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ber by EMSIEN-3 LTD
Authors Posts by WouldYouLike

WouldYouLike

2645 POSTS 0 COMMENTS
대한민국 우주 외교관 우주라이크

    0 25
    Image Credit & Copyright: Andrew Klinger

    우리 작은 행성의 팬들은 이 우주 구름의 경계를 알아볼 수 있을 것이다. 왼쪽에 어둡게 빛을 가리고 있는 먼지 띠에 의해서 밝은 경계가 그려져있다. 이곳은 NGC 7000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발광 성운으로 더 유명한 북 아메리카 성운으로 불린다. 북 아메리카 성운의 동해안 바로 오른쪽에는 펠리칸 성운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모습을 하고 있는 IC 5070이 있다. 이 두 개의 밝은 성운은 약 1,500 광년 거리에 떨어져 있고 둘 모두 동일하게 거대하고 복잡한 별 탄생 지역으로 더 유명한 오리온 성운과 비슷하게 가깝다. 그 거리를 감안하면 3도 너비로 펼쳐진 이 영역은 80광년 크기로 펼쳐진 셈이다. 이 아름다운 우주 초상화는 수소, 황, 그리고 산소 원자 에서 나오는 특정한 빛과 이온화 전면부의 빛을 담기 위한 협대역 데이터를 활용해 완성했다. 이 성운은 어두운 장소에서 쌍안경으로 볼 수 있다. 백조자리의 밝은 별 데네브의 북동쪽을 바라보면 된다. 

    Explanation: Fans of our fair planet might recognize the outlines of these cosmic clouds. On the left, bright emission outlined by dark, obscuring dust lanes seems to trace a continental shape, lending the popular name North America Nebula to the emission region cataloged as NGC 7000. To the right, just off the North America Nebula’s east coast, is IC 5070, whose avian profile suggests the Pelican Nebula. The two bright nebulae are about 1,500 light-years away, part of the same large and complex star forming region, almost as nearby as the better-known Orion Nebula. At that distance, the 3 degree wide field of view would span 80 light-years. This careful cosmic portrait uses narrow band images combined to highlight the bright ionization fronts and the characteristic glow from atomic hydrogen, sulfur, and oxygen gas. These nebulae can be seen with binoculars from a dark location. Look northeast of bright star Deneb in the constellation Cygnus the Swa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3
      Image Credit: National Hurricane CenterNOAANASAProcessing: Nilfanion (via Wikipedia)

      지구에서 태풍은 어디로 갈까? 보통 대서양에서는 허리케인이라 불리고 태평양에서는 태풍이라고 불리는 이 거대한 폭풍이 어떤 경로로 이동했는지 1985년에서 2005년 사이 경로가 위 지도에 표현되어 있다. 이 지도는 따뜻한 물이 에너지를 얻으면서 보통 물에서 출발한 태풍이 이동한 과정을 보여준다. 이 지도에서 태풍은 코리올리 효과가 영이 되는 지구 적도를 — 드물게 근접하긴 하지만 — 교차하지 않는다. 태풍이 회전하기 위해선 코리올리 효과가 필요하다. 코리올리 힘 때문에 태풍의 경로가 적도에서 아치 모양을 그리며 휘어진다. 태풍의 장시간 트랜드는 연구 주제로 남아있지만 증거에 따르면 허리케인은 일반적으로 북 대서양에서 지난 30년 도안 더 강했고 이들의 세기는 계속해서 강해지고 있다.

