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ber by EMSIEN-3 LTD
Authors Posts by WouldYouLike

WouldYouLike

3017 POSTS 0 COMMENTS
대한민국 우주 외교관 우주라이크

0 24
Image Credit: NASAESAHubble; Processing: Alexandra Nachman

우주를 가로질러 흘러가면서 항성풍과 복사에 의해 불려나간 장엄한 성간 먼지 구름이 눈에 띄는 모양을 만들어냈다. 그 모습에 딱 걸맞는 말머리 성운이란 이름을 갖고 잇는 이곳은 거대하고 복잡한 오리온 성운 (M42)에 있다. 작은 망원경으로 바라보기 매력적이지만 개인적으로 찾기는 어려운 이 성운을 궤도를 돌고 잇는 허블 우주 망원경을 통해 적외선으로 촬영해서 그 아름답고 세밀한 사진을 담았다. 거의 1,500 광년 거리에 놓인 이 어두운 분자 구름은 버나드 33으로 불리며 주변의 무거운 별 오리온자리 시그마의 별빛을 받고 있어서 그 모습이 뚜렷하게 보인다. 말머리 성운은 높은 에너지의 별빛에 의해 다음 수백 만년에 걸쳐 서서히 불려나가고 있고 결국 파괴된다.

Explanation: While drifting through the cosmos, a magnificent interstellar dust cloud became sculpted by stellar winds and radiation to assume a recognizable shape. Fittingly named the Horsehead Nebula, it is embedded in the vast and complex Orion Nebula (M42). A potentially rewarding but difficult object to view personally with a small telescope, the featured gorgeously detailed image was taken in infrared light by the orbiting Hubble Space Telescope. The dark molecular cloud, roughly 1,500 light years distant, is cataloged as Barnard 33 and is seen above primarily because it is backlit by the nearby massive star Sigma Orionis. The Horsehead Nebula will slowly shift its apparent shape over the next few million years and will eventually be destroyed by high energy starligh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19
Image Credit & Copyright: Chris Willocks

자유의 여신상 성운 속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걸까? 밝은 별과 흥미로운 분자들이 탄생하고 해방되고 있다. RCW 57로 불리는 별 탄생 지역 속에 있는 복잡한 성운, 그 옆의 눈에 띄는 기념비는 마치 하늘을 나는 슈퍼히어로 또는 우는 천사처럼 보인다. 디지털 작업으로 별을 지우고, 다시 색을 입혀서 높은 밀도의 어두운 성간 먼지로 구성된 매듭, 별에 의해 이온화된 뜨거운 수소 가스 영역, 그리고 죽어가는 별에서 분출된 거대한 가스 고리를 보여준다. NGC 3582 그리고 NGC 3584로도 알려진 NGC 3576에 대한 세밀한 연구를 통해서 탄생 과정의 막바지를 보내고 있는 무거운 별을 최소 33개 발견했고 다환 방향족 탄화수소 (PAHs)로 알려진 복잡한 탄소 분자들의 존재도 선명하게 확인했다. PAH는 별 탄생 지역에서 차갑게 식은 가스에서 형성되는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50억년 전 태양이 형성되던 성운 속에서 이들이 형성되면서 지구의 생명이 탄생하는데 중요한 단계가 되었을 거라 생각된다.

Explanation: What’s happening in the Statue of Liberty nebula? Bright stars and interesting molecules are forming and being liberated. The complex nebula resides in the star forming region called RCW 57, and besides the iconic monument, to some looks like a flying superhero or a weeping angel. By digitally removing the stars, this re-assigned color image showcases dense knots of dark interstellar dust, fields of glowing hydrogen gas ionized by these stars, and great loops of gas expelled by dying stars. A detailed study of NGC 3576, also known as NGC 3582 and NGC 3584, uncovered at least 33 massive stars in the end stages of formation, and the clear presence of the complex carbon molecules known as polycyclic aromatic hydrocarbons (PAHs). PAHs are thought to be created in the cooling gas of star forming regions, and their development in the Sun’s formation nebula five billion years ago may have been an important step in the development of life on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17
Image Credit & Copyright: Marc Sellés Llimós

