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opa_galileo_960Image Credit: Galileo Project, JPL, NASA

이 수정 구슬의 수수께끼는 어떤 수수께끼를 해결해줄까? 이 경우, 이 구슬은 사실 목성의 위성이고, 수정은 얼음이며, 그 위성은 표면이 지저분할 뿐 아니라 고쳐야할 만큼 이곳 저곳에 금이 가있다. 유로파에 대해 쏟아지는 많은 발견들은 그곳이 생명이 존재할 수 있는 바다를 덮은 얼음 판으로 뒤덮여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이 추측은 이번주 허블 우주 망원경이 발표한 사진을 통해 얼음이 갈라진 위성에서 수증기 기둥이 때때로 뿜어져 나오는 모습을 확인했고, 그 수증기 기둥은 표면 위로 바다 미생물을 옮겨놓을 수도 있다. 유로파는 대략 지구의 달 정도의 크기를 갖고 있으며, 위의 사진은 1996년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목성 궤도선 갈릴레오 탐사선이 촬영한 유로파의 칼라 사진이다. 허블과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 그리고 2020년에 예정된 유로파를 스쳐지나가는 미션을 포함해 앞으로의 탐사를 통해 인류는 유로파 그 자체 뿐 아니라 태양계의 초창기 그리고 우주 어딘가 또다른 곳에 존재하는 생명체의 가능성에 대해 알아가게 될 것이다.

Explanation: What mysteries might be solved by peering into this crystal ball? In this case, the ball is actually a moon of Jupiter, the crystals are ice, and the moon is not only dirty but cracked beyond repair. Nevertheless, speculation is rampant that oceans exist under Europa‘s fractured ice-plains that could support life. This speculation was bolstered again this week by released images from the Hubble Space Telescope indicating that plumes of water vapor sometimes emanate from the ice-crusted moon — plumes that might bring microscopic sea life to the surface. Europa, roughly the size of Earth’s Moon, is pictured here in natural color as photographed in 1996 by the now-defunct Jupiter-orbiting Galileo spacecraft. Future observations by Hubble and planned missions such as the James Webb Space Telescope later this decade and a Europa flyby mission in the 2020s may further humanity’s understanding not only of Europa and the early Solar System but also of the possibility that life exists elsewhere in the univers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