      Explanation: Where on Earth do cyclones go? Usually known as hurricanes when in the Atlantic Ocean and typhoons when in the Pacific, the featured map shows the path of all major storms from 1985 through 2005. The map shows graphically that cyclones usually occur over water, which makes sense since evaporating warm water gives them energy. The map also shows that cyclones never cross — and rarely approach — the Earth’s equator, since the Coriolis effect goes to zero there, and cyclones need the Coriolis force to circulate. The Coriolis force also causes cyclone paths to arc away from the equator. Although long-term trends remain a topic of research, evidence indicates that hurricanes have become, on the average, more powerful in the North Atlantic over the past 30 years, and their power is projected to keep increasing.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5
        Image Credit: NASAJPL-CaltechMSSSProcessing & LicenseElisabetta Bonora & Marco Faccin (aliveuniverse.today)

        마운트 샤프로 가는 길은 어디일까? 9월 초 로봇 탐사선 큐리오시티는 계속해서 게일 크레이터 중앙 봉우리를 향해 올라가면서 고대 물에 관한 더 많은 단서와 화성에서 생명이 살 수 있었다는 추가 증거를 찾아다녔다. 최근의 화성에서 맞이한 아침에 드릴로 땅을 파기 전 탐사선은 이 360도 파노라마 사진을 통해 지구에 남아있는 큐리오시티의 팀원들에게 지형의 모습 그리고 앞으로 갈만한 경로를 파악할 수 있게 해주었다. 수평 방향으로 압축된 이 사진 속 환상적인 장면 속에는 화성의 층층이 쌓인 언덕붉은 암석으로 된 땅, 회색의 모래, 그리고 먼지가 낀 대기권을 볼 수 있다. 마리아 고든 노츠라는 이름의 가운데 왼쪽 언덕의 이름은 유명한 스코틀랜드 지질학자를 기리며 이름을 붙였다. 현재 계획은 큐리오시티를 계속 나아가게 하면서 고든 노츠의 오른쪽을 지나 연구하고 탐사 여정을 이어가는 것이다. 

        Explanation: Which way up Mount Sharp? In early September, the robotic rover Curiosity continued its ascent up the central peak of Gale Crater, searching for more clues about ancient water and further evidence that Mars could once have been capable of supporting life. On this recent Martian morning, before exploratory drilling, the rolling rover took this 360-degree panorama, in part to help Curiosity’s human team back on Earth access the landscape and chart possible future routes. In the horizontally-compressed featured image, an amazing vista across Mars was captured, complete with layered hillsred rocky ground, gray drifting sand, and a dusty atmosphere. The hill just left of center has been dubbed Maria Gordon Notch in honor of a famous Scottish geologist. The current plan is to direct Curiosity to approach, study, and pass just to the right of Gordon Notch on its exploratory trek.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1
          Image Credit & Copyright: Egon Filter

          거울 속에 무엇이 있는걸까? 어두운 남쪽 하늘을 찍은 위 사진에서 밤하늘에서 가장 밝은 은하 세 개를 쉽게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왼쪽부터 소마젤란운 (SMC), 대마젤란운 (LMC), 그리고 우리 은하 중심부다. 이 셋은 각각 물이 채워진 웅덩이에 비치고 있다. 하지만 익살스러운 천체사진가가 비추고 있는 거울에는 무엇이 있는가? 우리 은하 중심부 근처 먼지 구름 — 그리고 행성 목성이다. 이 사진은 세밀한 계획에 따라 같은 카메라로 브라질 남부 모스타다스의 같은 장소에서 2019년 중순 같은 날 밤 동안 찍은 사진을 모아서 완성했다. 이 사진은 2021년 국제 어두운 하늘 협회에서 주최한 어둠을 담다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Explanation: What’s that in the mirror? In the featured image of the dark southern sky, the three brightest galaxies of the night are all relatively easy to identify. Starting from the left, these are the Small Magellanic Cloud (SMC), the Large Magellanic Cloud (LMC), and part of the central band of our Milky Way Galaxy. All three are also seen reflected in a shallow pool of water. But what is seen in the mirror being positioned by the playful astrophotographer? Dust clouds near the center of our Milky Way — and the planet Jupiter. The composite was carefully planned and composed from images captured from the same camera in the same location and during the same night in mid-2019 in Mostardas, south Brazil. The picture won first place in the Connecting to the Dark division of the International Dark-Sky Association‘s Capture the Dark contest for 2021.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4
            Image Credit & Copyright: Davide Necchi

