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ber by EMSIEN-3 LTD
Authors Posts by WouldYouLike

WouldYouLike

3144 POSTS 0 COMMENTS
대한민국 우주 외교관 우주라이크

0 10
Image Credit: FORS Team8.2-meter VLT AntuESO

별들이 전부 어디로 갔을까? 천문학자들이 하늘에 난 구멍이라고 생각했던 것은 암흑 분자 구름이었다. 여기 높은 밀도로 모여있는 어두운 먼지와 분자 가스들이 배경 별에서 나오는 가시광선 별빛을 실제로 흡수한다. 이 유령처럼 주변을 에워싼 어둠은 이 분자 구름의 내부를 우주에서 가장 춥고 외로운 곳으로 만들었다. 사진에 있는 이곳은 가장 유명한 암흑 흡수 성운 중 하나로 뱀주인자리 방향에 있는 버나드 68로 알려진 구름이다. 중심에서 아무런 별을 볼 수 없다는 것은 버나드 68이 상대적으로 가깝다는 것을 의미하며, 약 500 광년 거리에서 반 광년 크기로 펼쳐져있다. 버나드 68과 같은 분자 구름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 정확히는 알지 못하지만 이러한 구름들 자체가 새로운 별이 탄생하는 장소로 알려져있다. 사실 버나드 68 자체는 수축하고 새로운 별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적외선 빛으로 구름 너머를 볼 수 있다.

Explanation: Where did all the stars go? What used to be considered a hole in the sky is now known to astronomers as a dark molecular cloud. Here, a high concentration of dust and molecular gas absorb practically all the visible light emitted from background stars. The eerily dark surroundings help make the interiors of molecular clouds some of the coldest and most isolated places in the universe. One of the most notable of these dark absorption nebulae is a cloud toward the constellation Ophiuchus known as Barnard 68pictured here. That no stars are visible in the center indicates that Barnard 68 is relatively nearby, with measurements placing it about 500 light-years away and half a light-year across. It is not known exactly how molecular clouds like Barnard 68 form, but it is known that these clouds are themselves likelyplaces for new stars to form. In fact, Barnard 68 itself has been found likely to collapse and form a new star system. It is possible to look right through the cloud in infrared ligh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10
Image Credit & Copyright:Dario Giannobile

행성 지구에서 겨울 산과 하늘의 장면을 담은 사진 속 에트나 화산 꼭대기 위에 혜성 같은 기둥 형체가 나타났다. 이 사진은 1월 23일 추운 밤동안 찍은 단 한 번의 노출로 찍은 여러 사진들을 모아서 만든 것이다. 이 사진 속 눈 덮인 에트나 산 위에 맨눈으로도 볼 수 있는 혜성 ZTF가 있다. 물론 혜성 핵에 가해지는 태양 빛의 영향이 증가하면서 태양풍으로 인해 혜성의 녹색 코마와 먼지 꼬리가 넓게 만들어진다. 이번주 혜성 ZTF는 북쪽 하늘 북극성과 큰곰자리 사이 하늘을 가로질러 지나간다. 어두운 장소에서 뿌연 형체도 볼 수 있다. 이 혜성은 머나먼 오르트 구름에서 찾아와 맨눈으로도 볼 수 있는 손님이다. 하지만 쌍안경이나 작은 망원경이 있다면 다가오는 며칠 동안 혜성 ZTF를 더 멋지게 즐길 수 있다.

Explanation: Comet-like plumes are blowing over the volcanic peaks of Mount Etna in this wintry mountain-and-skyscape from planet Earth. The stacked and blended combination of individual exposures recorded during the cold night of January 23, also capture naked-eye Comet ZTF just above Etna’s snowy slopes. Of course the effect of increasing sunlight on the comet’s nucleus and the solar wind are responsible for the comet’s greenish coma and broad dusty tail. This weekend Comet ZTF is dashing across northern skies between north star Polaris and the Big Dipper. From a dark site you can only just spot it as a fuzzy patch though. That’s still an impressive achievement if you consider you are gazing at a visitor from the distant Oort cloud with your own eyes. But binoculars or a small telescope will make for an even more enjoyable view of this Comet ZTF in the coming day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10
Image Credit & Copyright:Dan Bartlett

