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레오의 유로파 리마스터드 (Galileo’s Europa Remastered)

갈릴레오의 유로파 리마스터드 (Galileo’s Europa Remastered)

0 366
Image Credit: NASAJPL-CaltechSETI InstituteCynthia Phillips, Marty Valenti

1990년대 후반 목성계를 돌아갔던 갈릴레오 탐사선은 유로파의 환상적인 모습과 함께 그 얼음 위성 표면에서 더 깊은 거대한 바다의 증거를 확인했다. 갈릴레오의 유로파 사진 데이터로 마치 사람 눈으로 보는 것과 같이 재현하는 새로 개발된 방법으로 리마스터한 버전이 여기 담겨있다. 유로파의 길게 휘어진 균열들은 그 표면 아래 액체 물이 있다는 증거가 된다. 목성 곁에서 타원 궤도를 돌면서 거대한 위성이 겪는 조석력은 액체 바다에 에너지를 공급ㅂ한다. 하지만 더 흥미로운 것은 햇빛이 부족하지만 바로 여기서 벌어지는 과정들이 생명이 존재할 수 있도록 해줄 수 있으며 유로파를 지구 너머 생명체가 존재하기에 가장 적합한 곳 중 하나로 만들어준다는 점이다. 이 깊고, 어두운 지하 바다에 어떤 생명체가 살고 있을까? 지구의 경우를 보면 극지 새우들을 생각해볼 수 있다.

Explanation: Looping through the Jovian system in the late 1990s, the Galileo spacecraft recorded stunning views of Europa and uncovered evidence that the moon’s icy surface likely hides a deep, global ocean. Galileo’s Europa image data has been remastered here, using improved new calibrations to produce a color image approximating what the human eye might see. Europa’s long curving fractures hint at the subsurface liquid water. The tidal flexing the large moon experiences in its elliptical orbit around Jupiter supplies the energy to keep the ocean liquid. But more tantalizing is the possibility that even in the absence of sunlight that process could also supply the energy to support life, making Europa one of the best places to look for life beyond Earth. What kind of life could thrive in a deep, dark, subsurface ocean? Consider planet Earth’s own extreme shrimp.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