            하늘에 무슨 일이 벌어진걸까? 오로라다! 2015년 포착한 이 오로라는 아이슬란드 사람들에게 가장 밝고 빠르게 변하는 모습으로 나타났다. 이 오로라는 태양 폭풍의 결과로 태양에서 분출된 강한 에너지 입자들이 며칠 뒤 지구의 보호막 자기장을 때리면서 만들어졌다. 나선 형태 패턴을 볼 수 있지만, 창의적인 인간은 이 복잡한 모습의 대기권 유령 속에서 아주 많은 평범한 아이콘들을 연상할 수 있다. 배경에는 셀포스 시티의 빛나는 다리가 있는 올푸사 강을 볼 수 있다. 낮은 구름 너머에는 거의 보름달을 한 달이 있다. 역사적으로 잠잠했던 11년 주기의 태양 활동 극소기를 지나면서 지구에 오로라를 일으키는 태양의 활기는 다시 서서히 올라가고 있다.

            Explanation: What’s happened to the sky? Aurora! Captured in 2015, this aurora was noted by Icelanders for its great brightness and quick development. The aurora resulted from a solar storm, with high energy particles bursting out from the Sun and through a crack in Earth’s protective magnetosphere a few days later. Although a spiral pattern can be discerned, creative humans might imagine the complex glow as an atmospheric apparition of any number of commonicons. In the foreground of the featured image is the Ölfusá River while the lights illuminate a bridge in Selfoss City. Just beyond the low clouds is a nearly full Moon. The liveliness of the Sun — and likely the resulting auroras on Earth — is slowly increasing as the Sun emerges from a Solar minimum, a historically quiet period in its 11-year cycl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4
              Image Credit: NASAJPL-CaltechSpace Science InstituteMindaugas Macijauskas

              행성 지구의 밤하늘은 밝지만 좋은 망원경으로 본 토성은 별 파티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리를 갖고 있는 모습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환상적인 토성 고리와 밤쪽 사진은 외행성보다 태양에 더 가까운 곳에서 망원경으로 보는 것이 불가능하다. 오직 토성의 낮쪽만 볼 수 있다. 사실 이 얇게 햇빛을 받아 빛나고 있는 초승달 모양과 함께 보이는 밤쪽 토성 그리고 그 주변의 복잡한 토성 고리의 모습은 카시니 탐사선으로 찍은 것이다. 행성 지구에서 날려보낸 로봇 탐사선 카시니는 토성 궤도를 향해 날아갔고 2017년 9월 15일 거대한 가스 행성의 대기권 속으로 빠져들기 전까지 13년 간 토성 곁을 맴돌았다. 이 환상적인 모자이크 사진은 카시니의 광각 카메라로 그랜드 피날레 비행이 있기 바로 이틀 전 찍은 것이다. 토성의 밤은 지구에서 또 다른 탐사선 보내지 않는한 다시는 볼 없을 것이다.

              Explanation: Still bright in planet Earth’s night skies, good telescopic views of Saturn and its beautiful rings often make it a star at star parties. But this stunning view of Saturn’s rings and night side just isn’t possible from telescopes closer to the Sun than the outer planet. They can only bring Saturn’s day into view. In fact, this image of Saturn’s slender sunlit crescent with night’s shadow cast across its broad and complex ring system was captured by the Cassini spacecraft. A robot spacecraft from planet Earth, Cassini called Saturn orbit home for 13 years before it was directed to dive into the atmosphere of the gas giant on September 15, 2017. This magnificent mosaic is composed of frames recorded by Cassini’s wide-angle camera only two days before its grand final plunge. Saturn’s night will not be seen again until another spaceship from Earth call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7
                Image Credit & CopyrightRolando Ligustri (CARA ProjectCAST)