현재 북쪽 밤하늘에서 빛나고 있는 혜성 C/2022 E3 ZTF를 미국 캘리포니아 준 레이크의 어두운 하늘에서 망원경을 통해 사진으로 담았다. 물론 혜성 ZTF는 2월 1일 지구에 가장 가까운 지점으로 접근하면서 최근 며칠 사이 더 밝아지고 있다. 하지만 1월 23일에 포착한 이 사진에서 행성 지구는 장주기 혜성 ZTF의 궤도 평면을 통과했다. 혜성의 넓고 하얀 먼지 꼬리가 여전히 휘어져있고 혜성 ZTF가 궤도를 도는 동안 태양에서 멀어지는 방향으로 뻗어나간다. 궤도 평면을 통과하면서 바라봤기 때문에 바깥으로 불려나간 먼지 꼬리의 물질이 혜성의 녹색빛을 띠는 코마 양 옆에 나타났다. 그래서 혜성 ZTF가 (왼쪽) 역방향 꼬리를 갖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태양 활동으로 인해 발생한 혜성의 더 가느다란 이온 꼬리는 거의 3도 너비의 이 사진을 가로질러 오른쪽 방향으로 혜성 코마에서 대각선 방향으로 뻗어나간다.

Explanation: The current darling of the northern night, Comet C/2022 E3 ZTF is captured in this telescopic image from a dark sky location at June Lake, California, USA. Of course Comet ZTF has been growing brighter in recent days, headed for its closest approach to Earth on February 1. But this view was recorded on January 23, very close to the time planet Earth crossed the orbital plane of long-period Comet ZTF. The comet’s broad, whitish dust tail is still curved and fanned out away from the Sun as Comet ZTF sweeps along its orbit. Due to perspective near the orbital plane crossing, components of the fanned out dust tail appear on both sides of the comet’s green tinted coma though, to lend Comet ZTF a visually striking (left) anti-tailBuffeted by solar activity the comet’s narrower ion tail also streams away from the coma diagonally to the right, across the nearly three degree wide field of view.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11
Image Credit: NASAESAHubble Heritage, A. Fabian (University of Cambridge, UK)

활동성 은하 NGC 1275는 거대하고 상대적으로 가까운 페르세우스 은하단 중심에 있는 주요 멤버다. 가시광선으로 봐도 난폭해보이는 이 활동성 은하는 강력한 X선과 전파 광원이기도 하다. NGC 1275는 은하 전체로 유입되는 물질을 흡수하며 결국 은하 중심의 초거대질량 블랙홀을 먹여살린다. 이 칼라 사진은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2006년에 관측한 데이터를 활용해 만든 것이다. 이 과정의 결과로 남게 된 약 20,000 광년 길이가 넘는 뜨겁게 달궈진 필라멘트와 은하의 잔해를 더 강조해서 보여준다. NGC 1275에 남아있는 필라멘트는 결국 혼란스러운 은하간 충돌로 인해 파괴될 것이다. 그렇다면 무엇이 필라멘트를 유지시키고 있을까? 이 구조에 대한 관측에 따르면 은하 중심에 있는 블랙홀의 활동이 필라멘트를 밖으로 밀어내지만 동시에 자기장이 이들을 붙잡고 있다. 페르세우스 A라고 알려진 NGC 1275는 약 2억3천만 광년 거리에 100,000 광년이 넘는 크기로 펼쳐져있다.

