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ber by EMSIEN-3 LTD
Authors Posts by WouldYouLike

WouldYouLike

2259 POSTS 0 COMMENTS
대한민국 우주 외교관 우주라이크

0 42
Image Credit: NASAESASSICassini Imaging Team

지구에서 토성은 절대 초승달 모양으로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이 웅장하고 거대한 행성을 탐사선으로 바라봤을 때 햇빛이 비치는 얇은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초승 토성의 모습은 2007년 로봇 카시니 탐사선으로 촬영한 실제 칼라 사진이다. 이 사진에는 태양의 정반대 방향의 — 빛을 받지 않는 쪽 — 지구에서는 보이지 않는 쪽의 토성의 고리가 담겨있다. 구름 띠의 미묘한 색깔, 행성에 그려진 고리의 그림자, 그리고 고리 위에 그려진 행성의 그림자도 함께 볼 수 있다. 두 시 방향에 위성 미마스와 네 시 방향에 야누스도 함께 작게 빛나는 모습으로 볼 수 있으며 (여덟시 방향에 있는) 판도라는 찾기가 어렵다. 지구에서 충의 위치에 있는 토성의 원반은 현재 거의 보름달처럼 보인다. 현재 토성과 함께 밝은 거대한 행성 목성은 새벽 하늘 일찍 함께 떠오른다.

Explanation: From Earth, Saturn never shows a crescent phase. But when viewed from a spacecraft the majestic giant planet can show just a sunlit slice. This image of crescent Saturn in natural color was taken by the robotic Cassini spacecraft in 2007. It captures Saturn’s rings from the side of the ring plane opposite the Sun — the unilluminated side — another vista not visible from Earth. Visible are subtle colors of cloud bands, the complex shadows of the rings on the planet, and the shadow of the planet on the rings. The moons Mimas, at 2 o’clock, and Janus 4 o’clock, can be seen as specks of light, but the real challenge is to find Pandora (8 o’clock). From Earth, Saturn’s disk is nearly full now and opposite the Sun. Along with bright fellow giant planet Jupiter it rises in the early evening.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5
Image Credit & Copyright: Jose Mtanous

안타레스의 동쪽에 별들로 빽빽한 우리 은하수의 중심부를 가리고 있는 어두운 형체가 보인다. 20세기 초 천문학자 E. E. 버나드에 의해 명명된 이 성간 먼지 구름은 B59, B72, B77과 B78를 포함하며 별들로 빽빽한 우주를 뒤로하고 펼쳐져있다. 여기 사진에 담긴 구름의 형체는 파이프의 굴뚝과 막대기 모양을 하고 있다. 그래서 이 성운은 유명한 별명인 파이프 성운이라고 불린다. 이 깊고 넓은 장면은 발음하기 까다로운 뱀주인자리 방향으로 보름달 10개 또는 10도 정도 너비에 해당하는 영역을 담고 있다. 파이프 성운은 뱀주인자리의 어두운 암흑 성운의 일부분으로 약 45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다. 파이프 성운 안에서 가스와 먼지가 모여있는 높은 밀도의 핵이 수축하면서 별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Explanation: East of Antares, dark markings sprawl through crowded star fields toward the center of our Milky Way Galaxy. Cataloged in the early 20th century by astronomer E. E. Barnard, the obscuring interstellar dust clouds include B59, B72, B77 and B78, seen in against the starry background. Here, their combined shape suggests a pipe stem and bowl, and so the dark nebula’s popular name is the Pipe Nebula. The deep and expansive view covers a full 10 by 10 degree field in the pronounceable constellation Ophiuchus. The Pipe Nebula is part of the Ophiuchus dark cloud complex located at a distance of about 450 light-years. Dense cores of gas and dust within the Pipe Nebula are collapsing to form star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40
Image Credit & Copyright: Emanuele Petrilli

메시에 20으로도 알려진 이 아름다운 삼렬 성운은 성운들이 가득한 궁수자리에서 작은 망원경으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약 5,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이 알록달록한 우주의 색감은 근처의 1도 너비로 펼쳐진 산개 성단 메시에 21(오른쪽)과 함께 섞여있다. 먼지 띠에 의해 갈라진 삼렬 자체는 약 40광년 크기로 겨우 300,000년 밖에 되지 않았다. 이는 우리 하늘에서 가장 어린 별 탄생 지역 중 하나로, 새롭게 태어난 어린 별들이 그 곳의 먼지와 가스 구름 속에 자리하고 있다. 산개 성단 M21 까지의 거리는 M20과 비슷하게 추정되지만 이 망원경으로 찍은 아름다운 사진 속에 함께 담겨있는 두 천체가 실제로 서로 연관된 건 아니다. 사실 M21의 별들은 훨씬 나이가 많으며 약 8백만 년으로 추정된다.

