseKevin M. Gill; Music: Vangelis

태양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거대한 태풍의 모습을 보고 싶은가? 5분 길이의 위 영상에는 마지막 2분 12초 동안 목성의 대적점의 모습이 담겨있다. 대적점에 다다르기 전까지 목성의 뿌연 구름층 위에서 계속해서 시야가 변하는 동안 영상을 더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 조명을 끄고 볼륨을 높이고 있을 것이다. 위 영상은 지난 7월 우리 태양계에서 가장 거대한 행성 곁을 지나가는 로봇 주노 탐사선으로 찍은 41장의 사진으로 만들었다. 이 타임-랩스 시퀀스는 실제로는 4시간 넘게 걸렸다. 2016년 목성에 도착한 이후, 주노가 이룬 수많은 발견들 중에는 예상치 못했던 깊은 대기 제트류, 지금껏 기록된 가장 강력한 오로라, 그리고 목성의 적도 부근에 모여있는 물을 머금은 구름들이 있다. 

Explanation: Are you willing to wait to see the largest and oldest known storm system in the Solar System? In the featured video, Jupiter’s Great Red Spot finally makes its appearance 2 minutes and 12 seconds into the 5-minute video. Before it arrives, you may find it pleasing to enjoy the continually changing view of the seemingly serene clouds of Jupiter, possibly with your lights low and sound up. The 41 frames that compose the video were captured in June as the robotic Juno spacecraft was making a close pass over our Solar System‘s largest planet. The time-lapse sequence actually occurred over four hours. Since arriving at Jupiter in 2016, Juno‘s numerous discoveries have included unexpectedly deep atmospheric jet streams, the most powerful auroras ever recorded, and water-bearing clouds bunched near Jupiter’s equato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6
Image Credit: NASAESAHubbleHLAProcessing & Copyright: Domingo Pestana

이 나선 은하에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 그 자세한 내막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주변의 작은 이웃 은하와 전투를 벌이고 있는 것만은 확실해보인다. 위에 담긴 은하는 UGC 1810라고 불리지만, 충돌 중인 파트너와 함께 묶어 Arp 273라고도 불린다. UGC 1810의 전체저인 모습은 — 특히 외곽의 푸른 고리는 — 격렬한 중력적 상호작용의 결과다. 이 고리의 푸른 색깔은 겨우 수백만 년 전에 형성된 뜨겁고 푸른 무거운 별에 의해 만들어졌다. 은하 안쪽은 더 오래되고 붉은 낮은 온도의 먼지 필라멘트로 이루어져 있다. 앞쪽 배경에 보이는 몇몇 밝은 별들은 UGC 1810와 관련이 없으며 뒤 배경에는 멀리 떨어진 은하들도 보인다. Arp 273는 안드로메다자리 방향으로 약 3억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다. UGC 1810은 곁의 은하를 집어 삼키며 이 과정을 통해 향후 수십 억년에 걸쳐 전형적인 나선팔이 만들어지고 있다. 

Explanation: What’s happening to this spiral galaxy? Although details remain uncertain, it surely has to do with an ongoing battle with its smaller galactic neighbor. The featured galaxy is labelled UGC 1810 by itself, but together with its collisional partner is known as Arp 273. The overall shape of UGC 1810 — in particular its blue outer ring — is likely a result of wild and violent gravitationalinteractions. This ring’s blue color is caused by massive stars that are blue hot and have formed only in the past few million years. The inner galaxy appears older, redder, and threaded with cool filamentary dust. A few bright stars appear well in the foreground, unrelated to UGC 1810, while several galaxies are visible well in the background. Arp 273 lies about 300 million light years away toward the constellation of Andromeda. Quite likely, UGC 1810 will devour its galactic sidekick over the next billion years and settle into a classic spiral form.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41
Image Credit & CopyrightWissam Ayoub

