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Credit: NASA, JPL-Caltech, MSSS

지난 12월 큐리오시티 탐사선이 바라본 화성의 아름다운 모습을 요리조리 방향을 바꿔가며 둘러보자. 배경에는 먼지로 뒤덮힌 해시계 장비와 큐리오시티 자신의 일부를 볼 수 있다. 로봇이 자리를 잡고 있는 나미브라는 이름의 모래 언덕은 바그놀드 평원 위에 있는 여러 언덕 중 하나로 7m 뒤에서 부터 이어지는 높이 5m 짜리의 언덕이다. 멀리 150km 너비의 게일 크레이터에 위치한 높이 5.5km 짜리의 마운트 샤프의 봉우리가 펼쳐져 있으며, 이 크레이터는 큐리오시티가 몇년 전 착륙했던 바로 그곳이다. 위의 영상은 여러 장의 사진들을 모아 360도 영상으로 만든 것이며, 지구의 조명과 비슷하게 색을 입힌 것이다. 가장 최근에, 큐리오시티는 계속 마운트 샤프 주변을 따라 올라가면서 바위로 이루어진 거친 나우클루프트 평야를 지나고 있다.

Explanation: Point or tilt to see a spectacular view of Mars visible to the Curiosity rover last December. In the foreground, part of Curiosity itself is visible, including its dusty sundial. Starting about seven meters back, the robotic rover is seen posing in front of a 5-meter tall dark sand dune named Namib, one of many dunes that span Bagnold field. Further in the distance is the summit of Mt. Sharp, the 5.5-kilometer peak at the center of 150-km wide Gale crater, the crater where Curiosity landed a few years ago. The featured composite spans a full 360-degrees around by combining several images taken on the same day, while the result has been color adjusted to mimic Earth lighting. Most recently, Curiosity is crossing the rocky and uneven Naukluft Plateau as it continues to make its way around and up Mt. Sharp.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