Explanation: The beautiful Trifid Nebula, also known as Messier 20, is easy to find with a small telescope in the nebula rich constellation Sagittarius. About 5,000 light-years away, the colorful study in cosmic contrasts shares this well-composed, nearly 1 degree wide field with open star cluster Messier 21 (right). Trisected by dust lanes the Trifid itself is about 40 light-years across and a mere 300,000 years old. That makes it one of the youngest star forming regions in our sky, with newborn and embryonic stars embedded in its natal dust and gas clouds. Estimates of the distance to open star cluster M21 are similar to M20’s, but though they share this gorgeous telescopic skyscape there is no apparent connection between the two. In fact, M21’s stars are much older, about 8 million years ol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46

Video Credit & Copyright: Martha Schaefer, Brad Schaefer, Jim Stamm; Music & LicenseAwakening (Wojciech Usarewicz), Lone Tree Music

고대의 태양 단검은 당신을 위협하지 않는다. 대신 당시의 시간을 알려준다. 태양 단검은 햇빛이 근처 바위의 틈 사이로 비추면서 단검 모양으로 그리는 그림자를 의미한다. 수 천년 전부터, 미국 남서쪽의 원주민들은 하늘에서 태양이 움직이는 동안 각기 다른 방향에서 그려지는 태양 단검을 나선 모양의 암각화로 바위 위에 그렸다. 해시계의 일종으로, (예를 들어) 정오에 나선 무늬에서 태양 단검이 가리키는 방향은 1년 중 며칠인지를 의미했고, 하지/동지나 춘/추분을 알 수 있었다. 태양 단검은 태양 주술사가 제사를 지내거나 기도를 올릴 때 사용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위 영상은 잘 알려지지 않은 미국애리조나투썬 근처의 태양 단검 암각화의 모습을 담고 있으며 이는 기원후 1000년에 호호캄족 태양 주술사에 의해 그려진 것이다. 

Explanation: Ancient sun daggers will not hurt you, but they may tell you the time.  A sun dagger is a dagger-shaped gap in a shadow created by sunlight streaming through a crevice in a nearby rock. Starting over a thousand year ago, native people of the American southwest carved spiral petroglyphs into rocks that became illuminated by sun daggers in different ways as the Sun shifts in the sky. A type of sundial, where the end of the sundagger points in the spiral at high noon (for example) indicates a time of year, possibly illuminating a solstice or equinox.  Sun daggers are thought to have been used by Sun Priests during lone vigils with prayers and offerings.  Of the few known, the featured video discusses the historic Picture Rocks Sun Dagger near TucsonArizonaUSA, likely created by a Hohokam Sun Priest around 1000 A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86
Image Credit & Copyright: Constantine Emmanouilidi

지구도 우리에게 이 혜성을 보여주려고 했던 걸가? 물론 그렇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 사진에선 마치 그런 것처럼 보인다. 이 사진 속 멀리 배경에는 혜성 NEOWISE가 2주 전 그리스 북부를 지나는 모습이 담겨잇다. 혜성 위로 북두칠성 (또는 아즈텍 신화에서 마녀로도 알려진) 밝은 별자리와 많은 별들이 어우러져 지난 달 북쪽 하늘에서 맨눈으로도 혜성을 찾을 수 있었다. 배경에는 지구에서 그 폭에 비해서 가장 깊은 협곡인 비코스 협곡이 보인다. 이 협곡은 보이도마티스 강에 의해 지난 수 백만 년 간 진행된 침식으로 아주 느리게 형성된 것이다. 이 사진은 아주 철저한 계획과 오랜 기다림, 운, 그리고 강풍을 견뎌내는 용기와 주변의 늑대를 피해다닌 끝에 얻어낸 결과다. 혜성 C/2020 F3 (NEOWISE)는 계속해서 어두워지고 있으며 현재 태양계 외곽으로 되돌아가면서 이제는 쌍안경으로 겨우 볼 수 있다. 

