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화성 (Close Mars)

가까운 화성 (Close Mars)

0 606

Image Credit & Copyright: D. Peach, V. Suc, Chilescope team

7월 31일 지구에서 화성이 가장 가까웠을 때 밝은 저녁하늘에서 화성은 충의 위치에 지나고 있었으며, 지구에서 고작 5,760만 km 거리에 떨어져있었다. 그 일주일 후, 지상 망원경으로 바라본 가장 큰 크기의 붉은 행성의 원반의 모습이 이 환상적인 사진에 담겼으며, 이는 보름달 크기의 1/74 배 보다 살짝 작은 크기로 보였다. 가장 최근 발생한 행성 전체 크기의 모래 폭풍에 휩싸인 지역 때문에 지역적으로 넓은 지역에 걸쳐 어둡게 보이는 독특한 모습으로 담겨있다. 바닥에는 밝은 남쪽의 극관이 있고, 원반 중심에는 매리너 계곡이 펼쳐져있다. 그 바로 아래 있는 동그란 솔라리스 루카스 지역은 때로 화성의 눈이라고도 불린다. 일렬로 세 개의 눈에 띄는 어두운 점들이 타르시스 몬테스 화산의 중심 왼쪽에 자리하고 있다.

Explanation: Still bright in evening skies, Mars was just past opposition and closest to Earth on July 31, a mere 57.6 million kilometers away. Captured only a week later, this remarkable image shows the Red Planet’s disk near its maximum size in earthbound telescopes, but still less than 1/74th the apparent diameter of a Full Moon. Broad regional surface shadings are starting to reappear in the tantalizing view as the latest planet-wide dust storm subsides. With the bright south polar cap at the bottom, the Valles Marineris extends along the center of the disk. Just below it lies the roughly circular Solis Lacus region sometimes known as the Eye of Mars. In a line, three prominent dark spots left of center are the volcanic Tharsis Monte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