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문고자리 유성우의 궤적 (Lyrid Meteor Streak)

거문고자리 유성우의 궤적 (Lyrid Meteor Streak)

0 199
Image Credit & CopyrightZolt Levay

매년 지구로 찾아오는 거문고자리 유성우가 바로 어제 새벽 정점에 오르며 혜성 뎃처가 남긴 궤적이 우리의 작은 행성에 남았다. 달빛이 없는 맑고 건조한 인디아나의 브라운 카운티의 새벽녘 하늘에 혜썽 먼지가 승화하면서 남긴 이 궤적이 우리은하 속 별과 성운을 담고 있던 망원 카메라의 시야에 담겼다. 백조자리의 알파별 데네브가 밝은 유성의 궤적 근처에 자리하고 있으며 쉽게 알아볼 수 있는 밝게 달아오른 북아메리카 성운 (NGC 7000)도 어두운 먼지 구름을 따라 확인할 수 있다. 유성의 궤적은 거꾸로 추적해 만나는 방사점은 하늘에서 실제 유성이 날아오는 방향에 해당한다. 그 자리는 밝은 별 베가 근처 사진 속 위쪽 가장자리에 있는 거문고자리 쪽에 있다. 

Explanation: Earth’s annual Lyrid Meteor Shower peaked before dawn yesterday, as our fair planet plowed through debris from the tail of long-period comet Thatcher. In crisp, clear and moonless predawn skies over Brown County, Indiana this streak of vaporizing comet dust briefly shared a telephoto field of view with stars and nebulae along the Milky Way. Alpha star of the constellation Cygnus, Deneb lies near the bright meteor’s path along with the region’s dark interstellar clouds of dust and the recognizable glow of the North America nebula (NGC 7000). The meteor’s streak points back to the shower’s radiant, its apparent point of origin on the sky. That would be in the constellation Lyra, near bright star Vega and off the top edge of the fram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