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 빌딩 위 월식(Lunar Eclipse over a Skyscraper)

고층 빌딩 위 월식(Lunar Eclipse over a Skyscraper)

0 45
Image Credit & Copyright: Yuri Beletsky (Carnegie Las Campanas ObservatoryTWAN)

왜 달이 빌딩 꼭대기에 있는걸까? 바로 계획 덕분이다. 아주 세밀한 계획 하에 — 카메라를 어디에 두어야하는지 또 정확히 언제 셔터를 눌러야 하는지를 알아내서 — 사진작가는 이 환상적인 절묘한 사진을 얻었다. 이 한 장의 사진은 11월 19일 이른 아침, 달이 지구의 그림자 속을 지나가는 부분 월식이 최대로 진행되는 순간 촬영한 것이다. 이 순간 달은 거의 대부분 — 99.1퍼센트 — 이 지구 그림자의 가장 어두운 부분에 가려졌다. 이 빌딩은 남아메리카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칠레 그란 토레 산티아고 빌딩이다. 전체 월식은 인상적인 여섯 시간 동안 벌어졌지만 이 사진은 지구가 자전하고 움직이면서 빌딩이 정렬을 벗어나기 직전 딱 알맞게 배치되는 단 몇 초의 순간 안에 포착했다. 다음 달-지구 사이에 벌어지는 식 현상은 12월 4일 찾아올 일식이지만 — 전 세계의 가장 밑부분에서만 볼 수 있다. 

Explanation: Why is the Moon on top of this building? Planning. It took the astrophotographer careful planning — including figuring out exactly where to place the camera and exactly when to take the shot — to create this striking superposition. The single image featured was taken in the early morning hours of November 19, near the peak of the partial lunar eclipse that was occurring as the Moon passed through the Earth’s shadow. At this time, almost the entire Moon — 99.1 percent of its area — was in the darkest part of the Earth’s shadow. The building is the Gran Torre Santiago building in Chile, the tallest building in South America. Although the entire eclipse lasted an impressive six hours, this image had to be taken within just a few seconds to get the alignment right — the Earth’s rotation soon moved the building out of alignment. The next Earth-Moon eclipse will be a total eclipse of the Sun that will occur on December 4 — but only be visible from the bottom of our world.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Woong-bae Ze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