별들로 가득찬 우리 은하의 원반 위에서 떠돌고 있는 이 가스 구름과 먼지는 백조자리 방향에서 볼 수 있다. 이 망원경 시야에 담긴 모습에는 (왼쪽 아래) 비누 거품과 (오른쪽 위) 초승달 성운이 있다. 둘 모두 별의 진화 최후의 단계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NGC 6888로도 알려진 초승달은 밝은 중심의 무거운 울프-레잇 별 WR 136,이 그 외곽 껍질을 강력한 항성풍으로 불어내면서 만들어졌다. 엄청난 속도로 연료를 태우는 WR 136는 그 짧은 생의 마지막에 다다르며 환상적인 초신성 폭발로 마무리하게 된다. 2013년에 발견된 비누 거품 성운은 행성상 성운으로 질량이 낮고, 더 오래 사는 태양과 비슷한 별이 최후에 서서히 식어가는 백색왜성이 되면서 맞이하는 운명이다. 두 항성 껍질 모두 약 5,000 광년 거리 또는 더 멀리 떨어져있다. 더 거대한 초승달 성운은 약 25 광년 크기로 펼쳐져 있다.

Explanation: These clouds of gas and dust drift through rich star fields along the plane of our Milky Way Galaxy toward the high flying constellation Cygnus. Caught within the telescopic field of view are the Soap Bubble (lower left) and the Crescent Nebula (upper right). Both were formed at a final phase in the life of a star. Also known as NGC 6888, the Crescent was shaped as its bright, central massive Wolf-Rayet star, WR 136, shed its outer envelope in a strong stellar wind. Burning through fuel at a prodigious rate, WR 136 is near the end of a short life that should finish in a spectacular supernova explosion. Discovered in 2013, the Soap Bubble Nebula is likely a planetary nebula, the final shroud of a lower mass, long-lived, sun-like star destined to become a slowly cooling white dwarf. Both stellar shrouds are 5,000 light-years or so distant. The larger Crescent Nebula is around 25 light-years acros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43
Image Credit & CopyrightBernhard Hubl

행성상 성운 아벨 78이 이 알록달록한 우주 장면 속에 담겨있다. 사실 뾰족한 우리 은하 속 별들의 색깔은 표면 온도에 따라 결정되며, 이 두 별은 태양에 비해 온도가 미지근한 (노란색)과 더 뜨거운 (푸른색) 별들이다. 하지만 아벨 78은 중심부의 아주 뜨거운 별에서 벗겨져 나온 부연 물질 속 이온화된 원자에서 나오는 특정한 빛으로 색깔이 만들어진다. 중심 별의 강력하지만 눈으로는 보이지 않은 자외선 빛에 의해 전자를 빼앗기며 원자들은 이온화된다. 눈으로 볼 수 있는 청록색의 빛으로 빛나는 고리와 필라멘트는 두 번 이온화된 산소 원자에서 방출되는 빛으로 채워져 있으며 이 영역은 다시 전자가 재결합하는 수소 원자에서 방출되는 강하고 붉은 빛으로 에워싸여 있다. 백조자리 방향으로 약 5,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아벨 78은 약 3 광년 크기로 펼쳐져 있다. 아벨 78과 같은 행성상 성운은 우리 태양이 … 약 50억년 후에 경험하게 될 아주 짧은 순간의 항성 진화 마지막 단계의 모습이다. 

Explanation: Planetary nebula Abell 78 stands out in this colorful telescopic skyscape. In fact the colors of the spiky Milky Way stars depend on their surface temperatures, both cooler (yellowish) and hotter (bluish) than the Sun. But Abell 78 shines by the characteristic emission of ionized atoms in the tenuous shroud of material shrugged off from an intensely hot central star. The atoms are ionized, their electrons stripped away, by the central star’s energetic but otherwise invisible ultraviolet light. The visible blue-green glow of loops and filaments in the nebula’s central region corresponds to emission from doubly ionized oxygen atoms, surrounded by strong red emission from electrons recombining with hydrogen atoms. Some 5,000 light-years distant toward the constellation Cygnus, Abell 78 is about three light-years across. A planetary nebula like Abell 78 represents a very brief final phase in stellar evolution that our own Sun will experience … in about 5 billion year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