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2-129_Cannistra

Image Credit & Copyright: Steve Cannistra (StarryWonders)

지구의 하늘에서 케페우스자리 방향으로 아주 흐릿하지만 아주 거대한 오징어 성운 Ou4와 함께 날아다니는 박쥐 성운으로 알려진 Sh2-129가 함께 놓여있다. 망원경으로 바라보며 20시간에 걸친 광대역과 협대역 관측 자료를 모두 합성하여 만든 이 장면은 보름달 8개 정도에 해당하는 4도 정도의 영역을 아우르고 있다. 프랑스 천체 화가 니콜라스 오우터에 의해 2011년에 발견된 이 오징어 성운의 매력적인 양쪽으로 길쭉한 모습은 이온화를 두번 겪은 산소 원자에서 새어나오는 빛으로 푸르스름하게 그 모습을 뽐내고 있다. 그 주변은 붉은 수소 방출선 영역 Sh2-129으로 완전히 둘러싸여 있지만, 오징어 성운까지의 실제 거리와 그 환경은 정확하게 가늠하기 어렵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Ou4는 실제로 약 2,300 광년 거리에 놓인 Sh2-129 안에 놓여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가설을 뒷받침하듯, Ou4는 성운의 중심에 위치한 HR8119라는 이름의 뜨겁고 무거운 별 세개가 모인 삼중성에서 불어져 나오는 아주 강력한 항성풍에 의해 형성된 것으로 생각된다. 만약 그것이 사실이라면, 이 거대한 오징어 성운의 실제 크기는 약 50 광년 정도가 된다.

Explanation: Very faint but also very large on planet Earth’s sky, a giant Squid Nebula cataloged as Ou4, and Sh2-129 also known as the Flying Bat Nebula, are both caught in this scene toward the royal constellation Cepheus. Composed with a total of 20 hours of broadband and narrowband data, the telescopic field of view is almost 4 degrees or 8 Full Moons across. Discovered in 2011 by French astro-imager Nicolas Outters, the Squid Nebula’s alluring bipolar shape is distinguished here by the telltale blue-green emission from doubly ionized oxygen atoms. Though apparently completely surrounded by the reddish hydrogen emission region Sh2-129, the true distance and nature of the Squid Nebula have been difficult to determine. Still, a recent investigation suggests Ou4 really does lie within Sh2-129 some 2,300 light-years away. Consistent with that scenario, Ou4 would represent a spectacular outflow driven by a triple system of hot, massive stars, cataloged as HR8119, seen near the center of the nebula. If so, the truly giant Squid Nebula would physically be nearly 50 light-years across.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30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