                희미한 혜성 츄리모프-게라시멘코(67P)가 황소자리 방향의 배경 별과 먼 은하들 앞을 지나가는 모습이 9월 7일 망원경으로 바라본 이 장면에 담겼다. 약 5년 전 이 혜성의 4km 크기의 이중 형태의 핵은 역사적인 로제타 미션을 통해 지구에서 보낸 로봇이 마침내 착륙한 장소가 되었다. 목성 궤도 너머를 떠돌면서 츄리모프-게라시멘코는 현재 다시 6.4년 주기의 궤도를 따라 11월 2일 다음 근일점 즉 태양에 가장 가까운 지점으로 돌아오게 된다. 11월 12일에는 혜성이 근지점, 지구에서 0.42AU 떨어진 가장 가까운 거리를 지난다. 망원경이 있으면 11월에서 12월 사이에 그 가장 밝은 순간의 모습을 볼 수 있다. 9월 7일 로제타 혜성은 우리 작은 행성에서 약 0.65AU 또는 5.4 광분 거리를 지나게 된다.

                Explanation: Faint comet Churyumov-Gerasimenko (67P) sweeps past background stars in the constellation Taurus and even fainter distant galaxies in this telescopic frame from September 7. About 5 years ago, this comet’s 4 kilometer spanning, double-lobed nucleus became the final resting place of robots from planet Earth, following the completion of the historic Rosetta mission to the comet. After wandering out beyond the orbit of Jupiter, Churyumov-Gerasimenko is now returning along its 6.4 year periodic orbit toward its next perihelion or closest approach to the Sun, on November 2. On November 12, the comet’s perigee, its closest approach to Earth, will bring it within about 0.42 astronomical units. Telescopes should still be required to view it even at its brightest, predicted to be in late November and December. On September 7 Rosetta’s comet was about 0.65 astronomical units away or about 5.4 light-minutes from our fair plane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5
                  Image Credit & CopyrightMartin Pugh

                  약 2백 만년 정도 된 어린 성단이 M16 또는 독수리 성운이라고 알려진 뜨거운 먼지와 가스 구름에 감싸져있다. 이 아름답고 세밀한 사진은 알록달록한 허블 팔레트를 적용해서 허블 우주 망원경을 통해 별이 태어나고 있는 지역의 우주 조각품을 들여다본 모습이다. 코끼로 코 또는 창조의 기둥이라고 불리는 높은 밀도의 먼지 기둥이 사진 가운데 근처에서 수 광년 길이로 서있으며 중력 수축을 통해 별을 만들고 있다. 성단 별에서 나오는 강력한 복사에 의해 그 주변 물질이 불려나가고 있고 결국 새로운 별이 태어나면서 다 날아간다. 가운데 왼쪽의 밝게 빛나는 먼지 띠에서 이어진 또 다른 먼지로 자욱한 모습의 별이 태어나고 있는 먼지 기둥은 독수리 성운의 요정이라고 불린다. M16은 약 7,000 광년 거리에 놓여있으며 성운이 가득한 뱀꼬리자리 방향에서 쌍안경이나 작은 망원경으로도 볼 수 있다.

                  Explanation: A star cluster around 2 million years young surrounded by natal clouds of dust and glowing gas, M16 is also known as The Eagle Nebula. This beautifully detailed image of the region adopts the colorful Hubble palette and includes cosmic sculptures made famous in Hubble Space Telescope close-ups of the starforming complex. Described as elephant trunks or Pillars of Creation, dense, dusty columns rising near the center are light-years in length but are gravitationally contracting to form stars. Energetic radiation from the cluster stars erodes material near the tips, eventually exposing the embedded new stars. Extending from the ridge of bright emission left of center is another dusty starforming column known as the Fairy of Eagle Nebula. M16 lies about 7,000 light-years away, an easy target for binoculars or small telescopes in a nebula rich part of the sky toward the split constellation Serpens Cauda (the tail of the snak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9
                  Image Credit & LicenseStefan Ziegenbalg