이 사진 속에는 여러 겹의 아름다움이 겹쳐있다. 가장 밑 층에는 스페인바르셀로나 먼류에 있는 그림같은 마을이 있다. 6분 짜리 노출을 통해 자동차 불빛이 궤적으로 담겻다. 그 다음 층은 유럽의 유명한 피레네 산맥에 있는 — 세라 드 벨먼트 산이다. 그 다음에는 전통적인 모양의 모루 구름에서 엄청난 번개 뇌우가 치고 있다. 긴 노출을 통해 복잡하게 내리치는 번개를 담을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가장 위에 멀리에는 이 있다. 여기 수 분에 걸친 노출을 통해 별의 궤적이 담겼다. 이런 궤적은 지구의 자전으로 인해 만들어지며, 각 궤적의 곡률은 지구 너머 북쪽 자전축으로부터 각 별까지 거리를 보여준다. 7월 초 태양이 저물고 나서 찍은 이 사진에서 번개치는 폭풍은 곧바로 사라졌다. 하지만 별들은 계속해서 지구가 자전하는 동안 둥글게 궤적을 그렸고 — 확실히 다음 수십 억년의 미래에도 계속 움직일 것이다.

Explanation: The beauty in this image comes in layers. On the bottom layer is the picturesque village of Manlleu in BarcelonaSpain. The six-minute exposure makes car lights into streaks. The next layer is a mountain — Serra de Bellmunt — of Europe’s famous Pyrenees. Next up is a tremendous lightning storm emanating from a classically-shaped anvil cloud. The long exposure allowed for the capture of many intricate lightning bolts. Finally, at the top and furthest in the distance are stars. Here, the multi-minute exposure made stars into trails. The trailing effect is caused by the rotation of the Earth, and the curvature of the trails indicates their distance from the north spin pole of the Earth above. Taken after sunset in early June, the lightning storm soon moved off. The stars, though, will continue to circle the poll for as long as the Earth spins — surely billions of years into the futu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4
Image Credit & Copyright: Giuseppe Petricca

매일 같은 시간에 밖으로 나가서 태양을 포함한 사진을 찍는다면, 태양의 위치가 어떻게 변하게 될까? 그 질문의 답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이 바로 1년 간 같은 장소에서 같은 시간에 촬영한 사진을 모아서 만드는 아날레마다. 위 아날레마는 영국스코틀랜드에 있는 아우터 헤브리디스에 있는 캘러니시 마을 주변에서 정오 즈음 매일 촬영한 사진을 모아 만든 것이다. 배경에는 기원전 2700년 즈음 인류의 청동기에 둥글게 세워진 돌로 이루어진 캘러니시 스톤이 있다. 캘러니시 스톤이 세워진 위치에 천문학적인 의미가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8자 모양을 그리는 아날레마의 전체 움직임은 태양 주변을 도는 지구 궤도의 이심률과 지구 자전축의 기울기를 나타낸다. 지점일 때 태양은 아날레마의 가장 위와 아래에 나타난다. 위 사진 속 12월 동지 때 찍은 태양은 바닥 근처에 찍혀있다. 하지만 분점 때는 — 교차점이 아닌 — 아날레마의 가운데에 태양이 놓인다. 다가오는 금요일 1:40 am (UT) — 미국에서는 목요일 — 에 행성 지구에서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분점이 찾아온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분점 때 계절 변화를 기념한다.

Explanation: If you went outside at the same time every day and took a picture that included the Sun, how would the Sun’s position change? A more visual answer to that question is an analemma, a composite image taken from the same spot at the same time over the course of a year. The featured analemma was composed from images taken every few days at noon near the village of Callanish in the Outer Hebrides in ScotlandUK. In the foreground are the CallanishStones, a stone circle built around 2700 BC during humanity’s Bronze Age. It is not known if the placement of the Callanish Stones has or had astronomical significance. The ultimate causes for the figure-8 shape of this and all analemmas are the tilt of the Earth axis and the ellipticity of the Earth’s orbit around the Sun. At the solstices, the Sun will appear at the top or bottom of an analemma. The featured image was taken near the December solstice and so the Sun appears near the bottom. Equinoxes, however, correspond to analemma middle points — not the intersection point. This coming Friday at 1:04 am (UT) — Thursday in the Americas — is the equinox (“equal night”), when day and night are equal over all of planet Earth. Many cultures celebrate a change of season at an equinox.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3
Image Credit: NASAJPL-CaltechMSSSASU