Explanation: Active galaxy NGC 1275 is the central, dominant member of the large and relatively nearby Perseus Cluster of Galaxies. Wild-looking at visible wavelengths, the active galaxy is also a prodigious source of x-rays and radio emission. NGC 1275 accretes matter as entire galaxies fall into it, ultimately feeding a supermassive black hole at the galaxy’s core. This color composite image made from Hubble Space Telescope data recorded during 2006. It highlights the resulting galactic debris and filaments of glowing gas, some up to 20,000 light-years long. The filaments persist in NGC 1275, even though the turmoil of galactic collisions should destroy them. What keeps the filaments together? Observations indicate that the structures, pushed out from the galaxy’s center by the black hole’s activity, are held together by magnetic fields. Also known as Perseus A, NGC 1275 spans over 100,000 light years and lies about 230 million light years awa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9
Image Credit & Copyright: Joshua Carter

누군가에게 이 어두운 형체는 미신적인 부기맨처럼 보인다. 망원경으로 긴 노출을 통해서만 볼 수 있는 이곳은 과학적으로는 배경의 뜨겁게 달궈진 수소 가스를 가리고 있는 린즈 암흑 성운 (LDN) 1622이다. 이와 달리 위 사진의 가운데 오른쪽 바로 위에서 밝은 반사 성운 vdB 62은 더 쉽게 찾을 수 있다. LDN 1622는 우리은하 원반 근처, 오리온의 허리띠와 칼에서 찾을 수 있는 성운들로 가득한 발광 성운 영역을 거대하게 에워싸고 있는 버나드 루프가 있는 하늘 주변에 자리하고 있다. 주변 가장자리에서 LDN 1622을 가리고 있는 먼지들도 대략 1,500 광년 정도 비슷한 거리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정도 거리에서 이 2도 너비 영역은 60 광년에 해당한다. 거대한 어두운 먼지 속에 어린 별들이 숨어있으며 그 모습이 스피처 우주 망원경의 적외선 사진 속에서 밝혀졌다.

Explanation: To some, the dark shape looks like a mythical boogeyman. Scientifically, Lynds’ Dark Nebula (LDN) 1622 appears against a faint background of glowing hydrogen gas only visible in long telescopic exposures of the region. In contrast, the brighter reflection nebula vdB 62 is more easily seen just above and to the right of center in the featured image. LDN 1622 lies near the plane of our Milky Way Galaxy, close on the sky to Barnard‘s Loop, a large cloud surrounding the rich complex of emission nebulae found in the Belt and Sword of Orion. With swept-back outlines, the obscuring dust of LDN 1622 is thought to lie at a similar distance, perhaps 1,500 light-years away. At that distance, this 2-degree wide field of view would span about 60 light-years. Young stars do lie hidden within the dark expanse and have been revealed in Spitzer Space Telescopeinfrared imag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36
Illustration Credit: DeepAI’s Fantasy World Generator

외계행성 LHS 475 b에 서있는다면 어떤 모습을 보게될까? 아무도 확실히 알 수 없지만 위 사진은 지구에 있는 인공지능 (AI) 엔진으로 만든 흥미로운 상상도 그림이다. 이 외계행성의 존재는 지구 주변 궤도를 도는 TESS 인공위성의 데이터로 확인되었고 올해 지구 주변에서 태양 궤도를 도는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으로 검증되고 추가 조사가 진행되었다. LHS 475b에 대해 확실히 알 수 있는 것은 우리 지구와 아주 비슷한 질량을 갖고 있고 약 40광년 거리에 떨어진 작은 붉은 별 곁에 바짝 붙어 궤도를 돌고 있다는 것이다. 위의 AI로 그린 상상도는 아마 거친 지구를 닮은 지형에 녹은 용암이 함께 있고 멀리 중심의 붉은 별이 떠오르는 장면을 그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아직 웹의 데이터는 LHS 475 b가 대기권을 갖고 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웹의 과학적 목적 중 하나는 앞서 발견된 먼 외계행성들에 발전된 생명체가 살 수 있을지를 더 확실하게 규명하는 것이다.