                  안드로메다를 감싸고 있는 건 무엇일까? 우주 공간에서 안드로메다 (M31)는 작은 위성 은하들 몇몇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들 중 일부는 우리 은하도 속해있는 국부은하군에 속해있다. 하지만 하늘에서 우리 은하 안에 있는 가스 구름이 마치 M31을 감싸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모습은 지구 대기권의 수증기 구름이 우리 달을 감싸고 있는 것과는 다르다. 하지만 안드로메다 쪽의 가스 구름은 맨눈으로 보이지 않을 만큼 어둡다. 위의 45도 길이의 사진은 가장 넓게 안드로메다 영역을 찍은 사진이다. 이 사진은 특히 수소 원자에서 방출되는 빛에 민감한 사진으로 가스 구름 속 아주 어둡고 낯선 놀라울 정도로 세밀한 모습을 담아냈다. 사진 위쪽에는 국부은하군의 세 번째로 가장 큰 멤버 삼각형자리 은하 (M33)도 있다. 이 은하는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가장 먼 천체다. M33 아래 밝은 우리 은하 별 미라크가 있다. 이 사진은 독일 폴니츠에서 2018년에서 2021년 사이에 찍은 긴 노출 사진 몇 장을 디지털로 합성한 것이다.

                  Explanation: What surrounds the Andromeda galaxy? Out in space, Andromeda (M31) is closely surrounded by several small satellite galaxies, and further out it is part of the Local Group of Galaxies — of which our Milky Way galaxy is also a member. On the sky, however, gas clouds local to our Milky Way appear to surround M31 — not unlike how water clouds in Earth’s atmosphere may appear to encompass our Moon. The gas clouds toward Andromeda, however, are usually too faint to see. Enter the featured 45-degree long image — one of the deeper images yet taken of the broader Andromeda region. This image, sensitive to light specifically emitted by hydrogen gas, shows these faint and unfamiliar clouds in tremendous detail. But the image captures more. At the image top is the Triangulum galaxy (M33), the third largest galaxy in the Local Group and the furthest object that can be seen with the unaided eye. Below M33 is the bright Milky-Way star Mirach. The image is the digital accumulation of several long exposures taken from 2018 to 2021 from PulsnitzGerman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2
                  Image Credit: NASAESA, Hubble; Processing & Copyright: William Ostling (The Astronomy Enthusiast)

                  은하가 하나인가 둘인가? 별, 가스 그리고 먼지로 채워진 NGC 520은 현재 두 개의 구분된 원반 은하가 함께 합쳐져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본 NGC 520의 위 사진에서 충돌하는 은하의 수직으로 길게 이어진 척추를 따라 복잡하게 얽힌 먼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우리 은하가 거대한 원반 은하 이웃 안드로메다 (M31)와 앞으로 수십 만년 후에 충돌하면 이런 모습이 될 거라 생각된다. NGC 520의 충돌은 약 3억 년 전에 시작되었다. Arp 157로도 알려진 NGC 520은 약 1억 광년 거리에 10만 광년 크기로 펼쳐져있고 물고기자리 방향에서 작은 망원경으로도 볼 수 있다. NGC 520의 별들의 속도는 빠르지만 거리가 너무 멀어서 우리의 일생 동안엔 이 충돌하고 있는 한 쌍의 모습이 눈에 띄게 변하진 않는다.

                  Explanation: Is this one galaxy or two? The jumble of stars, gas, and dust that is NGC 520 is now thought to incorporate the remains of two separate disk galaxies. A defining component of NGC 520 — as seen in great detail in the featured image from the Hubble Space Telescope — is its band of intricately interlaced dust running vertically down the spine of the colliding galaxies. A similar looking collision might be expected in a few billion years when our disk Milky Way Galaxy to collides with our large-disk galactic neighbor Andromeda (M31). The collision that defines NGC 520 started about 300 million years ago. Also known as Arp 157, NGC 520 lies about 100 million light years distant, spans about 100 thousand light years, and can be seen with a small telescope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Fish (Pisces). Although the speeds of stars in NGC 520 are fast, the distances are so vast that the battling pair will surely not change its shape noticeably during our lifetim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