Explanation: Did the Earth part to show us this comet? Of course not, even if this image makes it seem that way. Pictured far in the background is Comet NEOWISE as it appeared about two weeks ago over northern Greece. Above the comet are many stars including the bright stars of the Big Dipper (also the Sorcerer, in Aztec mythology), an asterism that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used to find the naked-eye comet as it hovered in the northern sky over the past month. In the foreground is Vikos Gorge, the deepest gorge on Earth, relative to its width. The gorge was slowly created by erosion from the Voidomatis River over the past few million years. Capturing this image took a lot of planning, waiting, luck, braving high winds, and avoiding local wolves. Comet C/2020 F3 (NEOWISE) continues to fade and is now best visible through binoculars as it coasts back to the outer Solar System.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49
Left Image Credit & Copyright: Damia Bouic;
Right Image Credit: NASAJPL-CaltechMSSSDigital processing: Damia Bouic

화성에서 본 일몰은 지구와 어떻게 다를까? 우리의 별 태양이 저무는 모습을 지구와 화성에서 본 사진을 비교해보자. 위에 담긴 사진은 같은 시야각 안에 담긴 장면을 양 옆에 하나씩 비교한 모습이다. 재빠르게 사진을 보면 화성에서 본 태양이 지구에서보다 더 작게 보인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화성은 태양에서 지구보다 50% 더 멀기 때문에 더 작게 보인다. 그보다 더 놀라운 건 아마도 화성의 일몰이 보통 주황으로 보이는 지구에서의 일몰과 달리 확연하게 푸르다는 점일 것이다. 화성에서의 푸른 빛이 보이는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아마 화성 먼지에 의한 산란 효과와 관련된 것으로 생각된다. 이 지구에서의 일몰 사진은 2012년 3월 프랑스 마르세유에서 찍은 것이고, 화성에서의 일몰은 NASA의 큐리오시티 로버가 화성의 게일 크레이터에서 2015년에 찍은 것이다. 지난 주 새로운 로버와 헬리콥터가 마스 2020을 타고 화성으로 발사되었다.

Explanation: How different does sunset appear from Mars than from Earth? For comparison, two images of our common star were taken at sunset, one from Earth and one from Mars. These images were scaled to have same angular width and featured here side-by-side. A quick inspection will reveal that the Sun appears slightly smaller from Mars than from Earth. This makes sense since Mars is 50% further from the Sun than Earth. More striking, perhaps, is that the Martian sunset is noticeably bluer near the Sun than the typically orange colors near the setting Sun from Earth. The reason for the blue hues from Mars is not fully understood, but thought to be related to forward scattering properties of Martian dust. The terrestrial sunset was taken in 2012 March from MarseilleFrance, while the Martian sunset was captured in 2015 by NASA‘s robotic Curiosity rover from Gale crater on Mars. Last week a new rover and a helicopter — onboard Mars 2020 — launched for Mar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59
Image Credit & Copyright: Chad Leader

은하의 기묘한 이야기를 표현한 듯한, 아주 높이 멀리 떠있는 세페우스자리에서 코끼리 코 성운이 발광 성운과 어린 성단 IC 1396를 품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vdB 142로도 알려진 이 우주 코끼리 코는 20광년이 넘는 크기다. 이 세밀한 장면은 이온화된 수소와 산소 원자에서 나오는 빛을 협대역 필터로 관측한 모습이다. 그 결과 얻어낸 이 장면에는 성간 먼지와 가스로 이뤄진 덩어리들의 밝은 실루엣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그 안에 펼쳐진 어두운 덩굴손 모양의 구름은 별들을 만들어내는데 쓰이는 재료를 품고 있으며 그 안에 원시성을 숨기고 있다. 약 3,000 광년 거리에 떨어진 상대적으로 어두운 IC 1396는 하늘에서 약 5도에 해당하는 넓은 영역에 펼쳐져있다. 이 극적인 장면은 1도 정도 너비를 품고 있으며 이는 보름달 두 개 정도 크기에 해당한다. 

Explanation: Like an illustration in a galactic Just So Story, the Elephant’s Trunk Nebula winds through the emission nebula and young star cluster complex IC 1396, in the high and far off constellation of Cepheus. Also known as vdB 142, the cosmic elephant’s trunk is over 20 light-years long. This detailed close-up view was recorded through narrow band filters that transmit the light from ionized hydrogen and oxygen atoms in the region. The resulting composite highlights the bright swept-back ridges that outline pockets of cool interstellar dust and gas. Such embedded, dark, tendril-shaped clouds contain the raw material for star formation and hide protostars within. Nearly 3,000 light-years distant, the relatively faint IC 1396 complex covers a large region on the sky, spanning over 5 degrees. This dramatic scene spans a 1 degree wide field of view though, about the size of 2 Full Moon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61
Image Credit & Copyright: John Kraus

목요일 플로리다의 스페이스 코스트 상공 5,000피트를 날던 작은 비행기에서 푸른 아침 하늘 위로 날아오르는 로켓의 궤적을 포착했다. 이건 7월 지구에서 화성으로가는 미션 중 세번째다. 아틀라스 V 로켓은 케이프 커네버럴 공군 기지의 41번 우주 발사장에서 7:50am EDT에 NASA의 마스 2020 퍼시버런스 로버를 싣고 발사되었다. 자동차 크기의 퍼시버런스는 2021년 2월 붉은 행성의 지제로 크레이터에 착륙할 예정이다. 이 로버 안에는 인제뉴어티 화성 헬리콥터도 함께 타고 있다.

