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성운의 섬광(Flashes of the Crab Pulsar)

게성운의 섬광(Flashes of the Crab Pulsar)

0 59
Video Credit & Copyright: Martin Fiedler

분명 우리 태양을 파괴했을 법한 폭발 속에서 살아남았다. 현재 초당 30번 회전하고 있는 이 곳은 빠른 섬광으로 유명하다. 이곳은 게 펄사로 초신성 잔해 게 성운을 만들었던 회전하는 중성자별이다. 자세히 보면 위 타임-랩스 영상에서 화면 가운데 바로 위 펄사 섬광의 위치를 찾을 수 있다. 이 영상은 펄사가 섬광을 방출할 때와 내보내지 않을 때 두 순간의 사진을 비교해서 함께 이어 붙여서 만든 영상이다. 게 펄사 섬광은 1957년 시카고 대학교에서 관측의 밤 대중 행사에 참여하고 있던 익명의 한 여성에 의해 처음 확인되었지만 — 처음에는 다들 믿지 않았다. 이 잔해를 만들었던 초신성 폭발은 1054년에 목격되었다. 팽창하고 있는 게 성운이 남긴 그림 같이 멋진 모습으로 팽창하고 있는 가스 구름은 전자기파 스펙트럼 영역에 걸쳐 밝게 빛나고 있다. 펄사는 양자-축퇴된 물질이 아주 높은 밀도로 뭉쳐있기 때문에 현재 초신성 폭발에서 살아남은 결과물로 생각된다.

Explanation: It somehow survived an explosion that would surely have destroyed our Sun. Now it is spins 30 times a second and is famous for the its rapid flashes. It is the Crab Pulsar, the rotating neutron star remnant of the supernova that created the Crab Nebula. A careful eye can spot the pulsar flashes in the featured time-lapse video, just above the image center. The video was created by adding together images taken only when the pulsar was flashing, as well as co-added images from other relative times. The Crab Pulsar flashes may have been first noted by an unknown woman attending a public observing night at the University of Chicago in 1957 — but who was not believed. The progenitor supernova explosion was seen by many in the year 1054 AD. The expanding Crab Nebula remains a picturesque expanding gas cloud that glows across the electromagnetic spectrum. The pulsar is now thought to have survived the supernova explosion because it is composed of extremely-dense quantum-degenerate mat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