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에서 만난 유성과 은하수 (Mid-Air Meteor and Milky Way)

공중에서 만난 유성과 은하수 (Mid-Air Meteor and Milky Way)

0 382

Image Credit & Copyright:Eric Wagner

9월 24일, 늦은 저녁 싱가포르에서 호주로 가던 여객기가 성층권을 날아가면서 창가쪽 자리에 앉아있는 승객에게 남반구의 밤하늘을 선사해 주었다. 사실, 아주 잘 계획된 좌석 선택을 통해 창문으로 보이는 은하수의 중심 벌지의 모습이 삼각대 위에서 10초 짜리 노출로 찍은 이 사진 속에 담겼다. 그리고 우연히 이 노출 속에서 별로 가득한 배경을 뒤로 하고 밝은 화구가 떨어지는 모습이 담겼다. A380의 날개를 따라 그 위에도 운석이 반사되어 비치며, 아주 밝은 녹색 자국이 이중 창문에도 함께 비치면서 더 흐릿하고 나란한 유성의 흔적을 함께 그려졌다. 남쪽 하늘에서 목성은 은하수 벌지 바로 아래에 있는 아주 밝은 천체이며 녹색 불꽃 옆에, 날개 끝 바로 위에 자리하고 있다.

Explanation: On September 24, a late evening commercial flight from Singapore to Australia offered stratospheric views of the southern hemisphere’s night sky, if you chose a window seat. In fact, a well-planned seating choice with a window facing toward the Milky Way allowed the set up of a sensitive digital camera on a tripod mount to record the galaxy’s central bulge in a series of 10 second long exposures. By chance, one of the exposures caught this bright fireball meteor in the starry frame. Reflected along the wing of the A380 aircraft, the brilliant greenish streak is also internally reflected in the double layer window, producing a fainter parallel to the original meteor track. In the southern sky Jupiter is the bright source beneath the galactic bulge and seen next to a green beacon, just off the wing tip.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