퍼서비어런스 로버의 마스트캠-Z는 2022년 8월 4일 이 모자이크 사진을 찍었다. 자동차 크기 로봇은 계속해서 수십 억년 전 화성의 예제로 크레이터로 흘러들어왔던 날개 모양의 강 삼각주를 탐사하고 있다. 예제로 삼각주에 보존되어있는 퇴적암은 화성에서 고대 미생물의 흔적을 기대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장소로 여겨지며 최근 로버를 통해 샘플을 채취했으며, 사진 속 왼쪽 아래와 오른쪽 위에 와일드 캣 절벽과 스키너 절벽으로 불리는 곳이 있다. 이 지역에서 채취한 샘플이 아주 깨끗한 샘플 튜브 안에 봉인되었고, 미래 미션을 통해 지구로 귀환하게 될 예정이다. 1997년 패스파인더 미션과 마스 글로벌 서베이어에서부터 시작해 지난 25년간 계속해서 지구에서 보낸 궤도선착륙선로버 그리고 헬리콥터까지 붉은 행성에서 로봇 탐사가 진행되고 있다.

Explanation: The Perseverance rover’s Mastcam-Z captured images to create this mosaic on August 4, 2022. The car-sized robot was continuing its exploration of the fan-shaped delta of a river that, billions of years ago, flowed into Jezero Crater on Mars. Sedimentary rocks preserved in Jezero’s delta are considered one of the best places on Mars to search for potential signs of ancient microbial life and sites recently sampled by the rover, dubbed Wildcat Ridge and Skinner Ridge, are at lower left and upper right in the frame. The samples taken from these areas were sealed inside ultra-clean sample tubes, ultimately intended for return to Earth by future missions. Starting with the Pathfinder Mission and Mars Global Surveyor in 1997, the last 25 years of a continuous robotic exploration of the Red Planet has included orbiterslandersrovers, and a helicopter from planet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4
Image Credit & CopyrightProcessing – Robert Gendler
Data – Hubble Tarantula TreasuryEuropean Southern ObservatoryJames Webb Space TelescopeAmateur Sources

황새치자리 30으로도 알려진 독거미 성운은 주변의 왜소 은하 대마젤란운 속 천 광년 지름이 넘는 거대한 별 탄생 지역이다. 이곳은 약 18만 광년 거리에 떨어져있으며 국부 은하군 전체에서 가장 거대하고 난폭한 별 탄생 지역이다. 거대한 우주와 지상 망원경으로 찍은 데이터로 만든 이 장엄한 장면 속에 우주 거미가 누워있다. 독거미 안에 (NGC 2070), R136으로 불리는 중앙의 무거운 별들의 성단에서 나오는 강한 복사, 항성풍, 그리고 초신성 폭발의 충격파들이 거미 모양의 필라멘트를 만들고 성운을 뜨겁게 만든다. 독거미 주변에는 어린 별, 필라멘트 그리고 거품 모양으로 불려나간 구름 덩어리들이 있는 또 다른 별 탄생 지역이 있다. 사실 이 사진은 오른쪽 아래 현대에 폭발한 가장 가까운 초신성이 있던 자리 SN 1987A를 포함하고 있다. 이 가득한 장면은 남쪽 황새치자리 방향으로 보름달 4개 또는 2도 정도 너비를 담고 있다. 그런데 만약 독거미 성운이 우리은하 속에서 별이 탄생하고 있는 오리온 성운 정도 1,500 광년 거리에 있었다면 하늘 절반을 가득 채울 정도로 보였을 것이다.