Explanation: If you could stand on exoplanet LHS 475 b, what might you see? No one knows for sure but pictured here is an interesting guess made by an Earth-based artificial intelligence (AI) engine. The existence of the exoplanet was indicated in data taken by the Earth-orbiting TESS satellite but confirmed and further investigated only this year by the near-Earth Sun-orbiting James Webb Space Telescope. What is known for sure is that LHS 475b has a mass very similar to our Earth and closely orbits a small red star about 40 light years away. The featured AI-illustrated guess depicts a plausibly rugged Earth-like landscape replete with molten lava and with the central red star rising in the distance. Webb data does not as yet reveal, however, whether LHS 475 b has an atmosphere. One of Webb’s science objectives is to follow up previous discoveries of distant exoplanets to better discern their potential for developing lif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4
Image Credit: NASAESAHubbleProcessing & Copyright: Mehmet Hakan Özsaraç

처녀자리에서 자세를 취하고 있는 두 개의 은하를 최근에 촬영했다. 두 은하가 충돌할 때 별끼리는 충돌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은하는 대부분 빈 공간으로 채워져있고, 밝은 별은 그 공간에 비해 너무 작기 때문이다. 하지만 충돌하는 동안 한 은하는 다른 은하를 중력적으로 흐트러트리고, 두 은하의 가스와 먼지는 충돌한다. 두 은하가 병합하면 각 은하의 중심에 있는 블랙홀은 결국 병합하게 된다. 거리가 너무 멀기 때문에 전체 과정은 슬로우모션처럼 느리게 — 수 억년에 걸쳐 진행된다. NGC 5679로도 Arp 274를 찍은 이 사진에서 왼쪽에 알려진 두 거대한 나선은하 옆에 작은 세 번째 은하도 볼 수 있다. Arp 274는 처녀자리 방향으로 약 4억 광년 거리에서 200,000 광년 크기로 펼쳐져있다.

Explanation: Two galaxies are squaring off in Virgo and here are the latest pictures. When two galaxies collide, the stars that compose them usually do not. This is because galaxies are mostly empty space and, however bright, stars only take up only a small fraction of that space. But during the collision, one galaxy can rip the other apart gravitationally, and dust and gas common to both galaxies does collide. If the two galaxies merge, black holes that likely resided in each galaxy center may eventually merge. Because the distances are so large, the whole thing takes place in slow motion — over hundreds of millions of years. Besides the two large spiral galaxies, a smaller third galaxy is visible on the far left of the featured image of Arp 274, also known as NGC 5679. Arp 274 spans about 200,000 light years across and lies about 400 million light years away toward the constellation of Virgo.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16
Image Credit & Copyright: Max Rive

오로라를 보게 된다면 팔을 들어라. 하지만 이 지시와 함께 보낸 이틀밤은 대부분 구름이 꼈다. 그런데 세 번째 날 밤 하늘은 맑아졌고 오로라가 절정에 달하며 환상적인 오로라의 장관이 펼쳐졌다. 하늘 높이 팔을 들고 오랜 인내심과 경험을 발휘해 이 세 장의 노출 사진으로 만든 합성 사진에 창의적인 장면을 담아냈다. 이 사진은 노르웨이 북부 로포텐 섬에 있는 스볼베르 마을에 가까운 오스트네스피요르덴 피오르드의 꼭대기에서 찍은 것이다. 이 때는 2014년 초였다. 우리 태양은 몇 년 전에 11년 주기의 태양 극소기를 지났고 표면의 활동성은 다시 활발해지며 이미 지구에서 더 환상적인 오로라를 만들어내고 있다.

Explanation: Raise your arms if you see an aurora. With those instructions, two nights went by with, well, clouds — mostly. On the third night of returning to same peaks, though, the sky not only cleared up but lit up with a spectacular auroral display. Arms went high in the air, patience and experience paid off, and the creative featured image was captured as a composite from three separate exposures. The setting is a summit of the Austnesfjordenfjord close to the town of Svolvear on the Lofoten islands in northern Norway. The time was early 2014. Although our Sun passed the solar minimum of its 11-year cycle only a few years ago, surface activity is picking up and already triggering more spectacular auroras here on Earth.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2
Image Credit & CopyrightÓscar Martín Mesonero (Organización Salmantina de la Astronáutica y el Espacio)