Explanation: On Thursday this snapshot from a small plane 5,000 feet above Florida’s Space Coast caught a rocket’s trail rising into the blue morning sky. It was July’s third launch of a mission from planet Earth bound for Mars. The Atlas V rocket left Cape Canaveral Air Force Station from Space Launch Complex 41 at 7:50am EDT carrying NASA’s Mars 2020 Perseverance Rover. The car-sized Perseverance is headed for a landing at Jezero Crater on the Red Planet in February 2021. On board the sophisticated rover is the Ingenuity Mars Helicop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52
Image Credit & Copyright: Luc Debeck

7월 23일 행성 지구의 벨기에 호가든의 뒷마당 작은 망원경으로 찍은 이 화성의 모습은 아주 선명하다. 햇빛을 받고 있는 이 붉은 행성의 밝은 남쪽 극관이 위 아래가 뒤집힌 이 사진 속에 위쪽에 담겨 있으며, 시르티스 메이저로 알려진 어두운 영역이 오른쪽 (동쪽) 가장자리 쪽으로 펼쳐져있다. 현재 자정 즈음에 떠오르는 이 붉은 행성은 10월 초 충의 위치에 놓이게 된다. 화성보다 더 빠른 속도로 궤도를 돌고 있는 지구에서 망원경으로 보면 화성을 곧 지구가 따라잡아가면서 붉은 화성의 원반은 더 크고 더 밝은 모습으로 보이게 된다. 화성의 지제로 크레이터가 시르티스 메이저 영역 안에 자리하고 있다. 이곳은 NASA의 2020년 오늘 발사하는 화성 탐사선 퍼시비어런스가 착륙할 곳이다.

Explanation: Mars looks pretty sharp in this backyard telescope image captured on July 23 from Hoegaarden, Belgium, planet Earth. The Red Planet’s bright south polar cap is bathed in sunlight at the top of the inverted view, while the dark feature known as Syrtis Major extends toward the right (eastern) edge. Rising around midnight for now, the Red Planet is months away from its own opposition in early October. Telescopic views will improve even more as Earth, in its faster orbit, catches up to Mars, the ruddy disk growing larger and brighter still. The martian Jezero Crater is within the Syrtis Major region. That’s the landing site for NASA’s 2020 Mars Rover Perseverance, scheduled for launch toda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78
Image Credit & Copyright: Jean-Luc Dauvergne

혜성 NEOWISE가 북반구의 여름 하늘을 가로질러 지나가는 동안 충 근처에 놓인 목성과 토성은 아주 밝게 빛나고 있다. 목성이 태양 정반대편에 놓이는 충은 7월 14일이었고 토성의 충은 7월 21일이었다. 이 두 거대한 행성들은 지금도 2020년 중 행성 지구에 가장 가까운 지점을 지나고 있다. 궁수자리 방향에서 이 두 행성을 밤 내내 볼 수 있으며 망원경으로 가장 밝게 제대로 볼 수 있는 기회다. 사진 속 두 행성은 모두 7월 22일 파리의 발코니에서 망원경으로 찍은 것으로, 이 두 거대한 행성에서 가장 유명한 토성의 밝은 고리와 목성의 대적점이 담겨있는 모습이다. 두 행성은 우리를 전혀 실망시키지 않았다. 태양계에서 가장 거대한 이 두 행성은 2020년 동안 앞으로도 계속 관측할 수 있을 것이다. 12월 21일 하늘 덕후들은 20년에 한 번 찾아오는 목성과 토성이 함께 만나는 대조우를 볼 수 있을 것이다. 

Explanation: As Comet NEOWISE sweeps through northern summer skies, Jupiter and Saturn are shining brightly, near opposition. With Jupiter opposite the Sun on July 14 and Saturn on July 21, the giant planets are still near their closest to planet Earth in 2020. Sharing the constellation Sagittarius they are up all night, and offer their best and brightest views at the telescope. Both captured on July 22 from a balcony in Paris these two sharp telescopic images don’t disappoint, showing off what the giant planets are famous for, Saturn’s bright rings and Jupiter’s Great Red Spot. These giants of the Solar System are worth following during 2020. On December 21, skygazers can watch the once-in-20-year great conjunction of Jupiter and Satur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