Explanation: The Tarantula Nebula, also known as 30 Doradus, is more than a thousand light-years in diameter, a giant star forming region within nearby satellite galaxy the Large Magellanic Cloud. About 180 thousand light-years away, it’s the largest, most violent star forming region known in the whole Local Group of galaxies. The cosmic arachnid sprawls across this magnificent view, an assembly of image data from large space- and ground-based telescopes. Within the Tarantula (NGC 2070), intense radiation, stellar winds, and supernova shocks from the central young cluster of massive stars cataloged as R136 energize the nebular glow and shape the spidery filaments. Around the Tarantula are other star forming regions with young star clusters, filaments, and blown-out bubble-shaped clouds. In fact, the frame includes the site of the closest supernova in modern times, SN 1987A, at lower right. The rich field of view spans about 2 degrees or 4 full moons, in the southern constellation Dorado. But were the Tarantula Nebula closer, say 1,500 light-years distant like the Milky Way’s own star forming Orion Nebula, it would take up half the sk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3
Image Credit & CopyrightDario Giannobile

북반구 사람들에게 9월의 보름달은 수확의 달로 여겨진다. 9월 9일 이 망원 카메라로 찍은 사진 속에 카스티글리오네 디 시칠리의 역사적인 마을 위로 태양이 저무면서 반사된 따뜻한 빛이 담겼다. 축제, 이야기, 그리고 음악이 함께 하는 수확의 달은 추분 즈음 떠오르는 보름달을 부르는 전통적인 이름이다. 구전되는 정말 딱 맞는 이름이다. 낮 시간이 짧아지는 계절에 다가가면서, 농부들은 저녁에서 새벽 사이에 보름달 빛을 받으며 농작물을 수확할 수 있다.

Explanation: For northern hemisphere dwellers, September’s Full Moon was the Harvest Moon. Reflecting warm hues at sunset it rises over the historic town of Castiglione di Sicilia in this telephoto view from September 9. Famed in festival, story, and song Harvest Moon is just the traditional name of the full moon nearest the autumnal equinox. According to lore the name is a fitting one. Despite the diminishing daylight hours as the growing season drew to a close, farmers could harvest crops by the light of a full moon shining on from dusk to daw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2
Image Credit & Copyright: Jarmo Ruuth, Telescope Live; Text: Ata Sarajedini (Florida Atlantic U.Astronomy Minute podcast)

이건 하늘에서 가장 거대한 성운 중 하나다 — 그런데 왜 잘 알려져있지 않을까? 거의 안드로메다 은하에 버금가는 겉보기 크기로 보이는 이 거대한 도마뱀 성운은 도마뱀자리 방향에서 찾을 수 있다. 이 발광 성운은 너무 어두워서 시야가 넓은 쌍안경으로는 보기 어려운데, 또 — 거의 3나 될 정도로 각크기가 너무 커서 거대한 망원경으로도 보기 어렵다. 카메라로 아주 긴 노출 촬영을 한 덕분에 샤플레스 126 (Sh2-126)이라 불리는 이 성운의 깊이, 폭, 파도, 그리고 아름다움을 볼 수 있게 되었다. 위 사진은 스페인 IC 천문 관측소에서 7월과 6월 사이에 여섯 날 밤에 걸쳐 다섯 가지 다른 색깔로 10시간 넘게 찍은 노출 사진을 모아서 만든 것이다. 대 도마뱀 성운 속 수소 가스는 붉게 빛나는 성운의 가운데 바로 위 밝고 푸르게 빛나는 밝은 별 도마뱀자리 10에서 나오는 빛에 의해 들뜨면서 붉은 빛을 내고 있다. 이 별과 성운은 약 1,200 광년 거리에 있다.

