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ppisAWebGoldman1024

Image Credit & Copyright: Don Goldman

무거운 별이 폭발하면서 만들어진 고물자리 A 초신성 잔해는 약 7,000 거리에 놓인 채 성간 물질을 감싸안고 있다. 광대역과 협대역 가시광 관측을 통해 망원경으로 담은 이 알록달록한 영역은 이 거리를 감안하면 약 60 광년 너비로 펼쳐진 셈이다. 초신성 잔해가 주변에 아무렇게 뭉쳐진 주변으로 퍼지면서, 녹색 빛으로 빛나는 산소 원자로 이루어진 가스 띠에 충격파를 가한다. 수소와 질소는 붉게 빛나고 있다. 별의 핵이 수축하면서 원래 초신성 자체에서 나오던 빛은 지구에 약 3,700년 전에 도착했을 것이다. 고물자리 A 잔해는 사실 우리은하의 별들로 빽빽한 원반 주변에 놓인 더 가깝고 더 오래된 돛자리 초신성 잔해에 겹쳐 보인다. 고물자리 A의 전자기파 스펙트럼은 여전히 빛나며 X-선으로 본 밤하늘에서 가장 밝은 곳 중 하나로 남아있다.

Explanation: Driven by the explosion of a massive star, supernova remnant Puppis A is blasting into the surrounding interstellar medium about 7,000 light-years away. At that distance, this colorful telescopic field based on broadband and narrowband optical image data is about 60 light-years across. As the supernova remnant expands into its clumpy, non-uniform surroundings, shocked filaments of oxygen atoms glow in green-blue hues. Hydrogen and nitrogen are in red. Light from the initial supernova itself, triggered by the collapse of the massive star’s core, would have reached Earth about 3,700 years ago. The Puppis A remnant is actually seen through outlying emission from the closer but more ancient Vela supernova remnant, near the crowded plane of our Milky Way galaxy. Still glowing across the electromagnetic spectrum Puppis A remains one of the brightest sources in the X-ray sk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30

0 24

0 29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