혜성 C/2022E3 (ZTF)를 보기 위해서는 망원경이 필요없다. 1월 19일, 이 혜성은 스페인 살라만카에서 20km 정도 거리에 있는 광공해가 적은 교외 지역에서 맨눈으로도 볼 수 있었다. 혜성의 아름다운 녹색 코마와 하얗게 빛나는 먼지 꼬리, 그리고 긴 이온 꼬리의 모습을 보기 위해서는 여전히 망원경 사진을 찍어야한다. 흐릿한 이온 꼬리는 최근의 태양 활동으로 그려졌다. 먼 오르트 구름에서 찾아온 이 방문객은 1월 12일 태양 곁을 돌아갔다. 그리고 현재 목동자리 북쪽 경계 주변을 날아가고 있다. 바깥으로 날아가고 있지만 이미 밝아지고 있는 혜성 ZTF는 2월 2일 우리 작은 행성으로부터 겨우 2.4광분 거리에서 가장 가까이 지나간다.

Explanation: Comet C/2022E3 (ZTF) no longer requires a telescope for viewing. By January 19, it could just be seen with the naked eye in this rural sky with little light pollution from a location about 20 kilometers from Salamanca, Spain. Still, telescopic images are needed to show any hint of the comet’s pretty green coma, stubby whitish dust tail, and long ion tail. Its faint ion tail has been buffeted by recent solar activity. This visitor from the distant Oort cloud rounded the Sun on January 12. and is now sweeping through stars near the northern boundary of the constellation Bootes. Outward bound but still growing brighter, Comet ZTF makes its closest approach on February 2, coming to within about 2.4 light-minutes of our fair plane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0 24
Image Credit & CopyrightAndreas Aufschnaiter

가운데있는 두 개의 커다란 은하는 북쪽의 큰곰자리 방향으로 아주 멀리 1200만 광년 거리에 있다. 오른쪽에는 거대한 나선팔과 밝은 노란 핵을 갖고 있는 나선은하 M81이 있다. 보데의 은하로도 알려진 M81은 약 100,000광년 크기다. 왼쪽에 시가 모양의 불규칙 은하 M82가 있다. 이 한 쌍은 수십 억년에 걸친 중력적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각 은하의 중력은 강하게 수억년에 걸쳐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 있으며 M81 주변에 물결치는 밀도파를 일으키고 그 결과 M81의 나선팔이 풍성해졌다. M82에는 난폭한 별 탄생 지역과 압축된 가스 구름이 만들어졌고 너무 강력해서 X선 영역에서 빛난다. 앞으로 다음 수십 억년에 걸쳐 이들은 계속 중력적으로 스쳐지나가면서 병합되고 하나의 은하만 남게 된다. 이 외부은하에서 벌어지는 시나리오에는 M81 은하단에서 상호작용하고 있는 또 다른 멤버인 거대한 나선은하 오른쪽 아래 NGC 3077, 그리고 화면의 오른쪽 위 NGC 2976도 껴있다. 오스트리아 알프스의 어두운 하늘 아래에서 포착한 이 광시야 사진은 밝은 성운으로도 함께 채워져있다. 이 어둡고 먼지로 자욱한 성간 구름은 우리은하 원반 속 별빛을 반사한다.

Explanation: The two dominant galaxies near center are far far away, 12 million light-years distant toward the northern constellation of the Great Bear. On the right, with grand spiral arms and bright yellow core is spiral galaxy M81. Also known as Bode’s galaxy, M81 spans some 100,000 light-years. On the left is cigar-shaped irregular galaxy M82. The pair have been locked in gravitational combat for a billion years. Gravity from each galaxy has profoundly affected the other during a series of cosmic close encounters. Their last go-round lasted about 100 million years and likely raised density waves rippling around M81, resulting in the richness of M81‘s spiral arms. M82 was left with violent star forming regions and colliding gas clouds so energetic that the galaxy glows in X-rays. In the next few billion years, their continuing gravitational encounters will result in a merger, and a single galaxy will remain. This extragalactic scenario also includes other members of the interacting M81 galaxy group with NGC 3077 below and right of the large spiral, and NGC 2976 at upper right in the frame. Captured under dark night skies in the Austrian Alps, the foreground of the wide-field image is filled with integrated flux nebulae. Those faint, dusty interstellar clouds reflect starlight above the plane of our own Milky Way galax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