Explanation: It is one of the largest nebulas on the sky — why isn’t it better known? Roughly the same angular size as the Andromeda Galaxy, the Great Lacerta Nebula can be found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Lizard (Lacerta). The emission nebula is difficult to see with wide-field binoculars because it is so faint, but also usually difficult to see with a large telescope because it is so great in angle — spanning about three degrees. The depth, breadth, waves, and beauty of the nebula — cataloged as Sharpless 126 (Sh2-126) — can best be seen and appreciated with a long duration camera exposure. The featured image is one such combined exposure — in this case 10 hours over five different colors and over six nights during this past June and July at the IC Astronomy Observatory in Spain. The hydrogen gas in the Great Lacerta Nebula glows red because it is excited by light from the bright star 10 Lacertae, one of the bright blue stars just above the red-glowing nebula’s center. The stars and nebula are about 1,200 light years distan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3
Image Credit & Copyright: Alan Friedman (Averted Imagination)

이번 달 초, 태양은 기록적인 아주 긴 필라멘트를 보여주었다. 사진 가운데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아주 밝게 곡선으로 뱀처럼 흐르는 필라멘트의 총 길이는 태양 반지름의 절반 정도로 추정된다 — 350,000 km 보다 더 길다. 이 필라멘트는 태양 자기장을 따라 흐르는 뜨거운 가스로 이루어져있으며, 옆에서 보면 홍염이 올라오는 것으로 보일 것이다. 다른 작은 홍염도 태양 가장자리에서 동시에 일어났다. 위 사진은 가상의 색을 입히고 색을 반전시킨 것으로 필라멘트 뿐 아니라 태양의 카펫같은 채층까지 더 잘 보여준다. 오른쪽 위에 있는 밝은 점은 사실 지구 크기만한 흑점이다. 태양 필라멘트는 일반적으로 수 시간에서 수 일간 지속되다가, 갑자기 태양 위로 뜨거운 플라즈마가 되어 붕괴한다. 하지만 가끔은 강력한 입자들을 태양계 공간 속으로 분출하고 폭발하면서, 지구에 오로라를 일으키기도 한다. 사진에 담긴 필라멘트는 9월 초 나타났고 계속 일주일 정도 내내 유지되었다.

Explanation: Earlier this month, the Sun exhibited one of the longer filaments on record. Visible as the bright curving streak around the image center, the snaking filament’s full extent was estimated to be over half of the Sun‘s radius — more than 350,000 kilometers long. A filament is composed of hot gas held aloft by the Sun’s magnetic field, so that viewed from the side it would appear as a raised prominence. A different, smaller prominence is simultaneously visible at the Sun’s edge. The featured image is in false-color and color-inverted to highlight not only the filament but the Sun’s carpetchromosphere. The bright dot on the upper right is actually a dark sunspot about the size of the Earth. Solar filaments typically last from hours to days, eventually collapsing to return hot plasma back to the Sun. Sometimes, though, they explode and expel particles into the Solar System, some of which trigger auroras on Earth. The pictured filament appeared in early September and continued to hold steady for about a week.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0
Image Credit & Copyright: Daniel Ščerba

하늘에 있는 붉은 필라멘트들은 무엇일까? 이것은 약 35년 전에서야 확인된 아주 드문 종류의 번개: 붉은 요정이다. 연구자들은 강하게 + 전하를 띠는 구름에서 땅으로 내리치는 번개 이후에 붉은 요정들이 발생한다는 걸 보였고, 이들은 100m 크기 공 모양의 이온화된 공기 안에서 시작하며 빛의 속도의 10퍼센트 속도로 약 80km 고도에서 내리친다. 그들은 뒤이어 빠르게 거꾸로 내리치는 이온화된 구체들의 군집을 만든다. 이 사진은 체코 모라비아 북부에 있는 예세니키 산에서 지난 달 말 촬영한 것이다. 붉은 요정까지의 거리는 약 200km 정도다. 붉은 요정들은 수 초 안에 발생하고 강력한 뇌운이 발생했을 때 옆에서 가장 잘 볼 수 있다.

Explanation: What are those red filaments in the sky? They are a rarely seen form of lightning confirmed only about 35 years ago: red sprites. Research has shown that following a powerful positive cloud-to-ground lightning strike, red sprites may start as 100-meter balls of ionized air that shoot down from about 80-km high at 10 percent the speed of light. They are quickly followed by a group of upward streaking ionized balls. The featured image was taken late last month from the Jeseniky Mountains in northern Moravia in the Czech Republic. The distance to the redsprites is about 200 kilometers. Red sprites take only a fraction of a second to occur and are best seen when powerful thunderstorms are visible from the sid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